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관사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북도 >괴산군

    70년간 군수 관사로 쓰인 100년 전통 한옥 - 괴산군수 관사
    충청북도 괴산군 괴산읍 동부리 괴산군수 관사는 1910년대에 지어진 전통 한옥이다. 괴산읍 중심가는 조선총독부가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괴산·연풍·청안을 통합하여 괴산군으로 설정한 이후 형성되었다. 전통 한옥도 그 무렵 지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전통 한옥은 1950년 최 씨 성을 가진 부자가 괴산군에 기증한 이후 지금까지 군수 관사로 사용되었다. 관사는 안채, 사랑채, 행랑채로 나뉘는데 각기 독립적인 공간이면서 동선을 고려해 유기적으로 배치되었다. 한옥 관사 근처에는 괴산의 명물인 고추 오일장이 열린다. 한옥에서 동진천 건너편에는 경술국치 당시 자결 순국한 홍범식 선생의 고택이자. 역사소설 『임꺽정』을 쓴 홍명희의 생가가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대전광역시 >동구

    빈 관사를 쓸모 있게, 소제창작촌
    대전역 뒤쪽의 소제동은 1904년 대전역이 생긴 이후 일본 철도공사 종사자들과 기술자들이 집단으로 거주한 철도관사촌이다. 한때 흥했던 그곳은 전쟁과 도시화로 버려졌고, 빈집이 2천채가 넘는 곳이 되었다. 그곳에 유현민 작가가 들어와 소제관사42호를 ‘소제창작촌’으로 바꾸었다. 그리고 소제창작촌 근처의 빈 집에 시울마실, 293빈집, 소호헌도 문을 열었다. 모두 사람이 떠난 지 몇 년씩 된 집이고, 마을 주민들의 배려와 도움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공간들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마포구

    네거티브 문화재로 가치 있는 상암동 일본군 관사
    1930년대 일제강점기 일본군 경성사단이 중국 침략을 본격화하면서 세운 일본군 장교용 관사로 2005년 대규모 택지 조성 중에 발견했다. 이후 문화재청은 지표조사를 통해 근대문화유산으로 보존할 가치가 있다고 결정하여 2010년 상태가 가장 양호한 2개동을 이전, 복원하여 교육과 전시공간으로 사용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