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김장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여주시

    주자학과 율곡학의 정통을 세운 우암 송시열

    동방의 주자로 비유되는 송시열은 어린 시절부터 ‘주자는 후대의 공자요, 율곡은 후대의 주자’라는 말을 들으며 자랐다. 주자와 율곡에 대한 절대적인 신념이 있었던 송시열은 주자에 대한 비판을 철저히 배격하는 한편 율곡의 학문을 계승하고 발전시켜 퇴계학파와 함께 율곡학파가 조선의 유학계에 자리 잡는데 큰 역할을 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기호학파 예학의 체계를 완성한 김집

    서울 출신으로 본관은 광산(光山)이며 호는 신독재(愼獨齋)이고 김장생(金長生)의 아들이다. 그는 사계 김장생을 학문적으로 계승하여 일상 속에서 예를 실천해야할 것을 강조하였다. 성혼의 문하에서도 배웠으며 송시열, 송준길, 윤선거 등에게 학문을 전하여 기호학파의 형성에 중대한 역할을 하였고, 그의 아버지인 김장생을 비롯해 송시열, 송준길, 윤선거 등과 함께 기호 예학의 체계를 완성하였다고 볼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논산시

    김장생이 예학을 가르치던 곳에 세워졌던 돈암서원

    돈암서원은 조선의 예학을 학문적으로 자리매김한 김장생을 배향하는 서원으로, 김장생이 후학을 가르치던 양성당 옆에 세워졌다가 후에 지금의 위치로 이건 되었다. 서원에는 김장생의 뒤를 이어 학문과 강학을 이어간 아들 김집과 제자인 송시열과 송준길이 함께 배향되어 있어 조선 예학을 이끌었던 주요 선현들을 만날 수 있다. 19세기 들어 주변 지형이 변하고 서원 앞에 흐르는 사계천이 범람하면서 침수피해가 커지자 1880년(고종 17) 지금의 자리로 옮겨 세워졌다. 건물이 웅장했던 강당 응도당은 1971년에 이르러서야 현재의 자리로 옮겨졌다. 이건 과정에서 당초의 건물배치와는 다른 모습을 갖게 되었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김장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6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경주시

    조선의 노블레스 오블리주, 최부자집 며느리의 사연이 담긴 김치 사연지

    사연지는 경상도 백김치의 일종으로 경상북도 경주시와 안동시의 향토음식이다. 만드는 방법이 까다롭고 정성이 많이 들기 때문에 안동지역에서는 제사상에도 올린다. 경주 최부자집의 내림음식으로도 유명하며 사연지라는 이름도 최부자집에서 유래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돼지고기 수육을 곁들인 보쌈이 아니야~ 맛과 정성을 감싸 안은 개성 보쌈김치

    보쌈김치는 해물, 채소, 과일 등 다양한 소를 넣고 보자기로 물건을 싸듯 배춧잎으로 감싸 만든 김치이다. 일반 배추김치보다 속재료를 낙지, 전복, 굴 등과 같이 귀하고 다양하게 넣는다. 모양과 맛이 화려하고 고급진 개성 지방의 향토음식으로 궁궐이나 고위 관직에 있는 사람들이 주로 먹었던 음식이다. 해물과 과일 등 다양한 재료의 맛을 즐길 수 있는 것이 보쌈김치의 특징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전복과 유자가 환상의 커플로 어우러진 음식, 제주 전복김치

    제주 김치는 지형적 특징으로 바다에서 나는 해산물을 이용한 김치가 많다. 전복김치는 청각김치, 톳김치와 같이 제주 김치를 대표하는 향토음식의 하나로 조선후기의 고문헌에서도 식용의 기록이 확인되는 음식으로 전복과 유자의 주산지인 제주도와 남부 해안지방에서 만들어 먹는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논산시

    스승과 제자가 함께 금강을 바라보던, 논산 임리정

    논산 임리정(臨履亭)의 원래 이름은 황산정(黃山亭)이었다. 임리정은 1626년 사계 김장생(金長生)이 낙향하여 정자이다. 임리정은 《시경》의 “두려워하고 조심하기를 깊은 연못에 임하는 것 같이하고, 엷은 얼음을 밟는 것 같이하라”는 글귀에서 따온 것이다. 김장생은 이이·성혼을 배향하는 죽림서원(황산서원)과 죽림서원 바로 옆에 지은 것이 임리정이었다. 그는 이곳에서 아들인 김집을 비롯하여 송시열·송준길·장유 등 당대의 내로라는 제자를 배출하였다. 제자 송시열의 팔괘정(八卦亭)도 곁에서 금강을 내려다보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스승 김장생과 제자 송시열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김장영차 광천 새우젓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남도 >보령시

    한양에서 보령으로 향하던 충청수영로(忠淸水營路)

    충청수영로는 조선시대에 수도인 한양에서 충청수영이 있던 충청도 보령까지 이어지던 간선도로이다. 지금의 보령시는 해양으로 진출입하는 중요한 관문이었으며, 왜구의 침입이 빈번했던 곳이다. 또한 호남평야에서 생산된 미곡을 운반하던 조운선이 통과하던 항로로서도 중요한 지역이었다. 충청수영로의 경유지였던 예산군의 신례원은 한양에서 충청도 서해안 및 전라도를 오가는 길목에서 교통의 중심지 역할을 하면서 역원 기능이 발달했다. 신례원역에서부터 보령까지는 장항선 철도가 과거의 충청수영로를 따라 운행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