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조선총독부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조선총독부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안산시

    국가폭력의 근대화 – 안산 선감학원 자리
    경기도 단원구 선감동에 일제 강점기 말 설치된 선감학원은 ‘부랑아 수용소’였다. 식민지 행정 기관과 경찰은 길거리에서 자의적 잣대로 청소년들을 단속해 정확한 신원 확인 없이 선감도로 보냈다. 선감도 주민들을 강제로 이주시키고 들어선 선감학원은 수용된 청소년들에게 강제 노역을 시켰다. 소년들은 가혹한 매질과 배고픔에 시달렸으며, 바다를 건너 탈출하려다가 익사한 경우도 많았다. 선감학원은 심한 구타로 숨지거나 익사한 수용생들을 암매장했다. 해방 후에도 식민지 시절의 관행은 그대로 이어뎌 1982년 폐원될 때까지 선감학원은 행정기관과 경찰이 조사 없이 보낸 하층민 청소년들을 수용했다. 현재 선감학원 자리는 경기창작센터로 변했다. 일본인 이하라 히로미츠가 1989년 자전적 소설로 선감학원의 비극을 알렸다. 하지만 지금도 선감학원에서 일어났던 참상은 완전히 밝혀지지 않았으며, 피해자들에게 보상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일제강점기 일본인의 시선으로 본 시장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에 의해 조선을 대상으로 한 민속 조사가 이루어졌다. 당시 조선총독부의 위탁 신분으로 조선의 민속을 조사한 사람이 무라야마 지준이다. 그는 시장이 조선사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사회경제, 사회발전, 사회생활, 사회결합 등으로 나누어 설명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