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태그검색으로 지역문화자료를 쉽게 검색해보세요

  • 지역문화이야기 충남 >보령시

    추억의 연탄집게
    연탄이 보급되면서 함께 생겨난 것이 연탄집게다. 연탄집게는 길이가 짧고 넓은 집게와 길고 좁은 집게로 나뉜다. 길이가 짧은 집게는 연탄을 집는 부분이 ‘ㄱ’자로 꺾여 있고 손잡이 부분은 고리처럼 말려 있다. 일반 가정에서는 연탄 아궁이가 깊기 때문에 짧은 집게보다는 긴 집게가 편리하다. 길이가 긴 집게도 연탄을 집는 부분이 ‘ㄱ’자로 꺾여 있기는 하지만 폭이 좁다. 연탄집게와 함께 부수적으로 필요한 도구들이 연탄 뚜껑, 연탄 받침, 연탄 숟가락 등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속초시

    추운 겨울을 덥혀 주던 난로
    난로는 원래 구들에서 좌식 생활을 하는 우리나라에서는 없었고, 입식 생활을 하는 서양인에게 알맞은 난방 기구였다. 우리나라에서는 방안에 들여놓고 난방을 했던 화로가 보편적인 난방 기구였다. 난로가 우리나라에 처음 들어온 것은 개화기 때라고 한다. 난로는 어떤 연료를 사용하는가에 따라 화목 난로, 석탄 난로, 연탄 난로, 석유 난로, 전기 난로, 가스 난로 등이 있다. 특히, 전쟁의 복구와 산업화의 혼란한 시대였지만 도시락을 얹어서 데워 먹던 석탄 난로에 얽힌 추억은 그 시절을 따뜻하고 정겨웠던 시절로 기억하게 해 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태백시

    연탄가스와 동치미 국물
    난방과 취사를 연탄으로 하던 1960년대~1980년대에는 연탄가스로 인한 중독 사고가 많았다. 특히 아궁이를 사용하는 가정에서 방구들이 금이 가거나 제대로 환기가 되지 않아 연탄가스가 부엌에 머물러 있는 경우, 그리고 방문이 제대로 닫히지 않아 문틈으로 가스가 새어 들어오는 경우에는 연탄가스 중독 사고가 발생하기 쉽다. 연탄가스를 심하게 맡을 경우 생명까지 잃기도 하는데, 이를 막기 위해 각 가정에서는 잠잘 때 물 한 그릇을 방에다 떠다놓고 자기도 했다. 그래도 연탄가스를 맡았을 때에는 항아리에서 시원한 동치미 국물을 떠다가 환자에게 먹이곤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