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김해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경상남도 김해시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김해시

    꾸준히 우리나라를 지켜온 김해 분산성
    낙동강 하류의 넓은 평야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해발 330m의 분산의 정상에 둘레 약 900m에 걸쳐 돌로 쌓은 테뫼식 산성이다. 처음 쌓은 연대는 확실하지 않으나, 삼국시대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조선 전기에 왜구의 침입을 막기 위하여 박위(朴蔿)가 수리하여 쌓은 뒤, 임진왜란 때 무너진 것을 1871년(고종 8)에 다시 쌓아 오늘에 이르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김해시

    가야의 군사력이 담긴 가야 철갑옷
    가야는 낙동강 하류 지역을 중심으로 성장했던 고대 연맹 왕국이다. 가야는 풍부한 철 생산지를 중심으로 성장했다. 가야에서 제작된 철은 품질이 우수하여 다른 지역과 교류할 때 주요 교역 물품이나 화폐로 사용되기도 했다. 가야는 철 생산과 철기 제작을 통해 성장했지만 이러한 지리적 장점 때문에 수차례 공격을 받기도 했다. 여러 차례의 전투를 겪으며 가야의 군사 무기 제작 기술도 향상되었다. 갑옷은 전투에서 공격으로부터 몸을 보호하기 위해 입었던 철로 만든 옷이다. 갑옷은 철판을 연결하는 형태에 따라 판갑옷과 미늘갑옷으로 구분된다. 가야에서는 몸통을 보호하는 갑옷 뿐만 아니라 목가리개, 가슴가리개 등과 같은 실용성 높은 방어용 무기도 추가 제작되었다. 그리고 전투에 사용된 말또한 철갑옷을 입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김해시

    무덤에서 출토되는 농기구, 철제 살포
    호미, 낫, 삽, 쟁기와 같은 농기구는 우리에게 친숙한 편이다. 하지만 살포라는 농기구는 조금 낯설게 느껴지기도 한다. 살포는 논의 물꼬를 막거나 틀 때에 사용했던 농기구이다. 살포는 주로 충청도 이남 지역에서 출토되었으며 한강 이북 지역에서는 출토되지 않는 특징이 있다. 아마도 논농사에 사용하는 농기구로써 남부 지역에 한정되어 출토되는 것으로 짐작된다. 한편 살포는 넓적한 날과 길쭉한 손잡이로 이루어져있는데, 주로 지배층의 무덤에서 철제 부장품으로 함께 출토되었다. 따라서 살포는 농기구의 형태를 지니고 있지만 지배층의 위상으로 높여주는 상징적인 물품으로 역할이 변화한 것으로 추측되기도 하여 역사자료적 가치가 높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대구 >수성구

    부러진 뒤에 제문도 받았던 바늘
    우리나라에서 출토된 가장 이른 시기의 쇠바늘은 원삼국시대의 쇠바늘이다. 경기도 광주, 경북 문경, 대구 달성 등에서 출토되었다. 바늘의 종류도 다양하다. 일반적으로 천을 꿰매는 바늘에는 시침바늘, 돗바늘, 재봉틀용 바늘 등이 있다. 조선 순조 때 유씨부인(兪氏夫人)이 평소 아끼던 바늘이 부러지자 이를 슬퍼하면서 지었다는 「조침문(弔針文)」이라는 수필이 있다. 또한, 조선시대 규방가사인 「규중칠우쟁론기」에서 바늘이 ‘세요각시’로 등장한다. 오늘날에도 ‘바늘 가는 데 실 간다’는 속담이 자주 인용된다. 아무리 기계가 발달되고 시대가 지났지만 바늘은 여전히 우리 생활과 밀접한 생활 도구로 남아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김해성 전투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김해시

    임진왜란 최초 의병의 얼을 기린 사충단
    사충단은 임진왜란 때 처음으로 의병을 일으켜 김해부성을 지키다 전사한 송빈‧이대형‧김득기‧류식의 공을 기리기 위하여 1871년에 왕명으로 건립한 묘단이다. 이들은 김해부에 일본군들이 쳐들어온다는 소식이 들리자 김해성을 지키기 위해 자진해서 김해성에 들어간 임진왜란 최초의 의병이었다. 이미 김해부사는 성을 버리고 도망간 후였지만 4명의 의병장은 끝까지 싸우다 장렬히 전사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김해성 함락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함안군

    임진왜란 최초의병 이령선생을 기리는 충순당
    충순당은 1592년 임진왜란 당시 평민을 주축으로 한 의병을 이끌고 직접 진두지휘하며 전사하신 이령의병장을 기리기 위하여 그의 후손들이 건립한 건물로 충의사상을 상징하는 유적이다. 이령의병장은 1592년 4월 임진왜란이 일어나 왜적이 동래성을 함락시켰다는 소식을 듣고 의병 100여 명을 모집하여 김해성으로 들어가 동문 수문장을 맡아 왜적을 방어하다 장렬히 순국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김해시

    가야역사의 흔적을 품은 양동산성
    양동산성은 경상남도 기념물 제91호로 경상남도 김해시 주촌면 양동리 산39-1, 39-2번지에 있는 해발 333m의 산 정상을 둘러싸고 축성한 테뫼식 산성이다. 이 산성은 양동리와 내삼리 경계에 위치하여 내삼리산성이라고 부르고 가곡산성(歌谷山城)이라고도 한다. 양동산성에 오르면 동쪽으로는 김해시, 남쪽으로는 장유 시가지가 보이고, 동남쪽으로는 김해평야와 멀리는 낙동강, 그리고 다대포까지 조망할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김해시

    낙동강변의 김해 독산마을
    독산마을은 김해시 생림면 마사리와 밀양시 삼랑진읍을 가로지르는 낙동강변에 있다. 밀양시 삼랑진읍과 경계를 이루는 김해시 생림면의 북쪽 관문이다. 독산마을은 독메마을로도 불린다. 독산마을 가까운 곳에 김해와 밀양을 잇는 철교가 여러 개 있으며, 낙동강을 옆에 두고 독산둑이 있는 독메를 중심으로 모여 산다. 현재의 가구 수는 67가구이며 100여 명이 평화롭게 모여 살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김해시

    배산임수의 백숙촌, 김해 평지마을
    김해 평지마을은 비음산 산자락에 있는 마을로, 산으로 둘러싸여 있지만 마을은 평지라 평지마을이라고 불린다. 뒤로는 비음산, 앞으로는 넓은 호수같은 진례저수지가 있어 배산임수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토속음식점이 모여들어 백숙촌으로도 불리는데, 이곳의 물맛과 요리솜씨가 좋아 부산, 창원, 김해시내 등지에서 한해 20만 명 이상 다녀간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김해 마을신앙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