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포스트

독서의 계절,역사가 있는 교육기관
지역문화 포스트

독서의 계절,역사가 있는 교육기관

독서의 계절에 생각해보는 역사가 있는 교육시설을 찾아보자.

콘텐츠 목록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안동시

    한국 건축의 백미, 안동 병산서원 만대루

    류성룡(柳成龍)을 모신 안동 병산서원은 우리나라 서원 건축의 백미로 평가된다. 그 정점에 있는 것이 바로 만대루(晩對樓)이다. 만대루는 두보의 시 “푸른 절벽은 오후 늦게 대할 만하다(翠屛宜晩對)”에서 따온 이름이다. 정면 7칸, 측면 2칸의 누각인 만대루는 자연과 하나 되는 건물이다. 아래층 주춧돌과 기둥도 그렇고, 만대루에서 바라보는 낙동강과 하얀 모래톱, 그 너머의 병산 풍경은 가히 무릉도원이다.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영주시

    최초의 서원에 지어진, 영주 소수서원 경렴정

    경렴정은 우리나라 최초의 사액서원인 소수서원에 자리한다. 경렴정은 다른 서원의 누정과 다른 점이 많다. 경렴정은 용도나 양식을 볼 때 누각이 아니라 정자의 형태이고, 다른 서원의 누각과 달리 서원 밖에 세워져 있다. 정자에는 ‘경렴정’이라 쓴 두 개의 편액과 신재 주세붕과 퇴계 이황이 지은 시를 비롯한 여러 현판이 걸려있다. 

  • 지역문화이야기 경북 >경주시

    병산서원 만대루와 자웅을 겨루는, 경주 옥산서원 무변루

    경주 옥산서원 무변루(無邊樓)는 건축미가 뛰어난 병산서원 만대루와 견줄 수 있는 누각이다. 옥산서원은 회재 이언적을 향사하는 서원이다. 무변루는 정면 7칸, 측면 2칸의 이층 누각이다. 그런데 반대편에서 보면 정면 5칸, 측면 2칸 단층처럼 보인다. 옥산서원의 네 건물이 서로 처마를 맞대어 양끝 2칸이 안보이기 때문이다. 무변루는 다른 누각과 달리 숙식을 할 수 있는 두 개의 방이 있는 특이한 구조이다. 누각의 대청 안쪽에 걸려있는 ‘무변루’ 편액은 석봉 한호가 썼다.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함양군

    ‘게’ 그림으로 장원급제를 꿈꾸던, 함양 남계서원 풍영루

    정여창을 향사하는 남계서원(灆溪書院)은 소수서원에 이어 두 번째로 지어진 서원이다. 남계서원은 소수서원과 달리 전형적인 ‘전학후묘(前學後廟)’의 형식으로 우리나라 서원 건축구조의 기틀을 세웠다. 남계서원은 1552년(명종 7) 창건하여 1566년 ‘남계서원’ 사액을 받았다. 누각인 풍영루는 1847년 불에 탔다가 1849년 다시 중건한 것이다. 누각 정면에는 ‘풍영루(風詠樓)’, 반대편에는 ‘준도문(遵道門)’이라는 편액이 걸려있다. 누각 천정에는 도배하듯 그림이 그려져 있다. 그 가운데 장원급제를 상징하는 두 마리 ‘게’ 그림이 인상적이다.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정읍시

    고운 최치원이 그리워지는, 정읍 무성서원 현가루

    무성서원 현가루(絃歌樓)는 서원으로 들어가는 문루이자 유생들의 휴식처다. 무성서원은 최치원을 향사하는 서원으로 그의 학행을 추모하기 위해 세운 태산사(泰山祠)에 기원을 두고 있다. 최치원은 태산(현재 태인) 태수가 돼서 선정을 베풀어 무성서원에 모셔졌다. 무성서원의 문루인 현가루는 안동 병산서원 만대루와 마찬가지로 1891년 나중에 만들어졌다.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장성군

    호남지방 지성의 산실, 장성 필암서원 확연루

    확연루(廓然樓)는 필암서원의 문루이자 유생들의 휴식 공간이다. 필암서원은 하서 김인후를 기리는 서원이다. 필암서원은 1590년 창건된 후 정유재란 당시 소실되어 1624년 복원하였고, 1662년 ‘필암서원’ 사액을 받았다. 필암서원이 들어선 위치가 수해를 당하기 쉬운 곳이어서 1672년 지금 위치로 이건하였다. 현재의 확연루도 1752년 화재로 전소되어 다시 중건한 건물이다. 1760년 김시찬이 「확연루기」를 지었고, ‘확연루’ 편액은 우암 송시열이 썼다.

  • 지역문화이야기 대구 >달성군

    유교 전통을 이어가는, 달성 도동서원 수월루

    대구 달성의 도동서원 수월루(水月樓)는 서원의 문루이자 유생들의 휴식공간이다. 도동서원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에 오른 9개 서원 가운데 하나이다. 김굉필(金宏弼)을 모신 서원으로, 1607년 도동서원이란 사액을 받았다. ‘공자의 도가 동쪽으로 왔다’라는 의미이다. 도동서원의 공간은 ‘수월루 – 환주문 – 동ㆍ서재 - 중정당 – 내삼문 – 사당’이 일렬로 이어진다. 문루인 수월루는 창건 당시에는 없다가 1849년 처음 지어졌다가 1973년 중건한 건물이다. 수월루(水月樓). 말 그대로 ‘물에 비친 달’을 의미하듯이 누각에 오르면 앞으로 낙동강의 물줄기와 주변 경관이 펼쳐진다.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거창군

    물흐르듯 자연과 하나 되는, 거창 구연서원 관수루

    거창 구연서원 관수루는 천하의 절경에 세운 요수정과 거북바위 수승대와 마주한다. 관수루는 서원으로 출입하는 문루이다. 관수루가 들어선 자리, 그 모습, 그 이름, 모두가 예사롭지 않다. 자연석 암반 사이에 세워진 관수루는 자연과 조화를 이룬 대표적인 누각이다. 요수정(樂水亭)과 관수루(觀水樓). 두 이름 모두 물과 관련된다. 흐르는 물과 같이 자연에 순응하며 살고자 하는 마음이 담겨 있다.

  • 지역문화이야기 전남 >순천시

    선교사의 자녀들, 구 순천선교부 외국인 어린이학교

    미국 남장로회 순천선교부는 1910년 설립이 결정되었다. 당시 순천선교부에는 선교사만 70명 이상이 오가며 활동했다. 순천선교부는 1913년부터 순천시 매곡동 일대 버려진 땅에 교회, 학교, 병원을 세우고, 사택을 지어 활동 근거지를 마련하기 시작했다. 순천선교부 외국인 어린이학교는 기혼 선교사들의 자녀 교육을 위해 회색 벽돌로 지은 건물이다. 낯 설고 물 설은 식민지 땅에서 헌신한 선교사들의 자취를 짐작하게 해 주는 장소이기도 하다. 순천선교부 외국인 어린이학교는 순천시 순천선교부 거리의 등록문화재 5곳 가운데 한 곳이다.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 >수원시

    수원 교육 백년의 상징, 수원 삼일중학교 아담스 기념관

    수원의 삼일학교는 1903년 수원의 애국지사들이 주동이 되어 설립되었다. 삼일학교라는 교명은 기독교 교리의 삼위일체를 뜻한다. 아담스 기념관은 1923년 삼일학교의 새 교사로 지어졌다. ‘아담스’는 삼일학교 신축 교사를 지으라고 헌금을 모아 보내준 미국 교회의 이름에서 유래했다. 아담스 기념관은 지하 1층, 지상 2층으로 지어진 붉은 벽돌 건물이다. 중국인 기술자가 현장 감독을 맡아 공사를 진행한 아담스 기념관은 세련된 균형미를 갖춘 건축물로 평가된다. 아담스 기념관은 현재도 옛 모습을 간직한 수원 교육사의 중요한 근대유산으로 꼽힌다.

  • 지역문화이야기 광주 >동구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광주 서석초등학교 본관·별관·체육관

    광주 서석초등학교는 광주광역시에 최초로 세워진 근대식 공립학교다. 1896년 소학 교령에 따라 공립소학교로 문을 열었다. 일제강점기에는 광주 공립보통학교가 되었다. 1930년 강당 겸 체육관[현재의 서석당]이 세워졌고, 1935년 본관, 1943년 별관이 건축되었다. 학교의 이름은 1938년 광주 서석 공립 심상소학교가 되어, 서석이라는 유서 깊은 이름을 붙였다. 서석은 무등산의 이칭이자, 광주의 옛 이름이 서석읍이다. 해방 후에도 서석이라는 교명은 계속 사용되었다. 광주 서석초등학교 본관과 강당, 별관은 정성 들여 지은 붉은 벽돌 건물이다.

  • 지역문화이야기 전북 >익산시

    수의학 배우던 전국 수재들, 익산 구 이리농림학교 축산과 교사

    이리농림학교는 1922년 전국에서 유일한 갑종 실업학교로 개교했다. 5년제 공립학교였던 이리농림학교는 농과와 임과로 시작되어, 1931년에는 수의축산과가 설치되었다. 수의축산과는 졸업 시 수의사 자격을 주었다. 이리농림학교는 개교할 때부터 전국의 수재가 진학을 희망하는 학교 가운데 한 곳이었다. 축산과 교사는 1932년 특별교실로 지어졌다. 실험실습이 이뤄지던 공간으로서, 교실과 교실 사이에 기둥 겸 굴뚝을 세웠고, 벽돌 벽면을 가로로 분할한 듯이 보이는 장식 등이 눈에 띄는 건축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