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선비 문화의 산실, 누정

역사문화유산

선비 문화의 산실, 누정

휴식을 취하며 자연 경관을 즐기는 '누(樓)'와 '정(亭)'자가 들어간 집, 누정. 선비문화의 산실이었지만 이제는 자연과 어우러져 우리에게 쉼과 사색의 공간을 내어주는 공간이 된, 누정의 역사와 그 안에 담긴 사람과 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추천 테마이야기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 >제주시

    제주도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건축물, 제주 관덕정
    관덕정(觀德亭)은 제주도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건축물로 보물이다. 관덕정이 처음 지어진 것은 1448년(세종 30) 제주안무사 신숙청(辛淑晴)에 의해서이다. 관덕정은 다른 누정과 달리 경관을 감상하고 풍류를 즐기거나 연회를 베푸는 장소가 아니라, 활을 쏘고 심신을 단련하는 군사적 목적에서 조성된 것이었다. 1480년(성종 11) 제주목사 양찬(梁讚)이 중수하면서 3칸이었던 관덕정은 정면 5칸 측면 4칸으로 규모가 커졌다. 건물에는 ‘관덕정(觀德亭)’ 편액과, 커다란 글자로 쓴 ‘탐라형승(耽羅形勝)’ ‘호남제일정(湖南第一亭 )’ 현판이 걸려있다.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안동시

    인생 늘그막에 쉬어가는, 안동 만휴정
    명승으로 지정된 안동 만휴정은 영남 지역 대표적인 누정이다. 만휴정은 김계행이 70세의 나이에 낙향하여 지은 정자로, 이름 그대로 ‘인생 늘그막에 쉬어가는 정자’라는 의미가 그대로 느껴진다. 송암폭포 물줄기 위로 빼죽이 보이는 만휴정은 신선이 사는 장소처럼 보여진다. 만휴정을 노래한 시와 여러 편액들이 남아있다.

인기 테마이야기

  • 지역문화이야기

    누정의 기능과 용도
    누정의 기능은 크게 누각과 정자로 구분된다. 규모가 큰 누각은 첫째 공식적으로 손님을 접대하는 장소이고, 둘째 사람들이 출입하는 문루(門樓)의 장소이며, 셋째 경치를 즐기고 감상하는 장소였다.정자는 첫째 주위 자연경관을 즐기며 휴식을 취하는 공간이고, 둘째 선비들의 풍류와 친교의 공간이며, 셋째 학문과 교육의 공간이고, 넷째 종중이나 마을 사람들의 모임이 열리는 장소였다.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안동시

    한국 건축의 백미, 안동 병산서원 만대루
    류성룡(柳成龍)을 모신 안동 병산서원은 우리나라 서원 건축의 백미로 평가된다. 그 정점에 있는 것이 바로 만대루(晩對樓)이다. 만대루는 두보의 시 “푸른 절벽은 오후 늦게 대할 만하다(翠屛宜晩對)”에서 따온 이름이다. 정면 7칸, 측면 2칸의 누각인 만대루는 자연과 하나 되는 건물이다. 아래층 주춧돌과 기둥도 그렇고, 만대루에서 바라보는 낙동강과 하얀 모래톱, 그 너머의 병산 풍경은 가히 무릉도원이다.

지역문화이야기

222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영암군

    영보촌의 동계 중심지, 영암 영보정
    영보정은 전라남도 영암군 덕진면 영보리 296번지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전라남도기념물 제104호이다. 처음에는 조선 전기의 문신·학자 최덕지(崔德之:1384∼1455)가 관직에서 물러난 이후 학문 연구를 위해 영암의 영보촌(永保村)에 내려가 사위 신후경(愼後庚)과 함께 유림의 향약소(鄕約所)로 건립하였다. 현재의 정자는 1630년(인조 8)경에 최덕지의 후손과 그의 사위 가문인 거창신씨가 힘을 합쳐 현재의 위치에 건립하였다. 구림의 회사정, 장암의 장암정과 함께 영암의 대표적인 동계(洞契) 집회소 정자이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누정
    • 이야기주제 : 사대부의 누정 >마을과 들녘의 누정
    • 관련문화원 : 전라남도문화원연합회 ,전남영암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 >종로구

    농민들의 삶을 헤아리기 위해 만든 초가 정자, 창덕궁 청의정
    청의정은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덕궁 내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1636년(인조 14)에 건립되었다. 초가지붕의 정자이다. 일종의 농민의 휴식처인 모정과도 같다. 이러한 모정을 창덕궁 후원 깊숙한 곳에 만든 것은 군주가 농민의 정서를 체험하고, 그해 농사가 풍년인가 흉년인가를 가늠하려는 마음의 자세가 반영된 것이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누정
    • 이야기주제 : 궁궐, 관아의 누정 >궁궐의 누정
    • 관련문화원 : 서울종로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 >종로구

    순조비 순원왕후의 거처 수강재의 후원 정자, 창덕궁 취운정
    취운정은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덕궁 내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1686년(숙종 12)에 세워졌다. 창덕궁에서 가장 지대가 높은 곳에 위치해 있어 담장 너머로 창경궁의 통명전(通明殿)과 환경전(歡慶殿), 명정전 일대가 한눈에 들어오고, 더 멀리 서울대학교 병원 일대까지 보일 정도로 전망이 좋은 곳에 위치해 있다. 순조의 비 순원왕후(純元王后)가 거처로 삼았던 수강재(壽康齋)의 후원 정자의 역할을 하였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누정
    • 이야기주제 : 궁궐, 관아의 누정 >궁궐의 누정
    • 관련문화원 : 서울종로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 >종로구

    활을 쏘며 호연지기를 길렀던, 창경궁 관덕정
    관덕정은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 내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창경궁 내 춘당대 터 위 언덕 위에 위치하고 있어 춘당대에서 벌어지는 각종 과거와 활쏘기 등 무술 연마를 왕이 신하들과 관전하는 곳으로 사용하였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누정
    • 이야기주제 : 궁궐, 관아의 누정 >궁궐의 누정
    • 관련문화원 : 서울종로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 >종로구

    옥류천 주변에서 밤을 지샐 수 있었던, 창덕궁 농산정
    농산정은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덕궁 내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언제 지어졌는지 정확하지는 않지만 정조 대에 있었던 정자이다. ‘농산(籠山)’이란 ‘산으로 둘러싸여 있다.’라는 뜻으로, 정자 주변의 산세를 묘사하고 있다. 다른 정자는 모두 사방이 열려 있는데 비해 이 건물은 문이 달려 있어 일반 행랑채 모양을 하고 있다. 부엌이 있어 옥류천(玉流川) 일대로 나들이한 임금을 위해 과일 등 음식을 장만하고, 추을 때는 편안하게 쉬거나 잠을 청했던 곳이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누정
    • 이야기주제 : 궁궐, 관아의 누정 >궁궐의 누정
    • 관련문화원 : 서울종로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고성군

    정선의 그림 속에 보이는 산과 바다 그리고 강이 모여 있는, 고성 해산정
    해산정(海山亭)은 강원도 고성군 고성읍에 있었던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관동십경 중 한 곳이다. 1567년(명종 22)에 조선후기의 문신 차식(車軾)이 건립하였다. 이후 1686년(숙종 12)에 군수 이적길(李迪吉)이 중건하였으며, 1754년(영조 30)에 군수 안찬감(安鑽瑊)이 다시 고쳐 지었다. 1819년(순조 19)에 다시 중수되었으며 진경 사생의 산실로 역대 사대부들의 사랑을 받았다. 해산정은 바다와 산, 강을 모두 조망할 수 있는 곳에 세워져 있어 바다와 산을 다 취했다고 해서 해산정이라는 정자명이 붙여졌다. 즉 해산정은 뒤로는 금강산, 앞으로는 동해 바다와 남강의 강으로 둘러싸여 있어 신성한 곳으로 여겨졌다. 그 절경에 반하여 수많은 문사들이 방문하고 시문을 남겼으며 정선(鄭敾), 김홍도(金弘道), 김응환(金應煥) 등의 진경산수화가들에 의해서도 그림으로도 남겨졌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누정
    • 이야기주제 : 그림 속의 누정
    • 관련문화원 : 강원고성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고성군

    파도와 모래 울음소리 들리는, 고성 청간정
    고성 청간정(淸澗亭)은 관동팔경 가운데 남한 땅에서 가장 북쪽에 있다. 청간정의 경치를 관동팔경 중에 최고로 치는 선인들이 많았다. 그래서 청간정을 찾는 문인과 화가가 많았다. 조선 후기 대문장가인 윤휴의 유람기부터 겸재 정선·단원 김홍도·표암 강세황의 그림이 남아있다. 청간정은 설악산 골짜기에서 시작된 물줄기가 동해 바다와 만나는 기암절벽위에 세워졌다. 귀 기울이면 파도에 밀려 떠내려가면 토해내는 모래의 울음소리가 들린다. 이 지역의 백사장은 ‘명사십리(鳴沙十里)’라 한다. ‘우는 모래’라는 뜻이다. 동해의 거센 파도에 멍이 들기도 하고 지나가는 사람의 발에 밟혀 모래가 울고 있는 소리가 나는 것이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누정
    • 이야기주제 : 궁궐, 관아의 누정 >관아의 누정
    • 관련문화원 : 강원고성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화순군

    고반원 옛터에 다시지은, 화순 임대정
    임대정은 화순의 대표적인 누정이자 원림이다. 임대정은 선조 때의 고반원 옛터에 민주현이 1862년 조성한 후 1875년 정계에서 물러난 후 본격적으로 정착한 곳이다. 임대정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팔작지붕 건물로 지대가 높은 언덕 위에 자리하고 있다. 임대정에는 여러 시인과 묵객들이 지은 현판이 거의 30개에 이르러 그 가치를 더해준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누정
    • 이야기주제 : 사대부의 누정 >원림 명승의 누정
    • 관련문화원 : 전남화순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임실군

    아들 잃은 슬픔이 맺힌, 임실 수운정
    수운정은 전라북도 임실군 신덕면 금정길 62-4(금정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전라북도유형문화재 제151호이다. 조선후기의 학자 김낙현(1759~1830)이 1824년(순조 24)에 건립하였다. 이후 1877년(고종 14)에 김낙현의 아들 김성철이 중건하였다. 김낙현이 이 정자를 지은 배경은 그의 세 아들 중 두 아들이 죽자 그 슬픔을 잊고 자연을 벗하며 살고자 지었다. 수운정이라는 정자명은 ‘즐거이 잠자고 일어나 여가에 흰 구름과 붉은 노을 속을 배회하며 근심을 덜어낸다.’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누정
    • 이야기주제 : 사대부의 누정 >마을과 들녘의 누정
    • 관련문화원 : 전라북도문화원연합회 ,전북임실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담양군

    ‘사미인곡’과 ‘속미인곡’이 태어난, 담양 송강정
    우리나라 가사문학을 대표하는 송강 정철. 「성산별곡」「관동별곡」「사미인곡」「속미인곡」 등 주옥같은 가사문학 작품을 남긴 그였다. 이 가운데 「사미인곡」「속미인곡」은 1585년 담양의 송강정에 낙향하여 지은 것이다. 「전후미인곡」으로 불리는 두 가사는 왕에 대한 신하의 충절을 지아비에 대한 아녀자의 애절한 사랑으로 바꾸어 표현한 작품이었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누정
    • 이야기주제 : 사대부의 누정 >강호 해안의 누정
    • 관련문화원 : 전남담양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강릉선교장의 별서, 강릉 방해정
    방해정은 강원도 강릉시 경포로 449(저동 8번지)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강원도유형문화재 제50호이다. 원래 이 자리는 삼국시대 때 화랑들이 모여 심신을 단련했던 고찰 인월사(印月寺) 터였는데, 1859년(철종 10)에 강릉선교장의 주인인 이봉구(李鳳九)가 선교장의 객사 건물을 뜯어다 지금의 자리에 별서 건물로 지었다. 경포대 가는 길가에 있으며, 정원이 잘 꾸며져 있으며 단아하고 아기자기한 가옥형 정자이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누정
    • 이야기주제 : 사대부의 누정 >가옥의 누정
    • 관련문화원 : 강원도문화원연합회 ,강원강릉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영덕군

    물을 베개 삼고 돌로 이를 닦는, 영덕 침수정
    영덕 침수정은 우리나라 누정 가운데 가장 경관 좋은 곳에 자리하고 있다. 팔각산과 동대산의 계곡물이 합류하는 지점의 기암괴석 위에 세워진 침수정은 청정한 자연을 즐기기에 가장 좋은 곳이다. 침수정은 손성을이 1784년(정조 8) 지은 정자이다. ‘침수정’이란 이름은 말 그대로 ‘물로 베개 삼고, 돌로 이를 닦는다’는 의미로, 침수정의 유래나 자연 조건을 잘 반영한 누정도 없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누정
    • 이야기주제 : 사대부의 누정 >원림 명승의 누정
    • 관련문화원 : 경북영덕문화원

검색결과 필터

이야기 주제

지역 / 문화원

선택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