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한국인의 통과의례 관혼상제

생활문화

한국인의 통과의례 관혼상제

관례, 혼례, 상례 제례를 아울러 이르는 말로, 한 사람의 일생을 통해서 반드시 거치는 각종 의례를 말한다. 여기서는 관혼상제(일생의례)를 사람이 태어나기 전의 기자(祈子)를 포함한 출생의례, 성년식, 혼례, 환갑ㆍ회혼례, 상장례, 제례 등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

추천 테마이야기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 >제주시

    좋은 날을 잡기 위한 막편지

    제주도에서는 신부의 사주를 신랑에게 전달하여 궁합을 보고 날을 받는다. 이러한 택일이 되면 신랑측에서 ‘막편지’를 가지고 신부집에 찾아간다. 이때에는 중매인이 전달하기도 하지만 보통은 신랑 측 부모와 신랑이 동행하여 첫 상견례의 의미를 가지기도 한다. 따라서 막편지는 부부로서 공인하는 사회적인 의미를 가지고 있었다.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 >제주시

    제주도 혼례를 준비하는 날, 돗 잡는 날

    제주도에서 혼인을 준비하는 날로 쉽게 말하면 ‘돼지 잡는 날’이다. 혼인을 준비하면서 집에서 돼지를 키워 잔치음식을 대비하고, 혼인날이 정해지면 이틀 전에 친척들이 모여 돼지를 잡고 음식을 준비한다. 돼지를 잡고 음식을 준비하면 모임 일가친척들이 함께 혼인을 맞이하는 ‘가문잔치’를 한다.

인기 테마이야기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율곡 선생의 탄생담

    사임당이 강릉 오죽헌의 언니네 집에서 머물다가 하늘에서 청룡과 황룡이 내려오는 꿈을 꾼다. 이것이 태몽임을 안 사임당은 즉시 봉평에 있는 자기 집으로 돌아온다. 때마침 서울에서 돌아온 남편과 잠자리를 같이 하여 율곡을 임신하게 된다. 9개월이 지난 후에 강릉 오죽헌으로 이사를 하고, 그곳에서 율곡 선생을 낳았다고 한다.

  • 지역문화이야기

    아이의 첫 번째 생일을 ‘돌’이라고 부른다. 처음으로 맞이하는 생일이라는 의미와 성장을 해나가는 하나의 통과의례적인 의미가 있다. 돌을 맞이한 아이에게 예쁜 돌복을 입히고 음식을 풍성히 차려 잔치를 하며 아이의 장래를 예측해보는 돌잡이도 한다. 그리고 여러 이웃집에 돌떡을 돌림으로써 많은 사람에게 아이의 생일을 알리고 축하받는다.

지역문화이야기

250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 >제주시

    남자들의 힘겨루기, 제주도 뜽돌들기

    제주도에서 전승되는 민속놀이이다. 뜽돌들기는 내륙에서의 들돌들기와 유사한 형식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성년식에서 유래된 것으로 추측된다. 남자들의 힘을 겨루는 놀이로 규칙에 따라 돌을 어떻게 얼마나 들고 있냐에 따라 승부가 결정된다. 현재는 이러한 놀이가 전승되는 마을은 없으나 체육대회나 축제에서 많이 활용되고 있는 놀이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관례 >지역별 성인식
    • 관련문화원 : 제주특별자치도문화원연합회 ,제주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기제사

    기제사는 매년 고인이 돌아가실 날 지내는 제사로, 보통 그냥 제사라고 부른다. 보편적으로 4대 봉사를 원칙으로 하며 돌아가신 날 가장 이른 시간인 자시부터 닭이 울기 전에 끝내는 것이 가장 일반적이다. 조상을 모신다는 의미와 함께 친족 간의 결속력을 다시는 기제사는 그 형식과 방법이 간소화되고 있지만, 현재도 진행되고 있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제례 >제례의 절차와 풍습
  • 지역문화이야기 울산 >울주군

    저승에서 먹는 제사 음식

    늙은 어머니는 살아생전에 소고기를 실컷 먹는 대신 죽으면 제사를 지내지 말라고 한다. 아들을 어머니 살아생전에 소고기를 푸짐하게 대접하고 어머니가 돌아가시자 제사를 지내지 않는다. 어머니 혼령은 저승에서 혼령끼리 제사음식을 나눠 먹는데, 자신은 그럴 수 없어 굶는다. 사정을 들은 대장 혼령이 어머니에게 부적을 주어 아들 이마에 붙이게 한다. 아들이 머리가 아파서 점쟁이에게 이유를 물으니, 어머니 제사를 지내주지 않아서 그렇다고 한다. 아들이 어머니 제사를 지내자 병이 나았다고 하는 이야기이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제례 >제례 관련 옛이야기
    • 관련문화원 : 울주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충남 >부여군

    제사 잘 드리고 복 받은 사람

    어느 총각이 아버지를 일찍 여의고 나무 장사를 해서 어머니를 모시고 살았다. 그러던 어느 날 아버지 제사가 돌아왔다. 이날따라 비가 내려 나무를 할 수가 없었다. 총각은 할 수 없이 물 한 사발과 나무할 때 쓰던 도끼를 깨끗이 씻어놓고 제사를 지냈다. 이런 아들의 모습에 감복한 아버지가 아들에게 현몽하여 논에 묻혀 있던 두 개의 황금단지를 발견하게 한다. 아버지의 혼령 덕분에 아들은 부자가 되었으며 어머니를 모시고 잘 살았다고 하는 이야기이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제례 >제례 관련 옛이야기
    • 관련문화원 : 부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군위군

    꿩의 보은으로 잡은 퇴계 자손의 묘터

    퇴계의 자손 중에서 매를 갖고 꿩 사냥을 하는 사람이 있었다. 하루는 꿩 사냥을 하는데, 퇴로가 막힌 꿩이 어느 집으로 도망친다. 그 집의 처녀가 꿩을 치마폭에 감춰 살려준다. 그 모습을 본 퇴계 자손이 그녀와 결혼하고, 삼형제를 둔다. 남편이 죽자 꿩이 나타나 묏자리를 잡아준다. 묘를 쓰고 난 이후 자식들이 모두 관직에 나간다. 아들들은 사람을 사서 꿩을 잡지 못하게 산을 지키게 한다. 어머니가 죽자 또 꿩이 나타나 묏자리를 잡아준다. 퇴계 자손 중에서 이 집안이 제일 잘되었다고 하는 이야기이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상장례 >상장례 관련 옛이야기
    • 관련문화원 : 군위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영월군

    닭이 두 번 운 후에 제사 지내는 오죽헌 권씨네

    오죽헌의 권 노인이 서울에서 죽었다. 권 노인이 죽던 날, 한 동네에 살던 최 씨의 아버지도 죽었다. 최 씨가 진부에서 장사를 하다가 아버지의 제사 때문에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죽은 권 노인의 혼령과 동행한다. 권 노인은 자식들이 제사를 늦게 지내는 바람에 집 근처에 오면 닭이 울어서 제사 음식을 받아먹지 못한다고 말했다. 권 노인은 최 씨를 통해 자식들에게 닭이 두 번 운 다음에 제사를 모시게 되었다고 하는 이야기이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제례 >제례 관련 옛이야기
    • 관련문화원 : 영월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충남 >예산군

    저승에 갔다 온 할머니

    90세 먹은 노인이 죽어 시신을 염습하여 입관한다. 장례 전날, 관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서 열어보니 노인이 살아난다. 노인은 저승에 갔더니 몇 년 더 살다가 오라고 해서 이승으로 왔다고 한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상장례 >상장례 관련 옛이야기
    • 관련문화원 : 예산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 >용인시

    혼령들의 제사 음식 품평

    어떤 소금장수가 쌍무덤에서 잠을 자게 된다. 소금장수는 시아버지 혼령과 시어머니 혼령의 대화를 엿듣게 된다. 제사음식을 먹으러 갔던 시어머니 혼령이 며느리가 성의 없게 제사음식을 준비했다며 손자를 아궁이에 던진다. 시아버지 혼령이 불에 덴 곳에 바르면 낫는 약의 존재를 알려준다. 소금장수가 부정하게 제사 지낸 집을 찾아간다. 아이의 엄마에게 시아버지 혼령에게 들은 대로 약의 존재를 알려주어 아이가 살아났다고 하는 이야기이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제례 >제례 관련 옛이야기
    • 관련문화원 : 용인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정읍시

    돈 많은 과부를 유혹한 머슴의 계교

    옛날 어느 곳에 돈 많은 과부가 살고 있었다. 한 머슴이 세경 대신에 들기름을 달라고 한다. 머슴은 들기름으로 방안을 환하게 비추고 나체로 잠을 잔다. 과부가 머슴의 방을 훔쳐본다. 나체로 자는 머슴의 모습을 본 과부의 마음이 흔들린다. 성적 욕망에 갈등하던 과부가 머슴방으로 들어간다. 과부는 치마를 들치고 머슴의 배 위에 올라갔다가 그만 동침을 하게 된다. 그래서 머슴은 과부에게 장가들게 되었다고 하는 이야기이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혼례 >혼례 관련 옛이야기
    • 관련문화원 : 정읍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안동시

    회갑날 할멈에게 수염 뜯긴 영감

    예전에 성질이 억세고 거친 처자가 살았다. 처녀의 부모는 자기 딸을 데리고 사는 사람에게 평생 먹을 것을 주겠다고 한다. 어떤 머슴이 처녀와 결혼한다. 첫날밤에 신부가 똥을 쌌다고 누명의 씌워 처자의 기를 죽인다. 머슴과 처자는 아들 삼 형제를 낳고 나름 행복하게 산다. 영감이 된 머슴은 자신의 환갑날에 첫날밤에 있었던 이야기를 했다가 할멈에게 수염을 뽑히게 되었다고 하는 이야기이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환갑, 회혼례 >환갑 관련 옛이야기
    • 관련문화원 : 안동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 >고양시

    상민의 성년식

    우리나라에서는 지방에 따라 또 시대에 따라 성년식의 시련은 다양했다. 일제강점기에는 외줄 새끼에 매달려야 했고, 양주 지방에서는 백운대 정상에 있는 낭떠러지를 뛰어 건너야 했다. 그리고 호남 지방에서는 무거운 들돌을 들어야 했고, 개성 지방에서는 바위를 안고 혹은 등지고 돌아야만 했다. 이러한 행위들은 성인이 갖추어야 할 힘과 담력, 용기와 인내 등을 시험한 것이다. 이러한 시련을 통과함으로써 성인이 되고자 하는 사람은 자신이 성인의 자질을 갖고 있음을 증명해야 했던 것이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관례 >전통 성년례
    • 관련문화원 : 고양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 >서대문구

    상가승무노인곡(喪歌僧舞老人哭)

    「상가승무노인곡(喪歌僧舞老人哭)」은 가난하지만, 효심이 깊은 상중의 젊은 내외가 어머니의 환갑상을 차리면서 벌어진 이야기와 아들 내외의 효행에 탄복한 영조대왕이 그 효심을 표창한다는 내용의 이야기이다. 어느 고을을 지나던 영조임금은 방안에서 상주가 노래하고 여승이 춤추며 노인이 우는 광경을 목격한다. 노모를 극진히 모시고자 하는 아들 부부의 지극한 정성을 목격한 영조대왕은 과거 시제로 ‘상가승무노인곡’을 낸다. 다른 사람들은 그 의미를 알 수 없어 낙방하지만, 효자는 자신이 겪을 일을 빗대어 글을 지어 장원급제하였다는 것이다.

    • 테마 : 생활문화 >관혼상제
    • 이야기주제 : 환갑, 회혼례 >환갑 관련 옛이야기
    • 관련문화원 : 서대문문화원

검색결과 필터

이야기 주제

지역 / 문화원

선택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