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갑자사화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김종직의 제자 소학동자 김굉필

    조선 성종, 연산군 때에 활동했던 유학자로서 호는 한훤당(寒喧堂)이다. 김종직의 문하에서 소학을 읽고 스스로 소학동자(小學童子)라고 칭하였다. 1498년 김종직의 조의제문이 발단이 되어 평안북도 희천으로 유배되었고, 2년 후 다시 전라남도 순천으로 유배되었다. 1504년 갑자사화가 일어났을 때 다시 한 번 연루되어 사약을 받게 되었으니 향년 51세였다. 『소학』에 온 마음을 바쳤고, 명예나 이욕을 추구하지 않고 늘 예법에 따르며 경(敬)에 이르는데 전력을 다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불행하게 죽었으나 정통 성리학의 대가, 정여창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불행하게 죽었으나 정통 성리학의 대가, 정여창

    정여창은 조선 전기의 학자로 호는 일두(一蠹)이며, 시호는 문헌(文獻)이다. 무오사화로 인하여 유배의 길을 떠나게 되었으며, 갑자사화로 인하여 부관참시(剖棺斬屍 : 무덤을 파헤치고 시신을 꺼내어 처형하는 극형)의 잔혹한 형벌을 당했다. 그는 이 같이 불행한 삶을 살았으나 학문적으로는 정몽주, 김종직으로 이어지는 우리나라 유학의 정통을 전수 받은 성리학의 대가로서 학문의 목적을 성인이 되는 것에 둔 정통파 유학자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사육신과 함께 배향된 생육신 남효온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영월군

    사육신과 함께 배향된 생육신 남효온

    창절서원에는 사육신과 생육신이 함께 배향되어 있다. 사육신이 죽음으로 단종에 대한 절의를 다했다면, 생육신은 살아서 단종에 대한 절의를 지켰다. 특히 남효온은 폐위된 단종의 생모를 복위시켜야 한다는 상소를 올리고, 사육신을 소개하는 『육신전』을 저술하는 등 위험을 무릅쓰고 무너진 도의를 바로 세우고자 하였기에 생육신이 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