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꿀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양봉기술의 새로운 도약, 꿀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인제군

    양봉기술의 새로운 도약, 꿀

    양봉은 벌을 길러 벌이 모은 꿀, 꽃가루, 로열젤리 등을 사람이 이용하는 것이다. 오랜 옛날부터 한국인들은 양봉을 했는데 속이 빈 나무에 벌집을 설치하는 것이었다. 오늘날과 같은 벌집은 개항기 이후 들어왔다. 개항기에 이태리산등 외국벌도 도입되어 근대적 양봉이 시작되었다. 벌은 큰 힘과 돈을 들이지 않고도 어느 정도 돈을 벌 수 있는 부업으로 권장되었다. 오늘날에는 부업에서 나아가 전문적으로 양봉을 하기도 하는데 꽃이 피는 봄이 되면 전국의 꿀이 많은 곳을 찾아 벌집을 이동하는 식으로 운영한다. 6.25 전쟁 이후 D.D.T가 살포되면서 익충이 많이 죽었다. 정부에서는 구호자금으로 벌들을 공급했는데, 과일과 곡식이 수정을 위해서였다. 오늘날 강원도 인제군 등 산림지역은 양봉의 적지로 주목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꿀꿀이죽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미군부대에서 나온 잔반을 끓여먹은 꿀꿀이 죽

    꿀꿀이 죽은 6·25 전쟁 직후 미군부대에서 나오는 남은 음식물을 뜨겁게 팔팔 끓여서 먹던 음식이다. 현재 국제시장과 부평시장 일대를 도떼기 시장이라고 일컬었는데, 도떼기 시장의 난전에 죽집들이 즐비했다. 서울에서도 미군부대에서 나온 꿀꿀이죽을 먹는 사람들이 많았고, 그것을 유엔탕이라 부르기도 했다. 한국전쟁의 아픈 자화상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설탕이 흔해지기 전 많이 먹은 대추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북도 >보은군

    설탕이 흔해지기 전 많이 먹은 대추

    대추는 설탕이 대중화되기 전, 떡에 고물로 들어가거나 음료수, 요리에 들어가서 단맛을 내는 역할을 하였다. 대추 자체가 당도가 높은 과일인데, 말려서 보관할 수 있고, 말릴 경우 당도가 더 높아졌기 때문이다. 1920년대 후반에서 1930년대 설탕의 보급이 늘어나면서 단맛을 목적으로 한 대추의 수요는 줄어들었다. 그리하여 대표적인 대추산지인 보은에서 대추나무를 베기도 하였다. 그러나 오늘날 대추는 한의학에서 이용할 만큼 건강에 좋은 과일이라 꾸준히 소비자들이 찾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양봉기술의 새로운 도약, 꿀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인제군

    양봉기술의 새로운 도약, 꿀

    양봉은 벌을 길러 벌이 모은 꿀, 꽃가루, 로열젤리 등을 사람이 이용하는 것이다. 오랜 옛날부터 한국인들은 양봉을 했는데 속이 빈 나무에 벌집을 설치하는 것이었다. 오늘날과 같은 벌집은 개항기 이후 들어왔다. 개항기에 이태리산등 외국벌도 도입되어 근대적 양봉이 시작되었다. 벌은 큰 힘과 돈을 들이지 않고도 어느 정도 돈을 벌 수 있는 부업으로 권장되었다. 오늘날에는 부업에서 나아가 전문적으로 양봉을 하기도 하는데 꽃이 피는 봄이 되면 전국의 꿀이 많은 곳을 찾아 벌집을 이동하는 식으로 운영한다. 6.25 전쟁 이후 D.D.T가 살포되면서 익충이 많이 죽었다. 정부에서는 구호자금으로 벌들을 공급했는데, 과일과 곡식이 수정을 위해서였다. 오늘날 강원도 인제군 등 산림지역은 양봉의 적지로 주목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