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선조들의 발자취, 성과 옛 도로

역사문화유산

선조들의 발자취, 성과 옛 도로

성은 예전에 적의 습격에 대비하여 흙ㆍ돌 등으로 구축한 방어시설로 높이 쌓아 만든 담, 또는 그런 담으로 둘러싼 구역을 말한다. 특히 우리나라는 산지가 70%에 달하는 지형적 특징 때문에 산성의 나라라고 부르기도 한다. 옛 도로는 한양과 지방을 연결하던 간선도로와 공공기관의 업무를 처리하기 위한 교통 통신 기관의 집합인 역도 등을 통해 각 지방의 특징을 소개한다. 성과 옛 도로 이야기를 통해 선조들의 삶과 발자취를 따라가본다.

추천 테마이야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양산시

    신기리 산성의 쌍둥이, 북부동 산성

    양산의 시가지를 발 밑에 두고 멀리 낙동강까지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전망이 좋은 해발 195m의 동산의 꼭대기 부근에 만들어진 돌로 쌓은 테뫼식 산성이다. 신라 때 낙동강을 따라 수도 경주로 침입하려는 왜구를 막기 위해서 처음 쌓은 것으로 여겨진다. 지금은 성곽과 성벽 모두 파괴되고 허물어진 상태로 남아있다.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양양군

    영동지방과 영서지방의 물자가 오가던 구룡령 옛길

    구룡령은 강원도의 양양군 서면과 홍천군 내면을 연결하는 고개로, 옛길은 산세가 부드러워 옛날부터 영동지방 사람들이 내륙으로 갈 때 많이 이용하던 길이다. 한양으로 과거시험을 보러 가던 선비들은 물론, 지게꾼과 가마꾼도 구룡령 옛길을 많이 다녔다고 한다. 일제는 동해안의 물자를 빼앗아 가고자 1908년 새 도로를 개통하면서 신작로가 구룡령 옛길과 노선을 중복하지 않아 구룡령 옛길의 보존상태는 양호한 편이다. 조선 시대와 근현대의 자취를 모두 간직하고 있는 구룡령 옛길은 역사・문화와 자연경관의 가치가 높게 평가된다.

인기 테마이야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함안군

    대량의 목간이 출토된 성산산성

    함안읍 가야읍 소재지에서 남남동 방향으로 약 2.5km 떨어진 해발 139.4m의 조남산 정상부를 둘러싸고 있는 둘레 1.4km 정도의 삼국시대의 석축성이다. 조남산성(造南山城)이라고도 한다. 내․외벽은 모두 돌로 쌓은 협축식이고 신라산성의 특징을 보이는 외벽보강 구조물, 연화문막새 등의 기와류, 6세기 중반으로 추정되는 명문목간, 목제품 등이 출토되었다. 따라서 이 산성은 아라가야가 멸망한 직후 신라에 의해서 축성된 것으로 추정한다.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 >수원시

    한양에서 수원 화성으로 향하던 수원로(水原路)

    수원로는 조선시대에 한양에서 수원 화성을 거쳐 융릉(현륭원)으로 이어지던 간선도로이며, 수원별로(水原別路)라 불리기도 했다. 건릉과 융릉(현륭원)은 정조 및 정조의 아버지인 사도세자의 무덤이다. 정조가 아버지 묘소를 참배하기 위해 행차하던 도로가 바로 수원로이다. 한양에서 수원으로 이어지던 남태령-과천의 험한 구간을 이용하지 않고, 한강의 노들나루에서 시흥(지금의 서울특별시 금천구)과 안양을 거쳐 수원으로 향하는 다른 길을 새로 개통하였다. 일본이 1901년 경부선 철도 노선을 계획하면서 안양을 지나 지지대고개를 뚫고 팔달산 뒤쪽을 관통하는 옛 수원로를 따르는 노선을 구상했지만 수원의 주민들의 반대로 지금과 같은 노선을 따라 경부선이 통과하게 되었다.

지역문화이야기

213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청도군

    도적을 피해 8명의 행인이 서로 도우며 넘던 팔조령길

    경상북도 청도군 이서면과 대구광역시 달성군 가창면을 잇는 팔조령은 조선시대에 한양에서 동래를 연결하는 가장 짧은 구간에 포함되었다. 고갯길이 험하고 도적이 많아 여러 사람이 모여서 고갯길을 넘었으며, 화물은 소나 당나귀 등의 짐승을 이용해서 실어 날랐다. 팔조령 옛길의 동쪽으로 신작로가 개통되었고 1998년에는 팔조령을 관통하는 팔조령 터널이 개통되었다. 팔조령 옛길을 넘던 사람들은 팔조리 성황당에서 무사히 팔조령을 넘을 수 있도록 기원했다. 지금은 팔조령 옛길의 일부 구간이 단절되었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옛 도로 >사연을 품고 있는 옛길
    • 관련문화원 : 청도문화원 ,달성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충북 >보은군

    가마에서 내려 말을 타고 넘던 말티재길

    법주사가 있는 속리산으로 진입하는 관문이라 불리는 말티재는 신라 진흥왕 때에 법주사를 세우기 위해 의신조사가 넘어간 이래 수많은 사람들이 넘었던 옛길이다. 말티재는 사람을 가마가 통과할 수 없을 정도로 험하고 힘든 구간이었다. 사람이 가마에서 내린 후 말에 옮겨 탔다는 고개일 정도로 사람들의 통행도 어려웠던 길이다. 신작로가 만들어지고 법주사를 찾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속리산으로 진입하는 주요한 입구 역할을 했다. 지금은 말티재 옛길의 북쪽에 속리터널이 개통되면서 자동차의 통행량도 많이 감소했다. 말티재를 넘어가면 임금이 벼슬을 하사한 정이품송 소나무가 있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옛 도로 >사연을 품고 있는 옛길
    • 관련문화원 : 보은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남원시

    경상감영에서 전라감영으로 이동할 때 넘었던 팔량재길

    팔랑치로 더 잘 알려진 팔량재는 경상남도와 전라북도의 경계에 자리한 고개이다. 이 고개를 넘는 길은 조선시대에 공공업무를 수행하던 역로인 오수도와 사근도의 경계이기도 했다. 조선시대에는 사람과 물자를 통제하는 팔량관이 설치되었으며, 임진왜란 때에는 왜군이 경상도에서 전라도로 진출하기 위해 통과하고자 했던 길이다. 이 고개를 넘는 길은 경상감영이 있던 대구에서 지금의 전라남도로 이동할 때에 이용하던 구간이다. 지금은 국도 제24호선이 남원에서 여원재를 지나 운봉을 통과하여 팔량재를 넘어 함양으로 연결된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옛 도로 >사연을 품고 있는 옛길
    • 관련문화원 : 남원문화원 ,함양문화원 ,장수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하동군

    지리산을 넘어 섬진강과 내륙을 연결하던 벽소령길

    지리산을 남북으로 통과하는 벽소령은 경상남도 하동군과 함양군의 경계이다. 내륙에 자리한 함양군 마천면 사람들은 소금을 구하기 위해 남해안 소금이 섬진강을 거슬러 올라와 하역되는 화개장이나 하동장에서 소금을 구입한 후 벽소령을 넘어 마천면으로 돌아왔다. 당시 소금을 지고 걷던 길은 소금길이라 불리며, 소금을 짊어진 사람들이 걷던 소금쟁이능선이라 불리는 구간도 있다. 경상남도 사람뿐만 아니라 전라북도 남원시 산내면 사람들도 섬진강에서 소금을 구입하기 위해 벽소령 옛길을 넘어 다녔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옛 도로 >사연을 품고 있는 옛길
    • 관련문화원 : 하동문화원 ,함양문화원 ,남원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 >안양시

    환관이 덕을 베풀었다는 인덕원으로 향하던 인덕원길

    지금의 경기도 안양시에 있는 인덕원은 조선시대에 여행자들에게 숙박을 제공하던 원이 있던 곳이다. 숙박업소가 있었을 만큼 인덕원은 주변 지역으로 연결되는 교통로가 잘 발달해 있었다. 특히 인덕원은 남쪽의 수원과 북쪽의 과천 및 한양으로 이어지던 길인 삼남길이 통과하던 지점이었다. 조선시대에는 정조가 화성에 있던 현륭원을 참배할 때에 자주 통과하던 길로 이용되기도 했다. 인덕원에 살던 사람들은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인덕원 옛길을 따라 한양에 와서 장작을 팔았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옛 도로 >사연을 품고 있는 옛길
    • 관련문화원 : 안양문화원 ,의왕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정선군

    비행기를 탄 것처럼 높은 비행기재와 성마령길

    비행기재는 예로부터 마전치 또는 마전령이라 불렸다. 강원도 평창군과 정선군을 연결해주는 고갯길이었다. 마전령의 북쪽에는 성마령이라는 고개가 있다. 조선시대에는 성마령을 넘어 정선으로 드나들다가 조선 후기 들어 고도가 낮은 마전령을 이용하게 되었다. 마전령에 신작로가 개설되고 자동차 통행이 가능해지면서 성마령 옛길의 쓰임새는 줄었다. 마전령은 비행기재라는 이름으로 더 잘 알려져 있으며, 험준한 고갯길을 대신해 고개의 아래로 비행기재 터널이 개통되었다. 정선과 평창 지방에서 널리 퍼진 아라리는 성마령을 넘던 사람들이 부르던 노래였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옛 도로 >사연을 품고 있는 옛길
    • 관련문화원 : 정선문화원 ,평창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철원군

    강원도 원산에서 한양으로 북어가 이동하던 삼방간로

    조선시대에 한양과 강원도 북부의 해안가를 오가던 북어 장수들은 공용 도로인 철령을 넘는 것보다 빠르게 한양으로 물건을 옮길 수 있는 길을 개척했다. 그 길은 철령의 서쪽에 있던 삼방 고개를 넘는 길이었다. 한양에서 의정부와 포천을 지나 철원을 통과한 후 철령을 넘는 길이 대로였다면, 한양에서 연천을 지나 철원을 통과한 후 삼방 고개를 넘는 길은 간로였다. 삼방간로를 통한 통행량이 증가하면서 조선 정부에서도 삼방 고개에 관문을 설치했다. 골짜기와 평지로 이루어진 삼방간로는 일제강점기 서울에서 원산으로 이어지는 경원선 철로가 통과하는 구간이 되었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옛 도로 >사연을 품고 있는 옛길
    • 관련문화원 : 양주문화원 ,연천문화원 ,철원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진안군

    아흔아홉 굽이를 돌던 진안의 곰티재길

    남한의 지붕이라 불리는 진안고원은 주변 지역에 비해 해발고도가 높은 편이다. 전주에서 진안으로 진입하는 길은 급격한 경사를 올라야 한다. 전주와 진안을 잇는 곰티재는 조선시대에 평야지대와 산간 지역을 연결하는 중요한 통로였다. 서해의 수산물이 이동하는 구간이었으며, 임진왜란 당시에는 진안으로 진입한 일본군이 전주성을 함락시키기 위해 곰티재를 넘다가 우리나라의 군사들과 웅치전투를 벌이기도 했다. 험준한 고갯길을 대신해 신작로가 개설되고 근대와 현대에 들어 또 다른 자동차 도로가 개통하면서 곰티재 옛길은 역사의 길로 남아 있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옛 도로 >사연을 품고 있는 옛길
    • 관련문화원 : 진안문화원 ,완주문화원 ,전주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 >화성시

    아버지 사도세자를 찾아 정조가 다니던 화성효행길

    정조는 아버지 사도세자의 무덤을 지금의 경기도 화성시로 옮기고 매년 능을 찾았다. 도성에서 무덤이 있는 현륭원까지 이르는 길은 정조효행길 또는 화성효행길이라는 이름으로 재조명되고 있다. 배다리를 이용해 한강을 건넌 후 과천에서 수원으로 이동했지만, 1795년부터는 한강을 건넌 후 시흥(지금의 서울특별시 금천구)을 지나 수원으로 향했다. 과천길을 버리고 시흥길을 택한 것이다. 시흥행궁에서 머무른 뒤 지지대고개를 넘어 수원화성에 도착했으며, 화성행궁을 출발해 대황교를 지나 현륭원으로 이동했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옛 도로 >사연을 품고 있는 옛길
    • 관련문화원 : 금천문화원 ,수원문화원 ,화성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제각각 다른 사연을 간직한 옛길

    한 장소와 다른 장소를 연결시켜 주는 길은 서로 다른 사람을 만날 수 있도록 해주고, 부족한 물자를 주고받을 수 있게 해준다. 우리나라의 길은 시간의 흐름속에서 다듬어지고 확장되어 이제는 자동차의 통행에도 전혀 불편함이 없다. 그러나 걸어서 다니던 옛날에 선조들이 이용했던 길은 아무리 사소할 지라도 무언가 사연을 품고 있다. 우리는 각기 다른 사연을 간직한 길을 걸으면서 현대와 과거의 연결고리를 찾으려 한다. 산지가 많은 우리나라에서 사연을 간직한 옛길은 고갯길이 많고, 생필품을 운송하는데 사용되었던 옛길도 여럿 남아 있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옛 도로 >사연을 품고 있는 옛길
  • 지역문화이야기

    중동의 성곽

    중동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인정되는 성곽도시(城郭都市)는 이스라엘의 예리코로 그 성벽은 BC 8000년 이전의 것으로 판명되었다. 이 밖에 지중해의 동해안이나 소(小)아시아에서도 거의 같은 연대의 유적이 발견되었다. 이어서 BC 4000년경에는 고대 메소포타미아의 티그리스강(江)과 유프라테스강 일대에 수메르인이나 아카드인의 성곽도시가 번영하여 그 유적이 많이 발굴되었다.

    메소포타미아 지방에도 중국의 성과 마찬가지로 벽돌로 구축한 도성이 있었다. 신(新)바빌로니아 시대의 바빌론 성벽은 그 대표적인 것이다.

    이라크의 아르빌 성채, 시리아의 다마스쿠스 고대 도시, 시리아의 보스라 고대 도시와 알레포 고대 도시 그리고 기사의 성채와 살라딘 요새 등과 예루살렘 옛 시가지와 성곽, 오만의 바흘라 요새 등이 중동을 대표하는 성곽이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성과 성곽 >우리가 알아야 할 세계의 성
  • 지역문화이야기

    안학궁과 대성산성

    고구려시기 427년(장수왕 15) 평양으로 도읍을 옮길 때 평지성인 안학궁을 짓고 전쟁에 대비한 대성산성을 한 쌍으로 지은 것으로 추정한다. 안학궁은 평지에 토성으로 둘러싸인 궁성이자 도성으로 남쪽 3km에 대동강이 흐르고 북으로는 대성산성이 자리하고 있다.

    대성산성은 안학궁의 북쪽 해발 274m의 대성산에 있는 돌로 만든 성이며 국사봉 등 6개의 봉우리와 그 능선을 따라 돌로 쌓은 포곡식 산성이다. 전체 둘레는 7,076m인데 2중 성벽과 3중 성벽 등을 합치면 9,284m에 달한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성과옛도로
    • 이야기주제 : 성과 성곽 >우리가 알아야 할 세계의 성

검색결과 필터

이야기 주제

지역 / 문화원

선택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