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입에서 입으로 전해 내려온, 지역의 설화

생활문화

입에서 입으로 전해 내려온, 지역의 설화

설화란 사람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져 내려온 옛날 이야기를 말한다. 신화, 전설, 민담이 모두 설화에 속한다. 지금까지 전해 내려오는 설화에는 권선징악, 음덕양복 등 우리 사회의 기본적인 가치관이 내재되어 있으며, 우리는 지역의 설화를 통해 그 시절의 세계관과 시대의식을 엿볼 수 있다.

추천 테마이야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곡성군

    소년 마천목과 두계천 도깨비살
    전라남도 곡성군 석곡면 오지리에는 소년 마천목과 도깨비살에 관한 설화가 전해지고 있다. 효심이 가득한 소년 마천목이 부모님을 돕기 위해 강에서 물고기를 잡는데, 더 많은 물고기를 잡기 위해 독살을 쌓으려 했으나 거센 물살로 인해 실패한다. 돌아오는 길에 푸르고 예쁜 돌을 주워 왔는데, 그것이 도깨비들의 대장이라, 그 돌을 돌려주는 대신 강에 독살을 만들어 달라 했고, 도깨비들이 독살을 만들어줬다. 그래서 이 독살을 도깨비살이라고 부른다.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 >제주시

    가족을 그리워하며 오돌또기를 불렀던 김복수
    오돌또기는 제주를 대표하는 민요로, 목만중이 지은 『김복수전』에 이야기가 전한다. 과거를 보러 가던 제주 청년 김복수가 폭풍에 휘말려 안남(베트남)에 표류하고, 거기서 만난 여인과 사랑에 빠져 아이들까지 낳게 되지만, 혼자 돌아온다. 제주 바닷가에서 가족이 그리울 때마다 부른 노래가 오돌또기라고 한다. 오돌또기의 사설에는 김복수의 가족에 대한 애절한 마음이 제주 지역의 대표적인 명승지와 함께 잘 표현되어 있다.

인기 테마이야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 >용인시

    저승사자의 실수로 생긴 생거진천 사거용인
    충청북도 진천군과 경기도 용인시를 가리키는 표현 가운데 ‘생거진천(生居鎭川) 사거용인(死居龍仁)’이라는 말이 있다. 살아서는 진천에 거하고, 죽어서는 용인에 거한다는 이 말의 유래에 대해 여러 설화가 전하는데 가장 유명한 설화는 추천석에 관한 이야기다. 옛날 충청북도 진천 지역에 살던 ‘추천석’이라는 사람이 저승사자의 실수로 염라대왕 앞에 갔다가 돌아왔다. 그런데 자신의 몸은 이미 장례를 치른 뒤라서 용인에 살던 추천석의 몸으로 다시 들어가 살았다고 한다.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홍천군

    천리 보는 눈을 가진 서곡대사
    강원도 홍천군 동면 공작산에 수타사(壽陁寺)가 있다. 수타사 내부 성보박물관에 고승들의 초상화인 진영(眞影)들이 있는데, 그 가운데 홍천군 내촌면 서곡리 출신의 서곡대사(瑞谷大師) 진영도 있다. 서곡대사는 내촌면 서곡리에서 태어났다. 고승이 된 서곡대사는 경상남도 합천의 해인사에 불이 난 것을 알고, 아침 먹은 밥알이 담긴 숭늉을 들고 나가 해인사가 있는 방향으로 세 번 튕겨 주문을 외워 불을 껐다고 한다. 또한 마을 주민들의 병고(病苦)를 덜어주고, 풍흉을 예언하기도 하였다고 한다.

지역문화이야기

200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진주시

    왜장을 껴안고 남강에 뛰어든 논개
    임진왜란 당시 왜군은 전라도 지역으로 가기 위해 진주성을 반드시 함락해야만 했었다. 첫 번째 공격에서 크게 패배한 왜군은 군사와 무기를 재정비하고 다시 진주성을 공격하였다. 이때 우리 군사들은 의병, 백성들과 함께 총공격을 하였지만 왜군의 공격을 감당하지 못하고 결국 진주성은 함락되고 말았다. 승리를 기뻐한 왜군의 장수들이 촉석루에서 잔치를 벌이자 논개가 곱게 단장을 하고 촉석루 아래의 가파른 바위에 섰다. 한 왜군 장수가 논개에게 접근하자 논개는 그 장수를 끌어안고 바위에서 떨어져 남강에 빠져 죽고 말았다. 훗날 그 바위를 의암이라 부르고 사당을 세워 논개의 뜻을 기렸다.
    • 테마 : 생활문화 >지역설화
    • 이야기주제 : 경상도·대구·부산 지역의 전설
    • 관련문화원 : 경남진주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 >하남시

    서흔남이 지킨 인조와 남한산성
    경기도 하남시 감이동의 옛 이름은 ‘널무니’이다. 이 마을에서 태어난 천민 출신의 ‘서흔남(徐欣男)’이 병자호란 당시에 전령으로 많은 역할을 담당했다고 한다. 인조가 남한산성으로 피할 때는 서흔남이 인조를 업고 남한산성에 올랐으며, 남한산성 안팎의 소식을 전하는 전령으로 자청하여 경상도, 전라도, 충청도, 강원도 등을 다니며 인조의 유지(諭旨)를 전했다고 한다. 서흔남은 이러한 공으로 천인 신분을 벗고 벼슬도 제수 받을 수 있었다.
    • 테마 : 생활문화 >지역설화
    • 이야기주제 : 서울·경기도·인천 지역의 전설
    • 관련문화원 : 경기광주문화원 ,경기하남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양양군

    의상과 원효의 낙산사
    강원도 양양군에 낙산사(洛山寺)가 있다. 낙산사는 통일신라시대의 대표적인 두 고승인 의상(義湘)과 원효(元曉)가 관음보살의 진신을 만나기 위해 찾았다는 사찰이다. 그런데 재계를 한 의상은 관음보살의 진신을 만나고 낙산사를 창건하였지만, 원효는 낙산사를 향하는 길에 만났던 여인이 관음보살의 진신임을 알아보지 못하고, 관음보살의 진신이 머물러 있다는 동굴에 들어가지도 못한 채 낙산사를 떠났다고 한다.
    • 테마 : 생활문화 >지역설화
    • 이야기주제 : 강원도 지역의 전설
    • 관련문화원 : 강원양양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 >마포구

    하늘과 땅을 품고 고조선을 연 단군왕검
    단군왕검에 관한 이야기는 한반도에서 처음으로 세워진 고조선의 내력을 밝히는 건국신화이며, 우리 민족의 개국신화이기도 하다. '단군신화'에는 하늘을 다스리는 환인의 아들 환웅이 태백산 신단수라는 성스러운 땅에 내려와 홍익인간의 이념으로 개국의 터전을 만들고, 그의 아들인 단군왕검이 조선을 건국했다고 나온다. 단군신화에 대해서는 환인-환웅-단검으로 이어지는 부계 3대를 중점적으로 보는 시각도 있고, 하늘을 상징하는 환웅과 땅을 상징하는 웅녀의 결합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 테마 : 생활문화 >지역설화
    • 이야기주제 : 한국의 대표 신화
    • 관련문화원 : 한국문화원연합회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완도군

    씨름으로 소유권을 정한 칠기도
    전라남도 완도군 금일읍 도장리에는 칠기도에 얽힌 설화가 전해지고 있다. 이 설화는 도장 마을을 비롯하여 인근에 있는 마을들이 해조류가 풍부한 칠기도를 차지하기 위해 재판을 하다가 결국에는 씨름으로 소유권을 정했다는 이야기이다.
    • 테마 : 생활문화 >지역설화
    • 이야기주제 : 전라도·광주 지역의 전설
    • 관련문화원 : 전남완도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완도군

    약혼자 가실과의 약속을 지킨 설 처녀
    전라남도 완도군에 전해지는 설 처녀 설화는 김부식이 편찬한 『삼국사기(三國史記)』(1145)의 열전 설씨조에 실린 이야기와 매우 유사한 형태지만, 완도의 지역적 특성에 맞춰 변이된 양상을 보인다. 설처녀 설화는 약혼자 가실과의 신의를 굳게 지킨 여인의 이야기이며, 남녀 간의 혼인 약속을 중심으로 효(孝)와 열(烈)을 이야기하지만 그 중에서도 신의(信義)의 덕목을 가장 중요하게 보여주는 이야기이다.
    • 테마 : 생활문화 >지역설화
    • 이야기주제 : 전라도·광주 지역의 전설
    • 관련문화원 : 전남완도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완도군

    역적으로 몰려 억울하게 죽은 장보고 대사
    전라남도 완도군 완도읍 장좌리에는 청해진(淸海鎭)이 있다. 청해진은 신라시대 흥덕왕 3년(826)에 장보고 대사가 설치한 진영이며, 설치 초기에는 해적을 소탕하는 해군기지 역할을 하였다. 이후 청해진은 무역기지로써 장보고 대사의 해상활동에 근거지가 되었다. 이러한 연유로 완도 지역에는 장보고 대사에 관한 다양한 설화들이 송징이란 이름을 빌려 전해지고 있다.
    • 테마 : 생활문화 >지역설화
    • 이야기주제 : 전라도·광주 지역의 전설
    • 관련문화원 : 전남완도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광양시

    섬진강을 건너 처녀를 살린 두꺼비
    옛날에 강나루에 살던 마음씨 착한 처녀가 있었다. 어느 날 집으로 두꺼비가 들어오자 처녀는 밥을 주고 정성껏 기르기 시작하였다. 3년이 흐르고 어느 여름 밤에 홍수가 나서 처녀가 물에 둥둥 떠내려갔다. 두꺼비가 나타나 처녀를 등에 태우고 강기슭까지 헤엄쳐 갔다. 두꺼비는 힘을 다 써서 죽고 말았고 처녀는 두꺼비를 묻어주고 매년 제사를 지내주었다. 그래서 그곳을 섬진, 그 강을 섬진강이라 불렀다. 섬진강에 두꺼비 모습을 한 바위가 있는데 이 바위가 잠기면 마을이 부유해진다는 풍수설이 전해진다.
    • 테마 : 생활문화 >지역설화
    • 이야기주제 : 한국의 대표 민담
    • 관련문화원 : 전남광양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신안군

    목욕하는 모습을 훔쳐봐서 아내와 두 아들을 잃은 박씨
    전라남도 해남군에는 가난하지만 효자였던 박씨가 황룡을 무찌르고, 아내를 얻지만 아내가 제시한 금기를 어겨 아내와 두 아들을 잃게 된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이러한 금기의 설정과 처벌은 인간이 함부로 신의 영역을 침범하지 못하도록 하는 장치로 작용하고 있다.
    • 테마 : 생활문화 >지역설화
    • 이야기주제 : 전라도·광주 지역의 전설
    • 관련문화원 : 전남해남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김제시

    단야낭자의 슬픈 전설이 전해지는 벽골제
    전라북도 김제시 부량면 신용리에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벽골제가 있다. 벽골제에는 단야낭자의 희생으로 벽골제를 완공하고 많은 사람이 행복하게 살았다는 슬픈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실제 벽골제 보수공사는 조수와 깊게 고인 물 때문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설화의 전승집단은 이러한 어려움이 용의 조화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여기에 단야낭자의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이야기를 결합하여 그녀의 희생에 대한 가치를 부각하고 있다.
    • 테마 : 생활문화 >지역설화
    • 이야기주제 : 전라도·광주 지역의 전설
    • 관련문화원 : 전북김제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인천 >미추홀구

    안관할아버지를 비웃어 벌 받은 부인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문학동에 문학산(文鶴山)이 있다. 문학산 정상 봉수대가 있던 자리 아래에 ‘안관당’이라 부르는 사당이 있었는데, 김민선(金敏善) 부사의 위패를 모시던 사당이었다. 이 사당에 얽힌 설화가 전해내려온다. 안관당에 나무로 깎아 만든 할아버지와 할머니상이 있었고, 마을 주민들이 이들을 마을신으로 모셨다. 그런데 한 부인이 안관할아버지의 험상궂은 얼굴을 보고는 흉을 보았다. 그 후 부인이 아들을 낳았는데 생긴 것이 안관할아버지 목상처럼 생겼으며, “씨익, 씨익.”하는 이상한 소리를 내었다고 한다.
    • 테마 : 생활문화 >지역설화
    • 이야기주제 : 한국의 대표 신화
    • 관련문화원 : 인천미추홀학산문화원 (남구학산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영양군

    마을주민들이 풀어준 황씨부인의 한
    경상북도 영양군 청기면 일월산(日月山)에 황씨부인을 모신 ‘부인당’이라 부르는 사당이 있다. 부인당에 관해서 전하는 세 가지 설화가 있다. 첫번째 설화는 딸만 아홉 명 낳은 황씨부인이 시어머니의 학대를 견디다 못해 집을 나가 자결했다는 설화, 두번째 설화는 황씨부인 부부의 금슬이 좋자 시어머니가 질투하여 못살게 굴었고, 이에 황씨부인이 집을 나가 자살했다는 설화, 세번째는 자신을 좋아하는 두 명의 총각 중 한명을 택해 결혼한 황씨부인이 도망간 남편을 기다리다 죽었다는 설화이다. 셋 다 황씨부인의 원한을 풀어주기 위해 부인당을 지었다고 전해진다.
    • 테마 : 생활문화 >지역설화
    • 이야기주제 : 한국의 대표 신화
    • 관련문화원 : 경북영양문화원

검색결과 필터

이야기 주제

지역 / 문화원

선택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