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광주지명유래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광주지명유래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5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광주광역시 >광산구

    억새밭을 일구다 금덩이가 나온 광주 산막동 보화마을
    광주광역시 산수리 마을에는 성실하기로 소문난 여양진이 살았다. 그는 스님의 권유로 산막동에 이주를 하여 농사를 지었다. 당시 이곳은 억새가 많아 그것을 일일이 베어내고 밭을 일구는 게 쉽지 않았다. 그렇게 밭을 일구던 그는 어느 날 땅에서 금덩이를 파냈다. 여양진은 금덩이가 스님의 덕으로 얻은 것이나 부처님 것이라 생각하고 그것을 전해줄 절을 찾아 떠났다. 이후 여양진이 가꿔놓은 밭에는 여러 사람들이 이주해 살았고, 주변 마을에서는 금은보화를 얻은 곳이라 해서 보화촌(寶貨村)이라 불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광주광역시 >서구

    용수의 죽음에 주위의 돌들도 슬퍼서 하얗게 변한 백석골
    용수는 어려서 죽은 동생의 극락왕생을 바라며 새벽마다 운천사에 있던 석불에 빌었다. 그러던 어느 날 석불이 사라졌다. 수소문해서 가져간 일본인과 스님을 만났으나 석불은 이미 물속에 버려졌다. 석불을 찾아 방죽가를 떠돌던 용수의 눈에 석불이 보이더니 이내 돌아가신 어머니의 얼굴로 변하였다. 어머니는 동생의 손을 잡고 저수지를 건너오고 있었다. 용수는 자신도 모르게 어머니를 외치며 물속으로 뛰어들었다. 이후 일대의 돌들은 용수의 죽음을 애도하는 뜻에서 하얀색으로 변했고, 지역민들은 이곳을 백석골이라 불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광주광역시 >광산구

    스님이 수로를 만들어 물을 넘긴 무네미재
    어등산 중턱 절골 마을에 차준백 선생이 살았는데, 고개 너머에 때쭉거리에 차 선생의 천수답이 있었다. 물이 부족해 농사를 짓지 못하는 것이 안타까웠던 차선생의 부인은 어느 날 자기 집을 방문한 스님에게 사정을 이야기하고 도움을 구한다. 그러자 스님이 자기가 수로를 파는 동안 부인은 베를 짜서 장삼을 짓자며 내기를 제안한다. 부인은 흔쾌히 수락하고, 두 사람은 두 달 동안 열심히 일해서 같은 날 수로파기와 장삼짓기를 끝낸다. 이렇게 해서 아래에 있는 절골의 물이 능선을 돌아 때쭉거리 들에 물을 대게 되었고, 고개로 물이 넘어갔다고 하여 무네미재라 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