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태그검색으로 지역문화자료를 쉽게 검색해보세요

  • 테마스토리 경북 >울진군

    울진 죽변항, 대게로 유명한 울진 북단의 대표 포구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리에 있는 죽변항은 대나무가 많다 하여 ‘대숲 끄트머리 마을’이라는 뜻으로 ‘죽빈’이라 불렀다. 죽변항구는 1938년에 축항시설을 만들었다. 풍부한 수산자원 덕에 일찍이 시설을 완비한 항구로, 대게와 오징어, 고등어·꽁치·대게·도루묵·가자미 등도 많이 잡히고, 미역의 생산량도 많다. 죽변항에 있는 높이 15.6m 울진 등대도 유명하지만 더 특별한 것은 대게의 생산지라는 점이다. 울진과 삼척 경계의 왕돌짬에서 잡은 울진대게는 영덕대게와 달리 크고, 잘 생기고, 단단해 ‘박달게’라 부른다. 항구 주변에는 10㎞ 정도 고운 모래가 깔린 백사장이 펼쳐져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북 >울진군

    울진군에서 가장 넓은 왕피천에서 통발, 작살로 연어잡기
    경상북도 울진군 왕피천 등의 바다와 강물이 만나는 곳에는 회유하는 냉수성 물고기인 연어가 산다. 연어는 하천에서 부화한 후 바다로 내려가서 3~5년 성장한 후 다시 강으로 돌아와 산란한다. 연어는 자신이 태어난 곳으로 돌아오는 습성을 지니고 있다. 조선시대에는 함경도 고원군의 덕지천 주변이 연어가 많이 잡혔는데, 왕피천도 그중 하나였다. 왕피천은 울진군의 하천 중 가장 넓은 면적을 지닌 하천으로, 연중 마르지 않아 담수어의 서식지로도 유명하다. 1890년대에는 연어는 하루에 2,000~3,000마리를 어획했는데, 지금은 수질오염으로 개체수가 격감했다. 민물고기연구센터에서 인공부화해 치어를 방류하고 있는 실정이다. 연어는 전통적으로 통발계를 조직해 통발과 작살, 그물 등으로 잡았다. 모랫바닥에 알을 낳는 연어는 작살로 잡고, 여울목에는 통발을 설치해 잡는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북 >영덕군

    평민 출신 의병장 신돌석 장군 생가지
    신돌석 장군 생가지는 경상북도 시도기념물 제87호로 1993년 2월에 지정되었다. 신돌석 장군은 1905년 경상도에서 의병을 일으켜 경상도와 강원도 일대에서 왜군을 많이 섬멸시킨 의병장으로 잘 알려져 있다. 당시 유학자 중심으로 의병을 일으켜 대항했는데, 신돌석은 평민 출신으로 창의를 해서 유명해졌다. 그는 두 번에 걸친 창의를 했으나 평민이라는 신분과 상금에 눈이 먼 사람 때문에 끝내 부하의 손에 의해 세상을 마쳤다. 그가 태어난 경상북도 영덕군 축산면 도곡리에 그의 생가터가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