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관례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왕세자의 관례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조선 왕실의 관례

    조선시대 왕세자의 관례 의식은 보통 인정전에서 왕이 빈찬에게 관례를 행할 것을 명령하면 시작된다. 동궁 정당(경현당, 시민당 등)에서 관례가 거행된 후 다시 인정전에서 하례를 받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조선시대 왕실에서 거행된 왕세자의 관례 절차를 간략하게 정리하면, "빈찬 명령-초가-재가-삼가-초례-명자례-회빈객-조알" 순으로 거행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어른이 되어 내는 음식과 술, 진세턱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어른이 되어 내는 음식과 술, 진세턱

    일반적으로 16~20세가 된 사람들이 노동력을 인정받기 위해 마을에 있는 들돌을 들어올린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한 명의 어른으로 인정을 받고 축하를 받으면 음식과 술을 대접한다. 이를 진세턱이라고 한다. 충청도에서는 꽁배술이라고도 한다. 일반적으로 바쁜 농사일이 마무리되는 7월 칠석이나 백중에 이루어진다. 주로 논농사가 많이 이루어지는 남부지역에서 이루어졌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새로운 이름을 부여받는 의식인 자관자례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진주시

    새로운 이름을 부여받는 의식인 자관자례

    자관자례는 관례와 계례에서 마지막 단계에서 행해졌다. 주례자인 빈이 관자 혹은 계자에게 주는 자는 당사자들에게 그 자에 어울리는 행동을 하라는 뜻이 담겨 있다. 자관자례는 성인이 되는 시점에 당사자들에게 새로운 호칭을 부여함으로써 기성 사회로의 통합을 의미하는 통합의례가 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무거운 돌을 들어 힘을 겨루는 제주 뜽돌들기

    제주도에서 전승되는 민속놀이로 남자들의 힘겨루기 놀이다. 뜽돌들기는 내륙에서의 들돌들기와 유사한 형식이라 성년식에서 유래된 것으로 추측된다. 크고 무거운 돌을 얼마나 높이 드는지, 얼마나 오래 드는지, 얼마나 이동하는지에 따라 승부를 겨룬다. 1950년대 전후로 사라져 현재는 전승하는 마을이 없고, 다만 제주도의 체육대회나 축제에서 활용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왕실의 관례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조선 왕실의 관례

    조선시대 왕세자의 관례 의식은 보통 인정전에서 왕이 빈찬에게 관례를 행할 것을 명령하면 시작된다. 동궁 정당(경현당, 시민당 등)에서 관례가 거행된 후 다시 인정전에서 하례를 받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조선시대 왕실에서 거행된 왕세자의 관례 절차를 간략하게 정리하면, "빈찬 명령-초가-재가-삼가-초례-명자례-회빈객-조알" 순으로 거행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사대부 관례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사대부가의 관례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화순군

    사대부가의 관례

    관례는 아이가 어른이 되었음을 사회적으로 인정받는 의례이다. 우리나라의 관례는 고려 말에 『주자가례』가 유입되면서 사대부 계층에 정착되었다. 조선 시대 사대부 집안에서는 『주자가례』 와 같은 예서에 따라 관례를 치렀다. 조선 시대 사대부가에서 행해진 관례의 절차는대체로 "택일- 준비-시가례-재가례-삼가례-초례-자관자례-현우사당" 순으로 진행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