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농민문학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농민문학 얼마나 알고있니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최서해의 ‘홍염’
    최서해(崔曙海)가 지은 단편소설. 1927년 1월 『조선문단』에 발표되었다. 주인공 문 서방은 조선에서 간도로 건너가 소작인으로 살아간다. 소작료를 제때 내지 못해 그의 외동딸 용례(용녀)를 지주 인가에게 빼앗기게 된다. 이에 충격을 받은 아내가 미쳐 세상을 떠나는 비극이 발생한다. 이에 문 서방은 사위가 된 중국인 지주 인가의 집에 불을 지르고 뛰쳐나온 그를 도끼로 쳐 살해하고, 딸을 구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이광수의 ‘흙’
    이광수(李光洙)가 지은 장편소설. 1932년 4월 12일부터 1933년 7월 10일까지 ≪동아일보≫에 연재되었고, 그 뒤 1953년 한성도서주식회사에서 단행본으로 간행하였다. 이 작품의 창작배경을 동아일보에서 추진하고 있던 '브나르드 운동'이고, 농민 문학을 대표하는 작품 가운데 하나이다. 일제에 의해 수탈당하던 당대의 피폐한 농촌을 배경으로 주인공 허숭이 농촌 계몽운동을 벌이면서 일어나는 여러 가지의 고난과 그것을 극복하는 과정이 사실적으로 그려지고 있다. 주인공‘허숭’의 행보에서 드러나는 농촌에 대한 사랑과 귀농 의지는 우리 민족의 삶의 터전인 농촌을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작가의 계몽의식, 민족의식과 관련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 >군포시

    이무영의 '제1과 제1장'
    1939년 10월 인문평론에 실린 작품인 ‘제1과 제1장’은 신문사에 다니며 소설을 쓰던 김수택이 과감하게 신문사를 박차고 나와 아내와 함께 아버지가 있는 농촌으로 가서 실제 농사를 배우며 농민으로 동화되어가는 과정을 그린 소설이다. 작가는 이 과정에서 생기는 갈등을 꼼꼼하게 파헤쳐 농촌 사회에 깔려 있는 모순을 폭로한다. 고향으로 내려온 수택은 아버지한테서 꼴베기 등 기초적인 일부터 배우며 열심히 농사를 짓고 틈틈이 글도 쓴다. 그런데 가을걷이를 한 뒤 소작료와 비료값 등을 빼고 나니 별로 남는 것이 없다.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현실에 절망하면서도 수택은 할 수 없이 벼를 지어 나른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부산 >강서구

    조명희의 ‘낙동강’
    1927년 7월 『조선지광』에 발표된 조명희의 단편소설이다. 낙동강 하구 구포에서 태어난 박성운은 못배운 것을 한으로 여긴 조부와 부친의 영향으로 근대교육을 받고, 군청 농업 조수로 생활했다. 3.1운동이 일어나자 독립운동에 뛰어들어 투옥되었다가 풀려난 뒤 연해주, 베이징, 상하이 등지에서 독립운동을 하며, 사회주의자가 된다. 고향으로 돌아온 성운은 고향사람들이 공동 경작을 하고 지내던 낙동강변의 갈대밭이 일본인의 소유로 넘어가는 것을 반대하는 운동을 벌이다가 체포되어 모진 고문을 받고 병보석으로 풀려난다. 그러나 그 후유증으로 세상을 떠나게 되고 그의 연인이자 동지인 로사는 성운의 뜻을 이을 것을 결심하며 대륙으로 떠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춘천시

    김유정의 ‘봄봄’
    1935년 12월 『조광(朝光)』에 발표되었다. 그 뒤 1938년 간행된 『현대조선문학전집 2』에 김유정의 대표작으로 실려 있고, 같은 해 간행된 단편집 『동백꽃』에도 수록되었다. 데릴사위를 핑계로 머슴을 부려먹는 마름과 어리숙한 머슴인 ‘나’, 신붓감 ‘점순’의 모습에서 김유정의 해학적 인간인식이 드러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