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경북 상주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상주의 학맥

    출처 :경상북도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경상북도 >상주시

    상주의 학맥
    경북 상주의 학맥을 인물, 시대별로 체계적으로 조사, 연구하여 상주 유학의 발전 배경과 학문 경향을 담은 책이다. 경북 상주는 영남 문화의 생성 및 발전에 큰 몫을 해온 곳으로 조선 전기 상산 김씨(商山金氏)를 중심으로 하는 뚜렷한 학맥(學脈: 학문적으로 통하거나 이어지는 줄기)이 있었다.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상주시

    불길에서 주인을 구하고 죽은 개를 묻은 상주 개무덤이
    경북 상주시 만산동에는 개무덤이라는 마을이 있다. 술을 좋아하는 박 씨가 하루는 주막에서 술을 많이 마시고 집으로 돌아오던 길, 길을 잃고 헤매다 잠이 들고 말았다. 담배를 피우다 잠이 들었던 까닭에, 담뱃불이 마른 풀에 옮겨붙어 큰 불이 났다. 어디선가 박 씨의 개가 달려와 잠든 주인을 깨웠으나 그가 일어나지 않자, 웅덩이로 달려가 몸에 물을 묻혀 불을 껐다. 불길은 잡혔지만 개는 그만 죽고 말았다. 뒤늦게 그 사실을 알게 된 박 씨는 그 곳에 개를 장사지내고 매년 제사까지 지내주었다고 한다. 이후 마을이 생기자 그 곳을 개무덤이라고 불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상주시

    산이 있다 사라진 마을, 상주 묏골
    옛날 경북 상주시 원장리에 평택 윤씨 일가가 살았다. 그들은 시주 온 스님들을 박대했다. 한번은 노승이 찾아와 앞산을 깨고 길을 똑바로 내면 집안이 더욱 융성할 것이라 했다. 평택 윤씨는 스님 말을 그대로 따랐다. 그러나 집안은 망해 버렸고, 이후 남은 산을 파 간 사람들도 모두 망했다. 산이 있다 사라진 마을이라 해서 그 곳을 묏골이라고 불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