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농촌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농촌살림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농촌의 살림은 우리가 맡는다, 새마을부녀회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농촌의 살림은 우리가 맡는다, 새마을부녀회

    새마을부녀회는 1970년 시작된 새마을운동의 일환으로 조직되었다. 일제강점기와 전쟁, 분단 등을 겪은 한국은 1960년대부터 근대화를 시작하였고, 잘살기 운동으로 시작한 것이 새마을운동이다. 마을 부녀자의 단체로 근면, 자조, 협동의 새마을 정신을 바탕으로 어려운 이웃돕기 활동, 재활용품 수거 및 에너지 절약 운동 등을 통하여 지역 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농촌계몽운동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심훈의 ‘상록수’

    1935년 《동아일보》에 연재된 심훈의 장편소설로 《동아일보》 창간 15주년 기념 소설 현상에 당선된 작품이다. 브나로드 운동이 전개되었던 시대적 배경을 가지고 쓰인 작품으로 일제강점기에 농촌계몽운동과 민족주의를 고취시켰다는 점에서 이광수의 《흙》과 쌍벽을 이룬다.

    이 작품은 청춘 남녀의 사랑 이야기를 한 축으로 삼아, 농촌계몽운동에 헌신하는 지식인들의 모습과 당시 농촌의 실상을 그리고 있다. 이광수의 「흙」(1932), 김유정의 「봄봄」(1935), 이태준의 「농군」(1939), 박화성의 「고향 없는 사람들」(1936) 등과 함께 농민문학을 대표하는 작품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우리도 한 번 잘 살아보세 새마을운동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우리도 한 번 잘 살아보세 새마을운동

    ‘새마을’은 새롭다의 ‘새’와 ‘마을’을 합친 말로, 새로운 마을(공동체)을 의미한다. 새롭다는 것은 변화와 발전을 수반하는 단어로, ‘새마을’이란 자신이 몸담고 있는 마을(공동체)을 보다 나은 방향으로 바꾼다는 의미이다. 새마을운동이라 함은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근면・자조・협동정신을 토대로 마을 및 지역사회 공동체를 형성하고, 자주적 의사결정을 통해 주민들의, 주민에 의한, 주민을 위한 공동사업을 계획, 실행, 평가 및 환류의 과정으로 접근하는 일체의 지역사회개발을 말한다. 이 운동은 1970년대의 한국사회를 특징짓는 중요한 사건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농촌의 기본 공동체 두레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농촌의 기본 공동체 두레

    두레는 농촌의 공동노동체 조직이자 농촌 사회의 상호 협력, 감찰을 목적으로 조직된 촌락의 조직이다. 조직은 다양하게 구성되는데 대체로 남성들의 두레는 협력하여 농사를 지었으며, 여성들의 두레는 길쌈 등의 활동을 하였다. 현재는 대부분 사라지고 극히 일부 지역에 흔적이 남아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내가 가진 건 몸 밖에 없어요 품팔이

    품팔이는 하루 단위의 임금인 날삯을 받고 품[勞動力]을 파는 행위, 또는 파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다른 말로는 날품팔이꾼, 준말로 날품팔이, 또는 놉이라고도 한다. 날품은 일시적인 일이 있을 때 하루를 단위로 일할 것을 고용주와 피고용자가 합의함으로써 이루어진다. 산업화, 노동의 상품화, 화폐경제의 발달 등으로 정착된 임금노동의 한 형태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머슴을 대우하는 머슴의 날

    머슴의 날은 본격적인 농사를 시작하기에 앞서서 머슴들에게 음식을 대접하고, 하루 놀게 하는 날로 대개 음력 2월 1일을 가리킨다. 이 날 머슴들은 일을 절대로 하지 않으며 주인에게 대접을 받는다. 절식으로 나이 떡을 먹었다. 한편 머슴들은 이 날이 지나면 앞으로 고된 일을 해야 하는 날이 다가오므로 ‘울타리를 붙잡고 우는 날’ 이라거나 ‘다 놀았으니 썩은 새끼로 목울 매는 날’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종교조직에서 출발해서 마을 공동체로 변모한 향도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종교조직에서 출발해서 마을 공동체로 변모한 향도

    향도는 여러 가지 공동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조직된 단체로, 본래는 불교가 전래된 이후에 불교신앙 활동을 위해 결성된 승속단체였다. 원래 ‘향을 피우는 것을 유지하기 위한 무리’라는 뜻이지만 사회 변동에 따라 그 조직의 성격이 바뀌어 마을 노역, 혼례와 상장례, 마을의 수호신 제사 등을 주관하는 공동체 조직으로 변모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머슴을 대우하는 머슴의 날

    머슴의 날은 본격적인 농사를 시작하기에 앞서서 머슴들에게 음식을 대접하고, 하루 놀게 하는 날로 대개 음력 2월 1일을 가리킨다. 이 날 머슴들은 일을 절대로 하지 않으며 주인에게 대접을 받는다. 절식으로 나이 떡을 먹었다. 한편 머슴들은 이 날이 지나면 앞으로 고된 일을 해야 하는 날이 다가오므로 ‘울타리를 붙잡고 우는 날’ 이라거나 ‘다 놀았으니 썩은 새끼로 목울 매는 날’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농촌의 기본 공동체 두레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농촌의 기본 공동체 두레

    두레는 농촌의 공동노동체 조직이자 농촌 사회의 상호 협력, 감찰을 목적으로 조직된 촌락의 조직이다. 조직은 다양하게 구성되는데 대체로 남성들의 두레는 협력하여 농사를 지었으며, 여성들의 두레는 길쌈 등의 활동을 하였다. 현재는 대부분 사라지고 극히 일부 지역에 흔적이 남아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농촌속으로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이광수의 ‘흙’

    이광수(李光洙)가 지은 장편소설. 1932년 4월 12일부터 1933년 7월 10일까지 ≪동아일보≫에 연재되었고, 그 뒤 1953년 한성도서주식회사에서 단행본으로 간행하였다. 이 작품의 창작배경을 동아일보에서 추진하고 있던 '브나르드 운동'이고, 농민 문학을 대표하는 작품 가운데 하나이다. 일제에 의해 수탈당하던 당대의 피폐한 농촌을 배경으로 주인공 허숭이 농촌 계몽운동을 벌이면서 일어나는 여러 가지의 고난과 그것을 극복하는 과정이 사실적으로 그려지고 있다. 주인공‘허숭’의 행보에서 드러나는 농촌에 대한 사랑과 귀농 의지는 우리 민족의 삶의 터전인 농촌을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작가의 계몽의식, 민족의식과 관련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