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농아당 박홍장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영덕군

    온돌과 마루가 공존하는 영덕 농아당 고택
    경상북도 영덕군 축산면 칠성리에 위치한 농아당 고택은 임진왜란에 참전한 무관(武官) 박홍장(朴弘長)의 집이다. 1570년(선조 3)에 건립되었다고 전하며, 1720년(숙종 46)에 일부 건물이 소실되어 현재는 안채만이 남아 있다. 무관 박홍장은 임진왜란이 발발한 후 서애 유성룡의 추천으로 왜란을 수습하는 책무를 맡고 일본에 통신사로 파견되었던 인물이다. 안채는 정면 세칸 반, 측면 두 칸의 겹집에 팔작지붕을 얹었고, 북부지역의 온돌형과 남부지역의 마루형이 혼합되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영덕군

    농아당 박홍장과 농아당 고택
    영덕에는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320호로 지정된 농아당 종택이 있다. 농아당 종택은 조선시대 무신인 농아당 '박홍장(1558~1598)이 세운 가옥이다. 박홍장은 제주 조방장 등으로 재임하면서 임진란에 대비해오다 대구 부사로 재임 중인 1596년, 조선통신부사로 임명되어 일본에 파견되었으며, 이 때의 경험을 기록하였다. 이렇게 기록된 사행일기인 '동사록'이 1999년 일본에서 발견되었고, 현재(2020년)는 나고야국립박물관에서 소장되어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각종 학술총서에 사본이 등재되어 있고 학술연구 등에 활용 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영덕군

    박홍장, 전쟁 중 일본으로 파견되다
    박홍장은 1596년 임진전쟁기에 일본 통신 부사로 파견된 인물이다. 박홍장이 황신과 함께 보고한 일본군의 동향은 매우 정확하여 통신사들이 치밀하게 정보를 수집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적지에서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협박이 지속되는 가운데에서도 박홍장은 기상을 잃지 않고 의연히 대처하여 일본인들에게는 물론 동행했던 사람들에게도 깊은 감명을 주었다. 결과적으로는 일본의 재침을 예상하도록 일깨워주어 국방에 커다란 도움을 주었다고 평가할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