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김굉필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시대를 앞서간 비운의 개혁가, 조광조
    조선 중종 때의 유학자로 호는 정암(靜庵)이며 어릴 적에 김굉필(金宏弼)에게 수학하였다. 1506년 중종반정으로 왕위에 오른 중종은 개혁정치를 추진하면서 조광조를 기용했다. 조광조를 영수로 하는 당대 사림세력은 급진적이었으며 이상을 실현하기에 급급했다. 개혁 실현을 위해 남곤, 심정 등의 중종반정 공신들을 몰아내려 했고, 이에 훈구세력들이 모함을 하여 사림들이 화를 당하게 되니, 이를 기묘사화라고 한다. 기묘사화로 조광조 이하 70여 명의 사림은 모두 사약을 받고 죽었다. 이들을 기묘명현(己卯名賢)이라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대구광역시 > 달성군

    유교 전통을 이어가는, 달성 도동서원 수월루
    대구 달성의 도동서원 수월루(水月樓)는 서원의 문루이자 유생들의 휴식공간이다. 도동서원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에 오른 9개 서원 가운데 하나이다. 김굉필(金宏弼)을 모신 서원으로, 1607년 도동서원이란 사액을 받았다. ‘공자의 도가 동쪽으로 왔다’라는 의미이다. 도동서원의 공간은 ‘수월루 – 환주문 – 동ㆍ서재 - 중정당 – 내삼문 – 사당’이 일렬로 이어진다. 문루인 수월루는 창건 당시에는 없다가 1849년 처음 지어졌다가 1973년 중건한 건물이다. 수월루(水月樓). 말 그대로 ‘물에 비친 달’을 의미하듯이 누각에 오르면 앞으로 낙동강의 물줄기와 주변 경관이 펼쳐진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대구광역시 > 달성군

    김굉필의 호에 담긴 의미와 삶
    김굉필은 ‘한훤당’과 ‘사옹’이라는 호를 사용하였다. 그의 호에는 자연의 이치를 깨닫고 천명을 받아들이며 인(仁)을 두터이 하며 살고자 했던 그의 철학이 담겨 있다. 생원시에 합격해 성균관에 입학했지만, 벼슬에 뜻을 두지 않고 처가의 고향에 은거하며 학문을 닦고 후학을 가르치던 김굉필은 연산군 재위기에 산림처사로 천거되어 관직에 오른다. 하지만 채 2년이 되기 전에 무오사화에 연루되어 유배를 갔고 5년 후에 갑자사화로 죽임을 당한다. 이 모든 것을 대하는 김굉필의 자세에서 우리는 ‘한훤당’과 ‘사옹’의 뜻을 되새기게 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