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소중한 기억 속 푸짐한 情, 시장

산업

소중한 기억 속 푸짐한 情, 시장

시장은 물건을 사고 파는 공간일 뿐만 아니라 사람간의 끈끈한 소통이 이루어지는 장소로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전달하기도 한다. 지역의 핵심이며 사람들의 생활상을 가장 잘 보여주는 공간이기도 한 우리나라 전통 시장의 다양한 이야 기를 통해 시장의 역사와 시장을 구성하는 다양한 삶을 들여다 본다.

추천 테마이야기

인기 테마이야기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강릉시

    시장 상인들에 의해 명맥을 이은 강릉단오제

    음력 5월 5일은 단오(端午) 명절이다. 단오 무렵에 강릉시에서는 단오제를 지낸다. 강릉단오제에서 대상 신격은 대관령국사성황신인 ‘범일국사’다. 강릉 사람들은 유교식 제례와 굿으로 대관령국사성황신을 모시고 지역의 평안과 개인의 소원을 빈다. 강릉단오제는 2005년 유네스코에서 선정한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1909년 무렵에 중단될 위기도 있었으나, 강릉 시내에 있는 중앙시장 상인들의 추렴으로 비용을 마련하여 그 명맥을 잇는다.

  • 지역문화이야기

    장터에서 내는 장세

    '장세(場稅)'란 시장에서 거래하는 상인들에게 거두던 세금을 말하며, 정주상인과 노점상에 따라 구분되어 징수되었다. 장옥에서 장사를 하는 정주상인들은 한 달에 한번 ‘장옥세(場屋稅)’를 내야 했으며, 노점상들은 장마다 ‘노점세(露店稅)’를 내야만 하였다. 장세는 주로 지방관아의 판공비로 사용되었으며, 조선시대 하급 관리였던 ‘감고(監考)’에 의해 징수되었다.

지역문화이야기

250
  • 지역문화이야기

    삼국시대의 시장

    우리나라 문헌에 기록된 최초의 시장은 신라의 수도 경주에 개설한 ‘경시(京市)’다. 신라에서는 ‘동시’, ‘서시’, ‘남시’등의 국영시장이 있었고, 지방에는 교통이 편리한 곳에 ‘향시(鄕市)’가 있었다. 백제와 고구려의 시장도 신라와 같은 형태였을 것으로 추측한다. 신라가 삼국을 통일한 이후에도 국가에서 관리하던 시장과 지역의 주와 읍 그리고 도로를 중심으로 열리는 시장이 활발하게 열렸고, 중국 동북부와 신라, 일본을 연결하는 국제무역도 활발하였다.

    • 테마 : 산업 >시장
    • 이야기주제 : 한국 시장의 형성과 변화 >시대에 따른 시장의 변화
    • 관련문화원 : 경주문화원 ,공주문화원 ,부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해방 이후의 시장

    1945년 한일해방 이후에는 일제강점기에 운행되어 오던 중앙도매시장을 그대로 수용하였다. ‘위탁상’들도 급속도로 번창하기 시작하였다. 그래서 농수산물의 도매상권이 위탁상들에 의해 거의 장악이 되었다. 이후 합법적인 도매시장과 위탁상들 중심의 불법적인 도매시장이 196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도 함께 공존하였다.

    • 테마 : 산업 >시장
    • 이야기주제 : 한국 시장의 형성과 변화 >시대에 따른 시장의 변화
  • 지역문화이야기 충남 >보령시

    보부상 관할의 대천장을 잇는 보령중앙시장

    보령시는 우리나라 서해안에 위치해 있고, 항구가 발달해 오래전부터 교역이 활발했던 지역이다. 각종 해산물을 비롯해서, 모시, 벼루와 비석의 재료인 청석과 오석, 석탄 등의 물산이 풍부한 지역이다. 보령시에 소재한 ‘보령중앙시장’은 보부상 단체 가운데 ‘원홍주육군상무사’ 관할이었던 대천장(大川場)을 잇는 상설시장이다.

    • 테마 : 산업 >시장
    • 이야기주제 : 한국의 지역별 대표 상설시장과 오일장 >강원, 대전, 충청도의 대표 상설시장과 오일장
    • 관련문화원 : 보령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충북 >괴산군

    옛길에서 이름을 딴 괴산 산막이시장

    충청북도 괴산군 괴산읍에 소재한 ‘괴산산막이시장’은 상인 가운데 절반 이상이 농산물을 판매하는 전형적인 농촌 시장이다. 조선시대 괴산 ‘읍내장’을 잇는 상설시장으로 지역 이름을 따서 ‘괴산시장’이라 하였다. 상인들로 구성된 상계(商契)가 있을 정도로 상거래가 활발하였다. 장이 서는 날과 평일과 시장을 찾는 사람들의 수 차이가 많이 난다. 오일장이 열리면 평소에 한산했던 시장이 물건을 사고파는 사람들로 붐빈다.

    • 테마 : 산업 >시장
    • 이야기주제 : 한국의 지역별 대표 상설시장과 오일장 >강원, 대전, 충청도의 대표 상설시장과 오일장
    • 관련문화원 : 괴산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충북 >음성군

    금광 개발로 활성화 되었던 무극전통시장

    음성군 금왕읍의 무극리는 금광으로 유명했던 곳이다. 금광이 개발되면서 전국 각지에서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사람들이 모여들자 무극시장도 함께 번창하였다. 무극전통시장은 상설시장이면서 정기시장이다. 무극장도 무극전통시장을 중심으로 형성된다. 금왕면에 속해 있어 ‘금왕장’이라고도 불린다.

    • 테마 : 산업 >시장
    • 이야기주제 : 한국의 지역별 대표 상설시장과 오일장 >강원, 대전, 충청도의 대표 상설시장과 오일장
    • 관련문화원 : 음성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 >양주시

    조선시대부터 지속해서 장이 열리는 덕정시장

    양주시 덕정시장은 지하철1호선 덕정역 앞에서 열리는 전통시장이다. 양주시 동부를 대표하는 시장으로 매월 2일과 7일에 개설하며, 조선시대부터 끊임없이 열렸다. 덕정시장의 규모기 커진 것은 한국전쟁 중 영국군과 터키군이 양주에 진주하면서 부터다. 이들 군부대에서 흘러나온 군수물자가 덕정장에서 거래되었다. 2000년대 이후 신도시 개발 등으로 인구가 증가하면서 시장 또한 활기를 띠고 있다.

    • 테마 : 산업 >시장
    • 이야기주제 : 한국의 지역별 대표 상설시장과 오일장 >서울, 인천, 경기도의 대표 상설시장과 오일장
    • 관련문화원 : 양주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한반도 서북지역의 중심 시장 평양시장

    평양은 현재 북한의 수도이자, 4천여 년의 역사를 지닌 고도(古都)이다. 대동강 하류에 위치해 있기에 오래 전부터 풍부한 생산물과 뛰어난 절경으로 한반도 서북지역의 중심지 역할을 하였다. 평양시장은 북으로는 연경, 남으로는 동래를 잇는 시장으로 평양상인들은 국내는 물론 중국 연경까지 진출하였다. 한말에는 남한의 대구시장, 강경시장과 함께 ‘조선의 3대 시장’이라고 하였다.

    • 테마 : 산업 >시장
    • 이야기주제 : 한국의 지역별 대표 상설시장과 오일장 >북한의 대표 상설시장과 오일장
  • 지역문화이야기 광주 >서구

    광주·전남 시장 가운데 가장 많은 상점이 있는 양동시장

    양동시장은 광주교 아래 백사장에서 2일과 7일에 열렸던 큰 장과 작은 장에서 비롯된다. 현재는 광주광역시뿐만 아니라 전라남도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시장이다. 해방 이후부터 1980년대까지 물건의 소매뿐만 아니라 광주와 전라남도 일대를 관할 지역으로 도매까지 전담으로 이루어지던 시장이었다. 전국에서 유통되는 홍어의 90%를 양동시장이 차지할 만큼 홍어가 유명한 시장이다.

    • 테마 : 산업 >시장
    • 이야기주제 : 한국의 지역별 대표 상설시장과 오일장 >광주, 전라도, 제주도의 대표 상설시장과 오일장
    • 관련문화원 : 광주서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개성상인의 활동 무대 개성시장

    개성은 고려시대의 도읍지였다. 왕건은 개성으로 도읍을 옮긴 뒤 시전(市廛)을 건축하였다. 왕과 대궐의 관리 및 그 가족들의 의식주 생활을 위해서 매일 생활필수품의 조달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개성은 항구 도시인 벽란도와 함께 국제 상업 도시로도 알려져 있었다. 외국 사신들이 드나들면서 나라와 나라 사이의 공무역이 이루어졌고, 고려의 상인들과 외국에서 사신과 함께 온 상인들 간의 사적인 무역도 이루어졌다. 특히 개성은 개성상인들의 조직과 정신, 뛰어난 상술 등으로 상업의 요충지가 될 수 있었다. 

    • 테마 : 산업 >시장
    • 이야기주제 : 한국의 지역별 대표 상설시장과 오일장 >북한의 대표 상설시장과 오일장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고령군

    고대왕국 대가야가 자리 잡았던 대가야시장

    고령 지역은 고대왕국 대가야가 도읍을 정했던 곳으로 이곳에 대가야시장이 있다. 이 시장은 과거 고령읍내장의 전통을 잇고 있는 상설시장으로 매월 4과 9일에 오일장도 열린다. 당시 고령읍내장의 주역은 보부상들이 조직한 고령상무사로 현재까지도 그 자취가 남아있다.

    • 테마 : 산업 >시장
    • 이야기주제 : 한국의 지역별 대표 상설시장과 오일장 >대구, 부산, 울산, 경상도의 대표 상설시장과 오일장
    • 관련문화원 : 고령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청도군

    민속놀이인 소싸움으로 상징되는 청도의 청도시장

    청도시장은 민속놀이인 소싸움으로 상징되는 청도에 위치한 전통시장으로 매월 4일과 9일에 오일장도 열린다. 장날이면 특산물인 청도반시, 복숭아, 미나리 등을 비롯하여 농산물과 생활 잡화를 판매한다. 

    • 테마 : 산업 >시장
    • 이야기주제 : 한국의 지역별 대표 상설시장과 오일장 >대구, 부산, 울산, 경상도의 대표 상설시장과 오일장
    • 관련문화원 : 청도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김천시

    조선시대 5대 시장으로 꼽히던 김천장을 잇는 김천황금시장

    김천황금시장은 경상북도 김천시 황금동에 위치하며, 조선시대 5대 시장으로 불렸던 김천장의 전통을 잇고 있는 시장이다. 김천황금시장은 상설시장으로 운영되며, 매월 5일과 10일 정기시장도 열린다. 주로 채소류와 청과류를 비롯하여 다양한 먹거리를 판매하고 있다.

    • 테마 : 산업 >시장
    • 이야기주제 : 한국의 지역별 대표 상설시장과 오일장 >대구, 부산, 울산, 경상도의 대표 상설시장과 오일장
    • 관련문화원 : 김천문화원

검색결과 필터

이야기 주제

지역 / 문화원

선택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