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밤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한강 밤섬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김제시

    곡식을 보관하는 가구, 뒤주
    뒤주는 곡식을 담아 보관하는 가구이다. 가정에서 쌀·보리·콩·깨 등의 곡식을 넣어두는 궤(櫃)로서 무게를 지탱하기 위해 튼튼하고 견고하게 제작되었고 쥐나 해충, 습기의 피해를 막기 위해 다리를 높게 만들었다. 쌀뒤주는 크고, 팥뒤주는 작았다. 조선시대에는 서울 밤섬에서 만든 것을 최상품으로 쳐주었다. 뒤주는 단순한 가구를 넘어서 그 집안의 부와 재력을 상징하는 물품이기도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군밤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공주시

    추운 겨울날 새벽까지 파는 군밤
    밤은 우리나라에서 오랜 옛날부터 먹은 과실이다. 조선시대에는 평양밤과 양주밤이 유명했는데 일제 강점기에도 명성이 이어졌다. 특히 평양밤은 당도가 높아 일본으로 많이 이출되었다. 일제강점기부터 군밤장사의 수가 많아지는데 주로 도시에서 낮부터 새벽 2시까지 화로에 밤을 구워 팔았다. 가을부터 초봄까지가 군밤장수의 활동기였다. 일제강점기 서울의 일본인이 운영하는 백화점 근처에선 기계로 평양밤을 구워팔기도 했다. 어린 군밤장수는 10전의 군밤을 팔기위해 추운 겨울 낮부터 새벽까지 바깥에서 떨기도 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공주시

    추운 겨울날 새벽까지 파는 군밤
    밤은 우리나라에서 오랜 옛날부터 먹은 과실이다. 조선시대에는 평양밤과 양주밤이 유명했는데 일제 강점기에도 명성이 이어졌다. 특히 평양밤은 당도가 높아 일본으로 많이 이출되었다. 일제강점기부터 군밤장사의 수가 많아지는데 주로 도시에서 낮부터 새벽 2시까지 화로에 밤을 구워 팔았다. 가을부터 초봄까지가 군밤장수의 활동기였다. 일제강점기 서울의 일본인이 운영하는 백화점 근처에선 기계로 평양밤을 구워팔기도 했다. 어린 군밤장수는 10전의 군밤을 팔기위해 추운 겨울 낮부터 새벽까지 바깥에서 떨기도 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공주시

    공주 명산물 ‘알밤’의 무한변신, 공주 밤묵
    공주 밤묵은 껍질과 보늬를 벗긴 밤을 곱게 갈아 베보자기나 체에 넣고 물에 걸러서 가라앉힌 앙금을 걸쭉하게 끓인 후 틀에 부어 굳힌 충청남도 공주시의 향토식품이다. 공주시는 전국 밤 생산량의 12.5%를 차지하는 알밤 주산지로서 밤을 이용한 다양한 향토음식으로도 유명한 지역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부여군

    부여의 달콤한 밤과 알밤막걸리
    충청남도 부여군은 공주시와 함께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밤 생산지이다. 억센 가시가 돋은 밤송이 속에는 윤기 나는 밤이 한 개에서 많게는 세 개씩 숨어있다. 밤은 생으로 먹어도, 구워서 먹어도 맛있지만 막걸리의 재료로도 사용된다. 특히 부여군의 알밤으로 만드는 밤막걸리들은 그 달콤하고 진득한 맛으로 젊은이들과 여성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막걸리는 시금털털하다는 편견을 깨어버리는 달콤한 알밤막걸리는 고소하고 달콤하고 목넘김이 좋아 술술 들이킬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양주밤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공주시

    추운 겨울날 새벽까지 파는 군밤
    밤은 우리나라에서 오랜 옛날부터 먹은 과실이다. 조선시대에는 평양밤과 양주밤이 유명했는데 일제 강점기에도 명성이 이어졌다. 특히 평양밤은 당도가 높아 일본으로 많이 이출되었다. 일제강점기부터 군밤장사의 수가 많아지는데 주로 도시에서 낮부터 새벽 2시까지 화로에 밤을 구워 팔았다. 가을부터 초봄까지가 군밤장수의 활동기였다. 일제강점기 서울의 일본인이 운영하는 백화점 근처에선 기계로 평양밤을 구워팔기도 했다. 어린 군밤장수는 10전의 군밤을 팔기위해 추운 겨울 낮부터 새벽까지 바깥에서 떨기도 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평양밤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공주시

    추운 겨울날 새벽까지 파는 군밤
    밤은 우리나라에서 오랜 옛날부터 먹은 과실이다. 조선시대에는 평양밤과 양주밤이 유명했는데 일제 강점기에도 명성이 이어졌다. 특히 평양밤은 당도가 높아 일본으로 많이 이출되었다. 일제강점기부터 군밤장사의 수가 많아지는데 주로 도시에서 낮부터 새벽 2시까지 화로에 밤을 구워 팔았다. 가을부터 초봄까지가 군밤장수의 활동기였다. 일제강점기 서울의 일본인이 운영하는 백화점 근처에선 기계로 평양밤을 구워팔기도 했다. 어린 군밤장수는 10전의 군밤을 팔기위해 추운 겨울 낮부터 새벽까지 바깥에서 떨기도 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공주밤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공주시

    추운 겨울날 새벽까지 파는 군밤
    밤은 우리나라에서 오랜 옛날부터 먹은 과실이다. 조선시대에는 평양밤과 양주밤이 유명했는데 일제 강점기에도 명성이 이어졌다. 특히 평양밤은 당도가 높아 일본으로 많이 이출되었다. 일제강점기부터 군밤장사의 수가 많아지는데 주로 도시에서 낮부터 새벽 2시까지 화로에 밤을 구워 팔았다. 가을부터 초봄까지가 군밤장수의 활동기였다. 일제강점기 서울의 일본인이 운영하는 백화점 근처에선 기계로 평양밤을 구워팔기도 했다. 어린 군밤장수는 10전의 군밤을 팔기위해 추운 겨울 낮부터 새벽까지 바깥에서 떨기도 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첫날밤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대구광역시 >중구

    초야(初夜)에 파초류를 꺼린다
    「초야(初夜)에 파초류를 꺼린다」라는 혼인을 한 첫날 밤에 어린 신랑이 신부와 정을 통한 간부가 자신을 죽이려 한다고 오해를 하고 신부를 버려둔 채 신방을 빠져나온다. 어린 신랑은 9년이라는 세월을 정처 없이 떠돌다가 우연히 첫날밤을 보낸 신부 집에서 도착한다. 그곳에서 첫날밤 그대로 신방에 앉아 있는 신부를 발견하고 반가운 마음에 신부를 만지자 먼지와 재가 되어 사라져 버렸다고 하는 비극적인 내용의 이야기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