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다양한 주제로 구성한 지역문화콘텐츠 큐레이션 서비스

포스트 큐레이션

텍스트 타이틀 이미지
따옴표

조상님들의 태양 피하는 법

7월 7일은 작은 더위라 불리며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는 소서입니다. 에어컨, 손선풍기 등으로 더위를 식힐 때 과학기술의 발전에 감사함을 느끼지만, 한편으로는 과거에는 이 더위를 어떻게 피할 수 있었을까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되는데요. 여름만 되면 피하기 바쁜 이 더위! 조상님들은 어떻게 여름을 지내왔을지 함께 알아볼까요?

잠깐의 외출에도 쉽게 땀이 차는 요즘, 등등거리와 등토시를 입으면 땀이 차는 걸 방지할 수 있답니다! 등등거리와 등토시는 등나무 줄기를 가늘게 쪼개서 만든 옛 여름옷으로, 속옷 안에 입어 옷이 피부에 닿지 않게 하여 쾌적한 생활을 가능하게 했습니다~ 그리고 요즘에도 사용되는 죽부인은 대나무를 쪼개 얼기설기 엮어 만들었는데, 오늘날 바디필로우와 같은 물건입니다. 여름에 안고 자면 그렇게 시원하다네요!

또한, 한국 고유의 집 구조를 보면 대청마루가 있습니다. 바람이 지나가는 길목으로 쓰인 대청마루를 보면 높은 지붕이 찬 기운은 아래로 향하게 하고 더운 공기는 위쪽으로 이동하게 하였답니다. 지금처럼 에어컨, 선풍기가 없던 그 시절에도 조상님들은 지혜롭게 태양이 내리쬐는 햇빛을 피하고 있었네요~

우리도 올여름 무사히 이 더위를 잘 이겨내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