본문바로가기
한국인의 통과의례 관혼상제

생활문화

한국인의 통과의례 관혼상제

관례, 혼례, 상례 제례를 아울러 이르는 말로, 한 사람의 일생을 통해서 반드시 거치는 각종 의례를 말한다. 여기서는 관혼상제(일생의례)를 사람이 태어나기 전의 기자(祈子)를 포함한 출생의례, 성년식, 혼례, 환갑ㆍ회혼례, 상장례, 제례 등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담았다.

추천 테마이야기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 >제주시

    혼인날짜를 알리는 막편지
    제주도에서는 신부의 사주를 신랑에게 전달하여 궁합을 보고 날을 받는다. 이렇게 택일하면 신랑측에서 ‘막편지’를 가지고 신부집에 찾아간다. 이때에는 중매인이 전달하기도 하지만 보통은 신랑 측 부모와 신랑이 동행하여 신부의 집에서 첫 상견례를 한다. 막편지를 주고받은 후에는 사돈 관계가 성립하여 호칭도 변했고 파혼하는 경우도 드물었다. 따라서 막편지는 부부임을 공인하는 사회적인 의미를 띤다.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 >제주시

    사돈끼리 인사를 나누는 제주도의 사돈열맹
    사돈열맹은 제주도의 혼인 의례 중 한 과정으로 신랑과 신부의 친인척이 인사를 나누는 의례다. 신붓집에서 먼저 하고, 동일한 방식으로 신랑집에서도 진행된다. 서로 인사를 하고 간단히 술잔을 주고받은 뒤 신랑과 신부는 가진상을 받는다. 이때 신랑과 신부는 몇입만 뜨고 상을 물리는 것이 관행이다. 남은 음식은 동네 아이들에게 나누어준다. 사돈열맹 후에는 친인척과 마을 사람들을 위해 잔치를 연다.

인기 테마이야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진주시

    새로운 이름을 부여받는 의식인 자관자례
    자관자례는 관례와 계례에서 마지막 단계에서 행해졌다. 주례자인 빈이 관자 혹은 계자에게 주는 자는 당사자들에게 그 자에 어울리는 행동을 하라는 뜻이 담겨 있다. 자관자례는 성인이 되는 시점에 당사자들에게 새로운 호칭을 부여함으로써 기성 사회로의 통합을 의미하는 통합의례가 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 >서대문구

    근대식 결혼식장
    결혼식을 거행하는 장소는 시대에 따라 변화하였다. 전통혼례의 경우는 신랑이 신붓집에 가서 혼례를 했기 때문에 결혼식장은 신붓집이었다. 개화기 이후 서구의 종교와 신사조의 영향으로 ‘예배당’이 결혼식장으로 사용되었다. 1930년대까지 결혼식을 거행한 장소는 동아․조선일보사 강당과 공회당, 부민관, 요릿집 등이었다. 오늘날과 같은 예식장이 결혼식장으로 사용되기 시작한 것은 1930년대 후반의 일이다.

지역문화이야기

250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군위군

    꿩의 보은으로 잡은 퇴계 자손의 묘터
    퇴계의 자손 중에서 매를 갖고 꿩 사냥을 하는 사람이 있었다. 하루는 꿩 사냥을 하는데, 퇴로가 막힌 꿩이 어느 집으로 도망친다. 그 집 처녀가 꿩을 치마폭에 감춰 살려주는 모습을 본 퇴계 자손이 그녀와 결혼하고, 삼형제를 둔다. 퇴계 자손이 죽자 꿩이 나타나 묏자리를 잡아준다. 묘를 쓰고 난 이후 자식들이 모두 관직에 나간다. 아들들은 사람을 사서 꿩을 잡지 못하게 산을 지키고, 어머니가 죽은 후에도 꿩이 나타나 묏자리를 잡아준다. 꿩을 살려준 덕분에 퇴계 자손 중 이 집안이 제일 잘되었다는 이야기이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상장례 >상장례 관련 옛이야기
    • 관련문화원 : 경북군위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혼례의 다른 말, 대례
    대례는 좁은 의미로는 초례청에서 진행되는 의례를 부르는 말이지만 넓은 의미로는 신붓집에서 진행되는 모든 혼례 의식을 의미하는 말로도 사용된다. 따라서 좁은 의미로는 교배례와 합근례를 의미하지만 넓은 의미로는 전안례부터 신랑·신부의 첫날밤까지를 의미하는 것이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혼례 >전통혼례의 절차
    • 관련문화원 : 한국문화원연합회
  • 지역문화이야기

    부부임을 공식적으로 알리는 혼인신고
    법적, 사회적으로 공인하는 부부관계를 공식적으로 알리는 제도가 혼인신고이다. 조선시대까지만 해도 따로 신고를 하는 절차는 없었다. 이 절차는 1909년부터 생겨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현대사회에 들어서면서 혼인신고를 미루는 부부가 증가하고 있다. 어느 정도 서로가 맞는지 확인한 뒤에 신고함으로써 이혼을 했을 경우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이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혼례 >현대의 혼례 풍습
    • 관련문화원 : 한국문화원연합회
  • 지역문화이야기

    외부와 단절하고 금기를 지키는 삼칠일(三七日)
    삼칠일(三七日)은 칠일이 세 번 지날 때까지의 기간으로 21일을 의미한다. 우리 조상들은 중요한 일이 있을 때 삼칠일 동안 금기를 지키며 특별한 기간이라고 생각했다. 아이를 낳고 나서 산모와 아이는 21일 동안 외부와 단절하고 의례를 지내고 금기를 지키며 생활한다. 삼신에게 아이가 건강하게 클 수 있도록 기원한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출생의례 >출생의례의 절차와 풍습
    • 관련문화원 : 한국문화원연합회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횡성군

    남이장군의 결혼
    「남이장군의 결혼」은 비범한 능력을 지녔으나 억울한 죽음을 당한 남이의 결혼에 관한 이야기이다. 남이가 어렸을 때의 일이다. 어느 부인이 홍시를 싼 보자기를 머리에 이고 가는데, 그 위에 귀신이 올라탄 것을 본다. 홍시를 먹은 권남의 딸이 죽는다. 남이가 방 안에 들어가서 귀신을 내쫓자 권 남의 딸이 살아난다. 권 남은 남이를 사위로 맞으려고 첨을 친다. 점괘가 나쁘게 나왔으나, 딸이 먼저 죽는다고 하여 두 사람을 결혼시켰다고 하는 이야기이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혼례 >혼례 관련 옛이야기
    • 관련문화원 : 강원횡성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진주시

    새로운 이름을 부여받는 의식인 자관자례
    자관자례는 관례와 계례에서 마지막 단계에서 행해졌다. 주례자인 빈이 관자 혹은 계자에게 주는 자는 당사자들에게 그 자에 어울리는 행동을 하라는 뜻이 담겨 있다. 자관자례는 성인이 되는 시점에 당사자들에게 새로운 호칭을 부여함으로써 기성 사회로의 통합을 의미하는 통합의례가 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관례 >전통 성년례
    • 관련문화원 : 경남진주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대구 >중구

    초야(初夜)에 파초류를 꺼린다
    「초야(初夜)에 파초류를 꺼린다」라는 혼인을 한 첫날 밤에 어린 신랑이 신부와 정을 통한 간부가 자신을 죽이려 한다고 오해를 하고 신부를 버려둔 채 신방을 빠져나온다. 어린 신랑은 9년이라는 세월을 정처 없이 떠돌다가 우연히 첫날밤을 보낸 신부 집에서 도착한다. 그곳에서 첫날밤 그대로 신방에 앉아 있는 신부를 발견하고 반가운 마음에 신부를 만지자 먼지와 재가 되어 사라져 버렸다고 하는 비극적인 내용의 이야기이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혼례 >혼례 관련 옛이야기
    • 관련문화원 : 대구광역시문화원연합회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 >파주시

    시묘살이를 하는 이유
    예전에는 삼 년간 시묘살이했다. 그것은 아이가 태어나면 삼 년간 부모가 돌봐주기 때문이다. 부모의 은공에 보답하기 위해 부모님이 돌아가시면 묘 옆에 움막을 짓고 그곳에서 삼 년간 시묘살이했던 것이다. 부모의 은공을 갚기 위해, 효심으로 시묘살이를 하는 것이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상장례 >상장례 관련 옛이야기
    • 관련문화원 : 경기파주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영월군

    저승에서 맺은 연분
    「저승에서 맺은 연분」은 소년이 단명할 운명을 타고난 처녀의 수명을 연장하고 결혼하여 잘 살았다고 하는 이야기이다. 소년의 조상들은 16세에 죽는다. 저승에 간 소년은 저승의 착오를 바로 잡고 수명을 연장한다. 이때 자기와 비슷한 또래의 처녀를 만난 소년는 그녀를 살려달라고 한다. 저승에서는 처녀의 수명을 늘려주고 소년과 함께 이승으로 내보낸다. 소년은 처녀가 주고 간 치마저고리에 적힌 ‘곡조문전(曲棗門前)에 방설랑자(訪薛娘子)’라는 문구를 단서로 처녀를 찾아낸다. 소년은 처녀의 집안 어른들에게 저승에서 있었던 일을 이야기하고, 두 사람은 천생배필이 된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혼례 >혼례 관련 옛이야기
    • 관련문화원 : 강원영월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무안군

    전라도의 출생의례
    출생의례는 새로운 생명을 가지는 것을 기원하거나 태어난 생명을 무탈하게 키워내기 위하여 행하는 각종 의례를 말한다. 기자속을 전라도에서는 지앙맞이라고 한다. 그렇게 아이를 가지면 태몽이나 산모의 상태를 통해서 성별을 예측해보기도 했다. 산모는 몸가짐과 마음가짐을 주의하고 먹는 것부터 행동까지 주의했다. 산실을 마련하고 삼신상을 차린다. 대문에는 삼칠일간 금줄을 걸어둔다. 금줄을 걷어내고 나면 아이와 산모는 첫 나들이로 친정집에 간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출생의례 >지역별 출생의례
    • 관련문화원 : 전남무안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 >제주시

    사돈끼리 인사를 나누는 제주도의 사돈열맹
    사돈열맹은 제주도의 혼인 의례 중 한 과정으로 신랑과 신부의 친인척이 인사를 나누는 의례다. 신붓집에서 먼저 하고, 동일한 방식으로 신랑집에서도 진행된다. 서로 인사를 하고 간단히 술잔을 주고받은 뒤 신랑과 신부는 가진상을 받는다. 이때 신랑과 신부는 몇입만 뜨고 상을 물리는 것이 관행이다. 남은 음식은 동네 아이들에게 나누어준다. 사돈열맹 후에는 친인척과 마을 사람들을 위해 잔치를 연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혼례 >제주도 지역의 독특한 혼례 모습
    • 관련문화원 : 제주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장수하고 복을 누리라는 백수백복도
    백수백복도(百壽百福圖)는 백 개의 수(壽)자와 백 개의 복(福)자가 그려져 있는 그림이라는 의미이지만 실제 글자 수가 반드시 백 개여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 여기서 숫자 100은 꽉 찬 완성과 전체를 의미한다. 가장 일반적인 형태는 수 자와 복 자를 번갈아 써서 화면을 가득 채우는 것이다. 백수백복도는 복을 많이 받아 장수하기를 바라는 마음이 담겨져 있다. 따라서 환갑잔치나 회혼례 등의 장수를 축하하는 자리의 장식 병풍에 많이 사용된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환갑, 회혼례 >환갑 및 회혼례 풍습

검색결과 필터

이야기 주제

지역 / 문화원

선택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