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친자연적인 미래산업, 농업

산업

친자연적인 미래산업, 농업

농업은 인류가 지구상에서 가장 먼저 시작한 산업으로, 특히 농경을 가리키는 경우가 많고, 넓은 뜻으로는 낙농업과 임업 따위도 포함한다. 오늘날의 농업은 농축산물의 생산뿐만 아니라 이것의 가공, 판매, 그리고 농토의 정비, 비료 및 농약, 농기구 등의 관련 사업 분야까지 확대된다. 인간의 삶에 빼놓을 수없는 농업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담았다.

추천 테마이야기

인기 테마이야기

  • 지역문화이야기

    이기영의 ‘고향’
    이기영의 장편소설로, 《조선일보》에 1933년 11월 15일부터 다음해 9월 21일까지 연재했다. 신경향파 소설 작가인 이기영의 사회주의 리얼리즘이 강하게 나타난 작품이다. 이광수의 《흙》, 심훈의 《상록수》와 함께 한국 농촌소설의 대표작으로 손꼽힌다. 이기영은 이 소설을 통해 식민지 시대의 지주와 소작인 사이의 계급투쟁을 농촌의 현실을 배경으로 구체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 지역문화이야기

    쭉정이를 솎아 내는 키, 풍구
    키와 풍구는 곡식에 섞인 쭉정이・검부러기・먼지 등의 불순물을 제거하는 기구이다. 다만 키는 까부르는 형태이며, 풍구는 둥근 틀 속에 날개가 있어 이것이 바람을 일으키는 형태이다. 이들 기구는 낟알의 밀도, 중력을 이용하여 알곡을 선별한다.

지역문화이야기

222
  • 지역문화이야기

    사대부 산림생활 지침서 산림경제를 쓴 홍만선
    홍만선은 조선 후기의 실학자로 「산림경제」를 저술하였다. 주자학에 반기를 들고 실용후생(實用厚生)의 학풍을 일으켜 실학발전의 선구적 인물로 평가되며, 후에 유중림・서유구 등 학자에게 많은 영향을 주었다.
    • 테마 : 산업 >한국의 농업
    • 이야기주제 : 농업 기술의 전개 >농업관련 인물
    • 관련문화원 : 한국문화원연합회
  • 지역문화이야기

    이기영의 ‘고향’
    이기영의 장편소설로, 《조선일보》에 1933년 11월 15일부터 다음해 9월 21일까지 연재했다. 신경향파 소설 작가인 이기영의 사회주의 리얼리즘이 강하게 나타난 작품이다. 이광수의 《흙》, 심훈의 《상록수》와 함께 한국 농촌소설의 대표작으로 손꼽힌다. 이기영은 이 소설을 통해 식민지 시대의 지주와 소작인 사이의 계급투쟁을 농촌의 현실을 배경으로 구체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 테마 : 산업 >한국의 농업
    • 이야기주제 : 농업과 인간의 삶 >소설과 설화
  • 지역문화이야기

    달콤한 고추 파프리카
    파프리카는 가지과에 속하는 1년생초로 멕시코, 중앙아메리카, 남아메리카, 서인도제도를 포함한 서반구의 열대지역에서 자생한다. 피망을 달고 과육이 많도록 개량한 것으로 색깔은 노란색・갈색・보라색・빨간색 등으로 다양하다.
    • 테마 : 산업 >한국의 농업
    • 이야기주제 : 농사의 종류 >농작물의 종류
  • 지역문화이야기

    조선후기 농업정책을 실학적 관점에서 정리한 임원경제지
    조선후기 실학자 서유구에 의해 편찬된 조선 최대의 실용백과사전. 농사기술서라는 분류에 넣는 경우가 많으나 기본적으로 농촌생활 전체를 대상으로 정리한 광의의 농서이다.
    • 테마 : 산업 >한국의 농업
    • 이야기주제 : 농업 기술의 전개 >농서
  • 지역문화이야기

    기관지 천식에 좋은 달콤하고 물 많은 배
    배는 배나무에서 자라는 열매로, 일찍부터 재배되어 왔으며 수분이 많은 특성에 다양한 질병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테마 : 산업 >한국의 농업
    • 이야기주제 : 농사의 종류 >농작물의 종류
  • 지역문화이야기

    농사직설을 지은 변효문
    조선 전기의 관리, 학자로 주로 국가의레를 관장하는 일에 참여하였다. 정초와 함께 조선시대 농서의 기본이라 할 수 있는 「농사직설」을 지었다.
    • 테마 : 산업 >한국의 농업
    • 이야기주제 : 농업 기술의 전개 >농업관련 인물
  • 지역문화이야기

    인류의 주식, 벼
    논에서 심어 기르는 한해살이풀이다. 80-120cm까지 자라나며, 작은 이삭이 여러 개 모여 달린다. 작은이삭은 1개의 작은꽃으로 이루어져 있다. 전세계 인구의 반 이상이 먹는 주요 식량자원으로 전 세계에서 널리 재배하고 있다. 열매는 식용하며, 볏짚은 가축 먹이로 이용한다.
    • 테마 : 산업 >한국의 농업
    • 이야기주제 : 농사의 종류 >농작물의 종류
  • 지역문화이야기

    우리나라 수리 농기에 대해 설명한 해동농서
    18세기 후반 서호수가 편찬한 농업기술서이다.
    • 테마 : 산업 >한국의 농업
    • 이야기주제 : 농업 기술의 전개 >농서
  • 지역문화이야기

    쌀로 투기하는 미두
    장래의 일정한 날짜에 현물을 주고받는 기일을 정하고, 그 기간 안에 전매하거나 되사는 방법으로 매매거래를 상계할 수 있는 정기거래를 장기청산거래라고 하는데, 본래 미곡거래에서 장기청산거래의 목적물로 된 쌀을 정기미(준말로 期米) 또는 ‘미두’라고 불렀다.
    • 테마 : 산업 >한국의 농업
    • 이야기주제 : 우리나라 농업의 역사 >주요한 역사적 사건
  • 지역문화이야기

    똥거름을 뿌리는 똥바가지
    똥바가지는 똥을 퍼 담을 때 사용하는 바가지를 말한다. 과거에는 인분이 거름으로 사용되었기 때문에, 똥은 함부로 버리는 것이 아니었다. 똥을 논이나 밭에 뿌리기 위해 장군에 담을 때 사용하는 바가지가 똥바가지이다.
    • 테마 : 산업 >한국의 농업
    • 이야기주제 : 농업 기술의 전개 >농기구와 수리시설
  • 지역문화이야기

    가족보다 더 귀한 소
    우리나라는 중국 기록에 따르면 1,700년 전에 이미 소를 사육하고 있었다. 처음에는 의례에 사용하거나 짐이나 사람을 싣고 수레를 끌며, 혹은 식용으로 이용되다가 삼국시대 후기(4~6세기)에는 소를 널리 농사에 활용하게 되었다. 농경사회에서 소는 민중의 동반자이자 가족의 일원으로 여겨졌다. 소가 힘든 농사일과 각종 짐부리는 일에 있어 없어서는 안 될 존재이기도 하지만 소의 각종 부산물은 주요 식량자원이자 원자재로 생활문화와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기 때문이다. 우직하고 순박하며 여유로운 천성의 소는 세시풍속과 설화, 속담 등에 다양한 형태로 등장하고, 시문, 그림, 문학 등의 소재로도 애용됐다. 고등 교육을 담당하는 대학교 중에도 소를 상징으로 하는 대학교가 여럿 있을 정도이다. 최근의 인기드라마 ‘식객’과 다큐멘터리 영화 ‘워낭소리’는 과거가 아니라 현대까지도 소가 우리 민족의 정서와 깊은 관계임을 보여 주었다.
    • 테마 : 산업 >한국의 농업
    • 이야기주제 : 농업과 인간의 삶 >마을 공동체 활동
  • 지역문화이야기

    모래논 개량을 위해서 객토하기
    토양의 물리성과 화학성이 불량하여 농작물의 생산성이 떨어지는 농경지의 지력(地力)을 증진시키기 위하여 다른 곳으로부터 적당한 성질을 가진 흙을 가져다 넣는 일을 객토라고 한다.
    • 테마 : 산업 >한국의 농업
    • 이야기주제 : 농사짓는 과정 >봄, 농사의 준비와 시작

검색결과 필터

이야기 주제

지역 / 문화원

선택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