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충청남도지명유래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아산시

    마을수호신 황룡이 다시 돌아온 회룡리
    충청남도 아산시 배방읍 회룡리 마을에 절터가 있는데, 이곳에는 하늘에서 잘못을 저질러 지상으로 내려온 황룡이 살고 있었다. 황룡은 절터와 마을사람들을 보호하며 3년을 살면 다시 하늘로 돌아갈 수 있었는데, 하루는 세종대왕과 그 일행이 온양온천을 가는 도중 길을 잃고 헤매고 있을 때 농부로 변신하여 도와주었다. 그러나 절터를 벗어나지 말라는 계율을 어긴 탓에 이무기로 변했다. 이 소식을 들은 세종대왕이 절을 다시 짓게 했고, 하늘에서는 황룡에게 다시 절터로 가서 지내도록 했다. 이에 마을사람들은 황룡이 다시 돌아온 것을 기념해 회룡리(回龍里)라 이름붙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보령시

    판서가 살던 마을, 보령 판서골
    당쟁에 남편을 잃은 부인이 어린 아이를 데리고 시골로 왔다. 부인은 열심히 일을 하고 돈을 모아 아이를 서당에 보냈다. 하루는 아들이 나무를 하러갔다가 길을 잃고 산속에서 아름다운 처녀를 만났으나 어머니의 말을 듣고보니 그녀가 아버지를 죽인 원수의 딸이라는 걸 알게 되어 마음을 접고 공부를 하여 벼슬을 하게 된다. 그러던 어느 날 꿈에 도승이 나타나 원수의 딸과 결혼하라고 한다. 서로 마음을 확인한 두 사람은 어머니를 설득하여 둘은 결혼하였고, 아들은 판서 벼슬까지 올랐다. 나이가 들어 부인과 어머니를 모시고 어려서 살던 곳에 내려와 살았다. 후에 마을 사람들은 판서 벼슬까지 오른 분이 살던 곳이라 해서 판서골이라 불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논산시

    태조 왕건의 꿈 해몽을 잘 해줘서 받은 왕밭
    태조 왕건은 후백제와 전쟁 중 잠깐 쉬는 동안 꿈을 꾸었다. 꿈이 하도 기이해서 해몽을 잘한다는 무당이 사는 논산 부적면 부인리로 가서 만났다. 무당은 곧 후삼국을 통일할 꿈이라고 풀이를 했다. 이에 고무된 태조와 부하들은 후백제와의 싸움에서 이겼다. 이후 태조는 꿈 풀이를 잘 해준 보답으로 무당에게 밭을 하사했는데, 이를 지역사람들은 왕이 준 밭이라 해서 왕밭이라 했다. 이곳이 충남 논산 광석면 왕전리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