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군대해산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일제로부터 국권을 수호하기 위한 정미의병

    1907년 8월 군대해산을 계기로 해산당한 많은 군인이 의병에 가담하여 정미의병 정쟁이 시작되었다. 이에 따라 의병부대의 전투력이 강화되어 의병투쟁은 본격적인 전쟁의 양상을 띠면서 전국으로 확산되었다. 이중 황해도‧경기도의 김수민, 함경도의 홍범도 등이 평민의병장으로 명성을 날렸다. 정미의병은 한일병합 이후에도 이어져 1915년까지 전개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한국을 강점하기 위한 예비조처로서 체결된 한일신협약

    일제는 1907년 7월 24일 이토 통감과 하야시 외무대신을 통하여 한일신협약을 이완용에게 전달하여 강제로 대한제국 정부와 체결하도록 하였다. 이 협약에 의거하여 일제는 1910년 강점할 때까지 사법권·행정권·관리임명권을 탈취하는 등 한국의 식민지화를 위한 마지막 기반을 조성해갔다. 이에 1907년 해산된 군인을 중심으로 각지에서 항일의병투쟁이 다시 일어났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해남군

    호남의병 전투지 대흥사 심적암 터

    대흥사의 심적암은 1909년 7월 황준성·황두일·추기엽 등이 이끄는 의병이 일본군의 기습을 받아 크게 패한 곳으로 호남의병의 최후의 격전지이다. 황준성은 대한제국 군대의 참령으로 추기엽·황두일 등과 함께 의병 150여명을 모집하여 총으로 무장하고 완도·해남 일대에서 활약하다 1910년 4월 22일에 대구 고등법원에서 사형을 언도받고 순국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