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다양한 주제로 구성한 지역문화콘텐츠 큐레이션 서비스

지역문화 포스트

삼복(三伏) 더위를 부탁해!
텍스트 타이틀 이미지
따옴표

삼복(三伏) 더위를 부탁해!

초복과 중복 그리고 말복이 되면 여름 더위를 이겨낼 보양식을 먹고 몸보신을 하는데요. 오늘은 삼복의 유래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삼복의 복(伏)은 "뜨거운 여름 기운에 무너진다"라고 하여 붙여진 이름인데, 사람이 더위에 지쳐 무기력해질 정도로 무더운 날씨를 의미한 한자어라고 합니다. 그리하여 더운 복날이 되면 민간에서는 식욕이 떨어지는 것을 보충하기 위해 제철 과일을 섭취하고 각종 보양식을 먹게 되었답니다. 그리고 그 해의 더위를 물리친다고 하여 개장국이나 백숙을 먹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이렇듯 복날 음식을 섭취하는 풍습이 오늘날까지 내려오고 있어, 우리는 복날엔 "삼계탕 먹으러 가자~"고 하는 것이지요. 물론 삼계탕뿐만 아니라 각 지역마다 풍습이 달라 장어탕, 용봉탕 등 먹는 음식도 제각각이었다고 하는데요. 올여름도 맛있는 음식 잘 챙겨 먹고, 수분 섭취도 충분히 하여 건강하고 행복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