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기묘사화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용인시

    사화의 두려움을 이기고 세워진 심곡서원
    심곡서원은 기묘사화로 희생된 조광조와 양팽손을 배향하는 서원으로 조광조의 선산이 있는 곳에 세워졌다. 조광조는 사화로 사사된 이후 포은 정몽주와 함께 배향되어 오다가 관작이 회복되면서 선영 근처의 서원에 모셔지게 되었다. 조광조를 배향하는 서원 설립은 정몽주로부터 시작되는 조선의 도통을 바로 세우고자 하는 조선 선비들의 노력의 결과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시대를 앞서간 비운의 개혁가, 조광조
    조선 중종 때의 유학자로 호는 정암(靜庵)이며 어릴 적에 김굉필(金宏弼)에게 수학하였다. 1506년 중종반정으로 왕위에 오른 중종은 개혁정치를 추진하면서 조광조를 기용했다. 조광조를 영수로 하는 당대 사림세력은 급진적이었으며 이상을 실현하기에 급급했다. 개혁 실현을 위해 남곤, 심정 등의 중종반정 공신들을 몰아내려 했고, 이에 훈구세력들이 모함을 하여 사림들이 화를 당하게 되니, 이를 기묘사화라고 한다. 기묘사화로 조광조 이하 70여 명의 사림은 모두 사약을 받고 죽었다. 이들을 기묘명현(己卯名賢)이라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청도군

    무오사화와 기묘사화의 산물인, 청도 삼족대
    청도 삼족대는 1519년 김대유가 낙향하여 지은 정자이다. 그는 김일손의 조카로 조광조·주세붕·조식 등과 교우했던 인물이다. 그는 김일손의 ‘조의제문’으로 발단된 무오사화에서 아버지와 함께 유배 생활하였고, 다시 기묘사화로 낙향하여 삼족대에서 후학을 양성하며 지냈다. 인근의 박하담과 함께 사창(社倉) 설치를 주도하여 삼족대 아래의 동창천(東倉川) 이름도 여기서 기인되었다. 영남학파의 거두 남명 조식이 삼족대에 자주 방문하여 여러 편의 시를 남겼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