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선조들의 발자취, 성과 옛 도로

역사문화유산

선조들의 발자취, 성과 옛 도로

성은 예전에 적의 습격에 대비하여 흙ㆍ돌 등으로 구축한 방어시설로 높이 쌓아 만든 담, 또는 그런 담으로 둘러싼 구역을 말한다. 특히 우리나라는 산지가 70%에 달하는 지형적 특징 때문에 산성의 나라라고 부르기도 한다. 옛 도로는 한양과 지방을 연결하던 간선도로와 공공기관의 업무를 처리하기 위한 교통 통신 기관의 집합인 역도 등을 통해 각 지방의 특징을 소개한다. 성과 옛 도로 이야기를 통해 선조들의 삶과 발자취를 따라가본다.

추천 테마이야기

  • 지역문화이야기 충남 >공주시

    이인도의 중심 이인역
    이인역은 조선시대에 충청도 공주를 중심으로 형성되었던 이인도의 중심이 되는 찰방역이었으며, 공주의 서남부 지방으로 뻗어 있던 교통로를 관할했다. 이인역은 한양과 호남지방을 잇는 육로 교통의 요충지로 기능했으며 9개의 역을 관할했다. 지금의 충청남도 공주시 이인면 이인리에 있었던 이인역은 1894년 동학 농민군이 관군 및 일본군과 맞서 싸웠던 곳이기도 하다. 조선시대에 있던 역의 이름을 따서 근대에 면의 이름이 변경되었을 정도로, 과거 이인역의 기능과 규모가 매우 컸음을 짐작할 수 있다.
  • 지역문화이야기 충북 >보은군

    가마에서 내려 말을 타고 넘던 말티재길
    법주사가 있는 속리산으로 진입하는 관문이라 불리는 말티재는 신라 진흥왕 때에 법주사를 세우기 위해 의신조사가 넘어간 이래 수많은 사람들이 넘었던 옛길이다. 말티재는 사람을 가마가 통과할 수 없을 정도로 험하고 힘든 구간이었다. 사람이 가마에서 내린 후 말에 옮겨 탔다는 고개일 정도로 사람들의 통행도 어려웠던 길이다. 신작로가 만들어지고 법주사를 찾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속리산으로 진입하는 주요한 입구 역할을 했다. 지금은 말티재 옛길의 북쪽에 속리터널이 개통되면서 자동차의 통행량도 많이 감소했다. 말티재를 넘어가면 임금이 벼슬을 하사한 정이품송 소나무가 있다.

인기 테마이야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 >수원시

    한양에서 수원 화성으로 향하던 수원로(水原路)
    수원로는 조선시대에 한양에서 수원 화성을 거쳐 융릉(현륭원)으로 이어지던 간선도로이며, 수원별로(水原別路)라 불리기도 했다. 건릉과 융릉(현륭원)은 정조 및 정조의 아버지인 사도세자의 무덤이다. 정조가 아버지 묘소를 참배하기 위해 행차하던 도로가 바로 수원로이다. 한양에서 수원으로 이어지던 남태령-과천의 험한 구간을 이용하지 않고, 한강의 노들나루에서 시흥(지금의 서울특별시 금천구)과 안양을 거쳐 수원으로 향하는 다른 길을 새로 개통하였다. 일본이 1901년 경부선 철도 노선을 계획하면서 안양을 지나 지지대고개를 뚫고 팔달산 뒤쪽을 관통하는 옛 수원로를 따르는 노선을 구상했지만 수원의 주민들의 반대로 지금과 같은 노선을 따라 경부선이 통과하게 되었다.
  • 지역문화이야기 충북 >제천시

    경상도 총각과 충청도 처녀의 사랑을 간직한 박달재 옛길
    박달재는 충청북도 제천시 봉양면과 백운면 사이에 있는 고개로 제천과 충주를 연결하던 옛길이다. 박달재는 충청도 제천에서 한양으로 가던 관리들이 이용하던 길이었으며, 장사꾼들이 넘나들던 길이다. 경상도 총각 박달과 충청도 처녀 금봉이의 애닲은 사랑 이야기가 전해지는 박달재 옛길은 길도 험하고 산짐승에 도적 떼까지 많아 옛날에는 박달재 너머로 시집가면 다시는 친정을 구경하기 힘들어 새색시들이 눈물을 쏟으며 넘었다고 한다. 2000년 12월에 박달재터널이 완전히 개통되면서 구불구불한 박달재를 넘을 일이 많지 않다.

지역문화이야기

245
  • 지역문화이야기 충북 >청주시

    청주의 옛이름을 단 상당산성
    상당산성은 청주에서 동쪽으로 7.5km에 청주와 청원군의 경계를 이루는 해발 491.2m 상당산 위에 쌓은 포곡식 석성이다. 둘레가 4.2km, 높이 3~4m, 내부면적 220,000평이다. 『삼국사기』에는 통일신라 초기에 김유신의 셋째 아들이 서원술성을 쌓았다는 기록이 있는데 이때 쌓여진 것이 아닌가 추측되기도 한다. 상당이란 이름은 백제 때 청주목을 상당현이라 부르던 것에서 유래한 것이다.서쪽으로 청주·청원 시내가 한 눈에 내려다 보여 서쪽 방어를 위해 쌓여진 곳이었음을 알 수 있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성과 성곽 >산성의 나라 각 지방의 성곽
    • 관련문화원 : 충북청주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진도군

    해안 지방을 지키는 진도 남도진성
    남동마을을 감싸고 있는 진성으로 성곽의 형태는 동벽의 길이가 서벽에 비해 약간 짧은 둘레 610m, 높이 5.3m의 평지성이다. 이 성의 축조시기에 대한 이론은 고려 삼별초란 때 배중손이 쌓은 성이라는 설 등 많은 의견이 있으나 정확한 근거를 밝힐 수 없다. 2005년도에 조사에서 배가 정박할 수 있는 선소와 활을 쏘는 사대가 확인되었으며 남망산 정상에는 왜구의 침입을 감시하기 위한 봉수시설이 남아있다. 해안지방을 보호하기 위한 유적으로 가치가 매우 크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성과 성곽 >산성의 나라 각 지방의 성곽
    • 관련문화원 : 전남진도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나주시

    호남의 중심지, 나주읍성
    나주읍 중심부를 돌을 쌓아 만든 평지성으로 둘레는 3,530m에 달하며 남북장축의 타원형이다. 읍성의 동서남북에 4대문을 설치하고 모든 문에 옹성을 조성하였다. 고려시대에 처음 쌓은 후 조선시대에 여러번 확장하여 축성하였으나 일제시대에 그 원형을 상실한 대표적 읍성이다. 나주읍성의 4대문 중 남문인 남고문은 1993년에 복원되었으며 동문인 동점문은 2002년, 서문인 서성문은 2007년에 발굴 조사된 후 복원되었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성과 성곽 >산성의 나라 각 지방의 성곽
    • 관련문화원 : 전남나주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정읍시

    정치·행정·문화의 중심, 정읍 고사부리성
    정읍시 고부면 소재지 뒤편에 자리하고 있는 높이 132m의 성황산 정상부와 그 서쪽 126m의 봉우리를 감싸고 있는 성이다. 조선시대 전기까지 석성(石城)이었으나 조선조 후기에 토성(土城)으로 개축된 성곽으로 둘레는 1,050m이다. 백제시대에 처음 축조되어 통일신라 때 고쳐 지었고, 고려시대를 거쳐 조선시대 1765년(영조 41) 읍치(邑治)가 이전되기까지 계속적으로 활용되었던 성곽이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성과 성곽 >산성의 나라 각 지방의 성곽
    • 관련문화원 : 전북정읍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충북 >증평군

    한성백제의 대규모 산성, 증평 추성산성
    증평 추성산성은 4~5세기 백제 토축(土築) 산성으로는 도성 이외의 지방에 존재하는 최대 규모의 성곽이다. 내성(內城)과 외성(外城)의 중첩구조로 남성(南城)․북성(北城)이 배치된 구조는 추성산성만이 가지는 특별한 평면구조이다. 259m의 이성산 정상부 둘레 429m의 테뫼식 북성과 남쪽으로 400m 떨어진 곳 해발 242m에 포곡식 남성으로 각각 독립된 형태로 축조되었다. 지방에 존재하는 가장 큰 규모의 한성백제 시기 토축 산성이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성과 성곽 >산성의 나라 각 지방의 성곽
    • 관련문화원 : 충북증평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충북 >보은군

    신라의 방어 요새, 보은 삼년산성
    삼년산성은 보은읍에서 동쪽으로 약 2km 떨어진 어암리와 대야리 및 성주리 사이의 해발 325.5m 오정산 위에 고로봉형으로 쌓은 둘레 약 1,800m의 석성이다. 신라 자비왕 13년(470)에 쌓았으며, 소지왕 8년(486)에 고쳐 세웠다. 『삼국사기』에는 성을 쌓는데 3년이 걸렸기 때문에 삼년산성이라 부른다고 기록되어 있다. 백제 쪽에서 신라로 들어가는 목구멍의 위치에 있고 신라가 백제와 고구려로 나아가 치는 거점이 되어 굳세고 단단한 군사적 방어요새였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성과 성곽 >산성의 나라 각 지방의 성곽
    • 관련문화원 : 충북보은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충북 >청주시

    청동기 시대에 사용된 정북동토성
    미호천변 평야의 중심에 있는 평지에 흙으로 쌓은 성이다. 평면형태는 남북 방향을 장축으로 한 거의 정방형에 가까운 형태를 가지고 있다. 성벽의 둘레는 약 675m이고 높이 3.5m, 폭은 8∼13m 정도 된다. 성안에서는 주거지, 기둥구멍, 길, 돌무더기 등이 확인되었고, 성 밖에서는 성을 물로 둘러싸 보호하는 해자를 확인했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성과 성곽 >산성의 나라 각 지방의 성곽
    • 관련문화원 : 충북청주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충북 >충주시

    잣고개와 노은고개를 가로지리는 장미산성
    충주시 가금면에 있는 해발 336.9m의 장미산 능선을 따라 쌓은 둘레 약 2.9㎞의 삼국시대 산성이다. 남한강을 이용하는 수로와 육로를 통제할 수 있는 요충지에 위치한다. 고려시대부터의 조세수납과 운반을 위한 창고가 장미산성의 남쪽에 있다가, 북으로 옮겨가 가흥창이 운영되었듯이 조세 운반의 주요 통로이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성과 성곽 >산성의 나라 각 지방의 성곽
    • 관련문화원 : 충북충주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진도군

    삼별초의 항쟁지 진도 용장성
    1270년(원종 11) 고려가 몽골에 항복을 하였다. 몽골에 대한 항복을 받아들일 수 없던 배중손을 비롯한 삼별초는 왕족인 승화후 온(承化候溫)을 왕으로 삼아 남쪽으로 내려와 이곳에 궁궐과 성을 쌓고 몽골과의 전쟁을 계속하였다. 이때 쌓은 성이 바로 용장성이다. 용장산성의 해발고도는 대부분 200-230m 정도인데 총길이는 13km가 넘을 것으로 추정되며 내벽과 외벽을 모두 돌로 쌓은 협축식 석성이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성과 성곽 >산성의 나라 각 지방의 성곽
    • 관련문화원 : 전남진도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고창군

    성을 밟으면 병에 안걸리는 고창읍성
    1453년(단종 1)에 반등산을 바라보며 남쪽에서 뻗어 내린 산 위에 완만한 곡선으로 두른 원형이며 돌로 쌓은 평산성형이다. 총 길이 1,680m, 높이 4m, 면적은 50,172평에 이른다. 고창의 읍성으로 세워진 것으로 모양성(牟陽城)이라고도 하는데, 백제 때 고창지역을 모량부리로 불렀던 데서 비롯되었다. 나주진관, 입암산성 등과 더불어 왜적으로부터 호남내륙을 방어하는 요충지이다. 조선 초기의 대표적인 읍성이며 전국에서 유일하게 그 원형이 잘 보존된 석축 성곽이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성과 성곽 >산성의 나라 각 지방의 성곽
    • 관련문화원 : 전북고창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순천시

    성안의 마을이 그대로 남아있는 낙안읍성
    고려 후기부터 잦은 왜구의 침입으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조선 전기에 흙으로 쌓은 성이다. 1397년(태조 6)에 처음 쌓았고, 『세종실록』에 의하면 1424년부터 여러 해에 걸쳐 돌로 다시 성을 쌓아 규모를 넓혔다고 한다. 읍성의 전체 모습은 4각형으로 길이는 1,410m이다. 동·서·남쪽에는 성안의 큰 도로와 연결되어 있는 문이 있고, 적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기 위해 성의 일부분이 성 밖으로 튀어나와 있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성과 성곽 >산성의 나라 각 지방의 성곽
    • 관련문화원 : 전남순천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성곽이란 무엇인가
    성곽이란 우리말로 ‘잣’ 또는 ‘재’라고 하며 한자 성(城)은 고대에는 성을 흙으로 쌓았기 때문에 ‘흙 토(土)’변을 취하였다. 옛날에 나라(國)는 도시국가, 성읍 국가로 그 성격을 규정하고 있다. 국의 구조는 중앙에 제후의 궁전과 종묘 그리고 국의 중요한 시설물이 있는데 이를 둘러싼 성이 내성이다. 내성 밖으로 외성이 있고 이를 곽(郭)이라 한다. 성곽은 내성과 외성을 아울러 일컫는 말이기도 하다. 적의 침입에 대한 방위를 위해 지형지물을 이용해서 구덩이를 파거나 각종 재료를 이용하여 쌓은 구조물이며, 이를 거점으로 하여 국토를 지키기 위한 군사시설물이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성과 성곽 >성곽의 개념과 변천

검색결과 필터

이야기 주제

지역 / 문화원

선택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