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한국인의 통과의례 관혼상제

생활문화

한국인의 통과의례 관혼상제

관례, 혼례, 상례 제례를 아울러 이르는 말로, 한 사람의 일생을 통해서 반드시 거치는 각종 의례를 말한다. 여기서는 관혼상제(일생의례)를 사람이 태어나기 전의 기자(祈子)를 포함한 출생의례, 성년식, 혼례, 환갑ㆍ회혼례, 상장례, 제례 등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담았다.

추천 테마이야기

  • 지역문화이야기 충남 >부여군

    제사 잘 드리고 복 받은 사람
    어느 총각이 아버지를 일찍 여의고 나무 장사를 해서 어머니를 모시고 살았다. 그러던 어느 날 아버지 제사가 돌아왔다. 이날따라 비가 내려 나무를 할 수가 없었다. 총각은 할 수 없이 물 한 사발과 나무할 때 쓰던 도끼를 깨끗이 씻어놓고 제사를 지냈다. 이런 아들의 모습에 감복한 아버지가 아들에게 현몽하여 논에 묻혀 있던 두 개의 황금단지를 발견하게 한다. 아버지의 혼령 덕분에 아들은 부자가 되었으며 어머니를 모시고 잘 살았다고 하는 이야기이다.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 >제주시

    제주도의 혼례를 준비하는 돗 잡는 날
    ‘돗 잡는 날’은 제주도에서 혼인을 준비하는 날로 쉽게 말하면 ‘돼지 잡는 날’이다. 혼인을 준비하면서 집에서 돼지를 키워 잔치음식을 대비하고, 혼인날이 정해지면 이틀 전에 친척들이 모여 돼지를 잡고 음식을 준비한다. 돗잡는 날은 신랑집과 신부집에서 각각 따로 치렀다. 요즘은 삶은 돼지고기를 사서 진행하는 등 간소해졌다. 

인기 테마이야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삼국시대의 혼인풍속
    고구려, 백제, 신라 시대는 자유연애혼과 중매혼이 혼재되던 시기이다. 나라마다 다른 혼인의 특징이 있는데, 고구려에는 예서제라고 하는 데릴사위제가 있었고, 일부다처제도 있었다. 백제에도 일부다처제가 있었고, 여성의 정절이 중시되었으며, 왕실의 다른 나라와 정략결혼이 있었다. 신라에서는 여성의 이혼과 재혼이 가능했다는 기록이 있다. 이처럼 같은 시기이지만 나라별로 혼인 풍속에 차이가 나타난다.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제약이 많았던 조선시대의 혼인풍속
    조선시대에는 혼례에 많은 제한이 있었다. 계급과 나이에 따라, 성별에 따라 다양한 제한이 있었다. 왕실은 사대부 이하의 여인과 결혼할 수 없었고, 양반은 천민과 결혼할 수 없었다. 또 조혼 풍습을 막기 위해 나이에 대한 제한이 생겨났다. 재혼이나 이혼의 경우, 칠거지악과 자녀안 등 여성 차별적인 규정이 심했다. 남성은 쉽게 이혼하고 재혼할 수 있었으나 여성은 그렇지 않았다. 

지역문화이야기

250
  • 지역문화이야기

    조상이 돌아가신 날 지내는 기제사
    기제사는 매년 고인이 돌아가신 날 지내는 제사로, 보통 그냥 제사라고 부른다. 4대 봉사를 원칙으로 하며 돌아가신 날 가장 이른 시간인 자시부터 닭이 울기 전에 끝내는 것이 일반적이다. 조상을 모신다는 의미와 함께 친족 간의 결속을 다지는 기제사는 그 형식과 방법이 간소화되고 있지만, 현재도 이어지고 있는 전통이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제례 >제례의 절차와 풍습
    • 관련문화원 : 한국문화원연합회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진주시

    양자가 지내는 제사에 온 두 아버지 영혼
    예전에 어떤 정승이 살았는데 자식이 없었다. 정승은 자식을 많이 낳은 양반에게 돈을 주고 아내와 동침하게 한 후 아들을 얻는다. 후일 정승의 제삿날에 패랭이 쓴 사람이 운감하고, 정승은 제대로 제사음식을 먹지 못하는 것을 본 아들이 어머니에게 자신의 아버지가 누구인지 묻는다. 어머니는 아들의 친부가 따로 있음을 말해준다. 이후 아들은 친부와 양부의 제사상을 따로 차리게 되었다는 이야기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제례 >제례 관련 옛이야기
    • 관련문화원 : 경남진주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완주군

    첫날밤마다 혼나고 세 번 장가간 이야기
    옛날에 13살 먹은 9대 독자가 살았다. 아버지가 일찍 손자를 보고 싶어서 9대 독자 아들을 장가를 보낸다. 그런데 신부의 정부(情夫)가 나타난 죽을 뻔 한다. 일 년 후에 다시 장가간다. 이번에도 신부의 정부가 나타난다. 죽을 고비를 넘긴 9대 독자가 신부와 정부를 죽인다. 일 년 후에 다시 장가를 간다. 신부가 어린아이를 낳는다. 9대 독자는 아이를 콩밭에 숨긴다. 갓난아이를 발견하여 고모에게 양육을 맡긴다. 9대 독자와 신부는 아들딸 낳고 잘 살았다고 한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혼례 >혼례 관련 옛이야기
    • 관련문화원 : 전북완주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 >제주시

    결혼식을 공동체 잔치로 여겼던 제주의 혼인 풍습
    제주도의 혼례 풍속은 의례보다 잔치가 더 중심적이었다. 제주도에서는 문중 조직이 발달하지 않았다. 따라서 혼례는 친인척이 함께 어우러지는 잔치였다. 동시에 내혼으로 형성된 마을공동체의 결속을 위한 동네잔치이기도 했다. 따라서 제주도에서 혼인은 개인 혹은 어느 한 집안에만 한정되어 있는 문제가 아니었다. 이러한 과정에서 외가, 여성의 참여가 활발하였다는 점은 내륙과는 다른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혼례 >제주도 지역의 독특한 혼례 모습
    • 관련문화원 : 제주특별자치도문화원연합회
  • 지역문화이야기

    60세의 생일, 회갑
    회갑은 환갑이라고도 하며, 육십갑자의 갑이 돌아왔다는 뜻이다. 만 60세의 생일은 특별하게 여겨 성대하게 잔치를 열었다. 회갑잔치는 자녀들이 준비한다. 상차림은 부모님을 모시는 큰 상과 손님을 위한 주안상으로 나뉜다. 큰 상에는 여러 음식을 높게 쌓아 ‘희(囍)’, ‘수(壽)’ 등 글자를 넣는 등 화려하게 차린다. 과거에는 평균 수명이 짧아 회갑잔치를 하는 사람이 많지 않았다. 회갑을 치른 사람은 ‘갑을 치른 노인’이라고 하여 사회적인 지위가 더 올라갔다. 돌아가신 분의 회갑은 만갑이라고 하여 주변 지인들과 함께 집이나 묘지 앞에서 만갑 잔치를 베풀었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환갑, 회혼례 >환갑 및 회혼례 풍습
    • 관련문화원 : 한국문화원연합회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 >제주시

    혼인날짜를 알리는 막편지
    제주도에서는 신부의 사주를 신랑에게 전달하여 궁합을 보고 날을 받는다. 이렇게 택일하면 신랑측에서 ‘막편지’를 가지고 신부집에 찾아간다. 이때에는 중매인이 전달하기도 하지만 보통은 신랑 측 부모와 신랑이 동행하여 신부의 집에서 첫 상견례를 한다. 막편지를 주고받은 후에는 사돈 관계가 성립하여 호칭도 변했고 파혼하는 경우도 드물었다. 따라서 막편지는 부부임을 공인하는 사회적인 의미를 띤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혼례 >제주도 지역의 독특한 혼례 모습
    • 관련문화원 : 제주특별자치도문화원연합회
  • 지역문화이야기 광주 >북구

    견훤의 탄생 설화
    「견훤의 탄생 설화」는 야래자설화(夜來者說話)에 속하는 것으로, 지렁이로 변해 찾아온 남자와 관계를 맺은 여성이 비범한 아이를 낳았다고 하는 이야기이다. 『삼국유사』「기이」에 실린 <견훤 탄생담>은 문헌 자료 중 가장 오래된 것이다. 이 설화의 핵심은 정체불명의 남자가 밤마다 여성의 방에 들어와 관계를 맺고, 여성이 실을 이용하여 남자의 정체를 밝히며 그녀가 낳은 아이가 훗날 후백제의 시조인 견훤이라는 것이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출생의례 >출생 관련 옛이야기
    • 관련문화원 : 광주북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어른이 되어 내는 음식과 술, 진세턱
    일반적으로 16~20세가 된 사람들이 노동력을 인정받기 위해 마을에 있는 들돌을 들어올린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한 명의 어른으로 인정을 받고 축하를 받으면 음식과 술을 대접한다. 이를 진세턱이라고 한다. 충청도에서는 꽁배술이라고도 한다. 일반적으로 바쁜 농사일이 마무리되는 7월 칠석이나 백중에 이루어진다. 주로 논농사가 많이 이루어지는 남부지역에서 이루어졌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관례 >지역별 성인식
    • 관련문화원 : 한국문화원연합회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삼척시

    시집가서 쫓겨 온 바보 딸 삼형제
    「시집가서 쫓겨 온 바보 딸 삼형제」은 시집간 세 딸이 어리석은 행동을 해서 소박맞았다고 하는 이야기이다. 첫째 딸은 첫날밤에 신랑이 자신의 옷을 벗기려고 하자 부끄러워서 결코 옷을 벗으려 하지 않는다. 둘째 딸은 언니가 옷을 안 벗어서 쫓겨난 것을 알고 자기가 먼저 옷을 벗고 들어갔다가 쫓겨난다. 셋째 딸은 방문 앞에서 신랑에게 “옷을 입고 들어갈까 아니면 옷을 벗고 들어갈까요?”라고 물어보다가 소박을 맞았다고 한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혼례 >혼례 관련 옛이야기
    • 관련문화원 : 강원삼척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창녕군

    창녕 조씨 시조설화
    창녕 조씨의 시조인 조계룡의 출생과 득성 과정에 관한 이야기이다. 신라 진평왕 대에 이광옥의 딸 예향과 신룡의 아들 옥결이 만나서 낳은 자식이 조계룡이라고 한다. 계룡의 옆구리에 ‘조’ 자가 새겨져 성을 조씨라 했다는 것이다. 또 다른 설화에서는 예향이 병을 고치기 위해 화왕산의 못에 들어갔다 나왔는데, 병이 나은 동시에 잉태했다. 꿈속에 신룡의 아들인 옥결이 나타나 자신이 아이의 아버지임을 밝히고 잘 기르면 자손만대가 번성할 것이라고 한다. 이 말을 들은 이광옥이 왕에게 아뢰자, 왕이 조라는 성과 계룡이라는 이름을 주었다고 한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출생의례 >출생 관련 옛이야기
    • 관련문화원 : 경남창녕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 >제주시

    제주의 혼례 준비 잔치, 가문잔치
    제주도에서는 혼례의 과정이 잔치로 이루어진다. 가문잔치는 혼례를 치르기 전날 저녁 친척들과 가까운 마을 사람들을 불러 음식을 대접하는 잔치이다. 친척들은 이 날 모여 다음 날 혼례에 대한 의논을 한다. 일반적으로 혼롓날보다 가문잔칫날 더 축하객이 많고 바쁘다. 가문잔치는 혼인 준비에 큰 도움을 준 친척이나 이웃에게 고마움을 표시하는 의미도 있으므로 가문잔치를 하지 않으면 주변 사람들이 잔치도 아니라며 흉보기도 하였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혼례 >제주도 지역의 독특한 혼례 모습
    • 관련문화원 : 제주특별자치도문화원연합회
  • 지역문화이야기

    주인과 함께 묻는 고대 풍습, 순장
    장례방식의 하나로, 어떤 사람의 죽음에 이어서 다른 사람이 스스로 목숨을 끊거나 강제로 죽임을 당해 시신과 함께 묻히는 것을 순장이라고 한다. 고대사회에 세계적으로 분포하는 풍습으로 신분이 있는 사회, 가부장적 사회에서 많이 나타났다. 시간이 흐르면서 부정적으로 인식되면서 소멸되었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상장례 >상장례의 절차
    • 관련문화원 : 한국문화원연합회

검색결과 필터

이야기 주제

지역 / 문화원

선택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