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역사와 삶에서 찾는 교훈, 유교

역사문화유산

역사와 삶에서 찾는 교훈, 유교

유교는 옛날 중국 공자의 가르침에서 시작된 도덕 사상. 인 사상을 바탕으로 나라에 대한 충성과 부모에 대한 효도를 중시하는 사상이다. 우리나라의 훼손되지 않은 서원의 이야기를 통해 성리학 정신으로 살아간 주요 인물과 사건들을 알아 보고, 유학의 사상과 문화를 소개한다.

추천 테마이야기

  • 지역문화이야기

    불행하게 죽었으나 정통 성리학의 대가, 정여창

    정여창은 조선 전기의 학자로 호는 일두(一蠹)이며, 시호는 문헌(文獻)이다. 무오사화로 인하여 유배의 길을 떠나게 되었으며, 갑자사화로 인하여 부관참시(剖棺斬屍 : 무덤을 파헤치고 시신을 꺼내어 처형하는 극형)의 잔혹한 형벌을 당했다. 그는 이 같이 불행한 삶을 살았으나 학문적으로는 정몽주, 김종직으로 이어지는 우리나라 유학의 정통을 전수 받은 성리학의 대가로서 학문의 목적을 성인이 되는 것에 둔 정통파 유학자였다.

  • 지역문화이야기

    조선 성리학 첫 개념논쟁인 태극논쟁의 이언적

    경상북도 경주 출신이며, 본관은 여강[驪江, 여주(驪州)]. 초명은 이적(李迪)이었으나 중종의 명으로 언(彦)자를 더하였다. 그는 1517년 영남지방의 선배학자인 손숙돈(孫叔暾)과 조한보(曺漢輔) 사이에 토론되었던 성리학의 기본쟁점인 무극태극논쟁(無極太極論爭)에 뛰어들었고, 주희의 주리론적 견해를 바탕으로 두 학자의 견해를 모두 비판하여 자신의 학문적 견해를 밝혔다. 그가 벌인 태극의 개념에 관한 논쟁은 조선조 성리학사에서 최초의 본격적인 개념 논쟁이라고 할 수 있다. 그는 『대학』의 착간에 관심을 두고 연구하여 『대학장구보유』와 『속대학혹문』을 남겼다.

인기 테마이야기

지역문화이야기

238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 >고양시

    군사들의 사기를 북돋우며 전투를 이끈 권율의 행주대첩

    행주대첩은 한민족 4대첩의 하나로 여겨질 정도로 중요한 전투였다. 행주대첩의 승전이 있었기에 왜군은 한양 도성 함락을 포기하고 후퇴하였다. 행주산성을 지킨 군사들은 7부대로 나누어 끊임없이 진격해오는 왜군의 공격에 끝까지 맞섰다. 선조에게 승전보를 전한 신경희는 계속해 진격해오는 왜군을 마지막까지 방어한 것은 칼과 화살이 아니라 권율 장군의 독전이었다고 아뢰었다. 조선의 군사들은 권율의 독려에 힘입어 의지 하나로 10배가 넘는 왜군을 물리친 것이었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유교
    • 이야기주제 : 훼철되지 않은 서원 >행주서원(기공사)
    • 관련문화원 : 고양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장성군

    호남유학의 전통을 계승하고 발전시킨 김인후

    호남 사림은 지역에 유배와 있던 기묘명현의 영향을 받아 도학적 성격이 강했다. 하서 김인후도 기묘명현에 속하는 김안국과 최산두에게 글을 배워 기초를 닦았다. 김인후는 이황과 기대승이 8년간 서신을 오가며 사단칠정 논쟁을 하기 전에 이미 태극과 인심도심에 대해 지역의 선비들과 토론을 하며 주자성리학에 대한 이해 수준을 한 단계 높였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유교
    • 이야기주제 : 훼철되지 않은 서원 >필암서원
    • 관련문화원 : 장성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충남 >논산시

    김장생이 예학을 가르치던 곳에 세워졌던 돈암서원

    돈암서원은 조선의 예학을 학문적으로 자리매김한 김장생을 배향하는 서원으로, 김장생이 후학을 가르치던 양성당 옆에 세워졌다가 후에 지금의 위치로 이건 되었다. 서원에는 김장생의 뒤를 이어 학문과 강학을 이어간 아들 김집과 제자인 송시열과 송준길이 함께 배향되어 있어 조선 예학을 이끌었던 주요 선현들을 만날 수 있다. 19세기 들어 주변 지형이 변하고 서원 앞에 흐르는 사계천이 범람하면서 침수피해가 커지자 1880년(고종 17) 지금의 자리로 옮겨 세워졌다. 건물이 웅장했던 강당 응도당은 1971년에 이르러서야 현재의 자리로 옮겨졌다. 이건 과정에서 당초의 건물배치와는 다른 모습을 갖게 되었다고 한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유교
    • 이야기주제 : 훼철되지 않은 서원 >돈암서원
    • 관련문화원 : 논산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함양군

    함양의 유림이 뜻을 모아 세운 남계서원

    함양은 일두 정여창의 고향으로, 남계서원은 고을 사림들이 정여창을 흠모하여 세운 서원이다. 함양은 예로부터 선비의 고장이자 글과 예를 숭상하는 풍속이 있었다. 함양의 선비들은 남계서원을 정몽주를 배향하는 영천의 임고서원과 안향을 기리는 소수서원과 견줄 만큼 정여창에 대한 자부심과 존경심을 가지고 있었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유교
    • 이야기주제 : 훼철되지 않은 서원 >남계서원
    • 관련문화원 : 함양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안동시

    풍악서당에서 병산서원으로

    병산서원은 풍산현의 유림이 자제들의 교육을 위해 세운 풍악서당을 모체로 하고 있다. 류성룡은 풍악서당이 있던 곳이 사람의 왕래가 잦아 학문에 방해가 된다 하여 지금의 자리로 옮겨 세웠다. 후에 류성룡의 문인들이 그의 학문과 덕행을 기려 풍산서당 안에 존덕사를 세워 배향하였고 이것이 지금의 병산서원이 되었다. 병산서원의 교육 활동은 꾸준히 이어졌고 해방 이후에는 학교법인을 설립해 서원의 교육철학은 현대에까지 계승되었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유교
    • 이야기주제 : 훼철되지 않은 서원 >병산서원
    • 관련문화원 : 안동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안동시

    이황의 도산서당을 모체로 한 도산서원

    명종이 즉위한 1545년 을사사화가 있었다. 사화에 연루되지 않았지만, 이듬해인 1546년 이황은 병을 구실로 모든 관직을 사퇴하고 낙향한다. 이때부터 호를 물러날 퇴, 시냇물 계, 퇴계(退溪)라 하고 고향에서 살았다. 토계 인근에 정자와 서당을 짓고 이곳에서 도덕과 예를 실천하고 가르치며 군자가 되는 길을 택한 것이다. 도산서원은 이런 이황의 가르침을 받았던 문인들이 중심이 되어 세워진 서원이었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유교
    • 이야기주제 : 훼철되지 않은 서원 >도산서원
    • 관련문화원 : 안동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영주시

    소백산 자락의 깊은 골에 자리한 소수서원

    소수서원이 사액을 받기 전에 주세붕이 붙인 이름은 ‘백운동서원’이었다. 백운동(白雲洞)은 ‘흰 구름에 쌓인 골짜기’라는 뜻으로 서원의 입지와 관련이 깊다. 서원에서 바라보면 멀리 소백산의 산자락 위로 흰 구름이 가득하고 옆으로는 소백산에서 내려온 죽계천이 연못을 이루다 밑으로 흘러갔다. 교과서에도 나오는 「죽계별곡」은 이곳 죽계천을 노래한 고려가요이다. 구름에 감싸인 소백산과 그 밑으로 흐르는 죽계천의 경치를 보면서 주세붕은 주자가 세운 백록동서원을 떠올렸고 이곳에 서원을 세워야겠다는 뜻을 갖게 되었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유교
    • 이야기주제 : 훼철되지 않은 서원 >소수서원
    • 관련문화원 : 영주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한국 유학을 대표하는 학자, 이황

    퇴계(退溪) 이황(李滉)은 그가 태어나고 7개월밖에 되지 않았을 때 아버지가 세상을 떠났다. 이황은 20세에 『주역』을 연구하기 시작하였고 이후 『주역』을 손에서 놓지 않고 깊이 연구하였다. 또 이황은 고봉 기대승과 편지를 주고받으면서 학문적인 논쟁을 벌인 것으로도 유명하다. 기대승과 이황은 장장 12년에 걸쳐 편지를 교환하면서 학문을 논했는데, 특히 8년 동안 두 사람이 편지로 주고받은 사칠논변(四七論辨)은 유명하다. 그의 학문적 업적은 후에 퇴계학파(退溪學派)라는 줄기를 이루게 된다. 그의 사상은 후에 일본 근대유학에 큰 영향을 끼쳤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유교
    • 이야기주제 : 서원 ·향교의 이해를 위한 유학 개괄 >서원향교 배향인물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영주시

    서원의 가르침은 반드시 이곳에서 시작되어야 한다

    소수서원은 우리나라 최초의 서원으로 많이 알려져 있지만 주세붕이 왜 이곳에 서원을 세웠는지 아는 이는 드물다. 이곳 풍기에는 ‘순흥’이라는 마을이 편입되어 있었는데, 송대 성리학을 우리나라에 들여온 문성공 안향의 고향이었다. 주세붕은 안향의 고향인 이곳 풍기에 군수로 내려오면서 ‘유교의 가르침은 반드시 이곳에서 다시 시작되어야 한다’라는 생각에서 서원을 세우게 되었다. 소수서원에서 소수(紹修)는 “이미 무너진 교학을 다시 이어 닦게 하다"라는 뜻이 있다. 소수서원을 시작으로 많은 서원이 세워지고 유학의 가르침은 다시 이어졌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유교
    • 이야기주제 : 훼철되지 않은 서원 >소수서원
    • 관련문화원 : 영주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함양군

    산림처사로 영남의 학통을 이어간 개암 강익

    조선의 선비들은 출사하지 않고 산 중에 은거해 자기를 수양하는 것을 군자 됨의 하나로 여겼다. 산림에 은둔한 선비들을 은일지사 혹은 산림처사라 하는데, 이들은 관직을 얻어 남을 다스리는 치인(治人)을 마다하고 자신을 수향하는 위기지학에 몰두하였다. 개암 강익도 고향 함양에서 정여창의 도를 후대에 전하며 성리학에만 뜻을 두고 산림처사로 지냈다. 당시 영남에는 퇴계 이황과 함께 영남학파의 양대 산맥이라 불리는 남명 조식이 은일지사로 지역의 학풍을 만들어가고 있었는데 강익은 그의 문하에 들어가 성리학을 배우기도 하였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유교
    • 이야기주제 : 훼철되지 않은 서원 >남계서원
    • 관련문화원 : 함양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 >의정부시

    박태보, 임금에게 도리를 간언하다

    박태보를 죽음에 이르게 한 것은 상소였다. 상소에 참여한 86명의 관료를 대표해 박태보는 숙종이 인현왕후를 폐출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를 조목조목 기록하였다. 비록 임금의 명령일지라도 그것이 유교에서 말하는 인간의 도리에 맞지 않는다면 그리하면 아니 된다는 요지의 내용이었다. 임금의 명령을 반대하는 목숨을 건 상소였지만 임금이 하늘의 뜻을 거스르게 하지 않으려는 신하의 도리로 간언을 한 것이었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유교
    • 이야기주제 : 훼철되지 않은 서원 >노강서원(의정부)
    • 관련문화원 : 의정부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대구 >달성군

    김굉필의 처향에 세워진 도동서원

    도동서원은 한훤당 김굉필과 한강 정구를 배향하는 서원으로, 서원이 위치한 달성군은 김굉필의 처가가 있는 곳이었다. 김굉필은 동방 5현에 속하는 인물로, 그의 학문과 삶은 『소학』과 『대학』이 가르침에 충실하였다. 특히 스승인 김종직의 제자라는 이유로 유배를 가고 죽임을 당하는 과정에서 보여준 그의 의연함과 단정함은 선비들의 사상과 학풍을 넘어 실천의 가르침으로 높이 평가되었다. 김굉필의 외손인 한강 정구는 도동서원 중수와 도동원규 편찬에 기여하였고 소학의 가르침을 예학으로 발전시켰다.

    • 테마 : 역사문화유산 >유교
    • 이야기주제 : 훼철되지 않은 서원 >도동서원
    • 관련문화원 : 달성문화원

검색결과 필터

이야기 주제

지역 / 문화원

선택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