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박경리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하동군

    대하장편소설 '토지'의 작가 박경리
    경상남도 하동의 작가로 박경리가 있다. 하동에 있는 최참판댁과 박경리문학관에는 박경리를 기억하는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고 있다. 박경리의 대표작은 『토지』로, 조선 후기와 일제강점기를 거치는 근대 한국의 역사를 담은 대하장편소설이다. 경상남도 하동군 악양면 평사리가 『토지』의 주 무대다. 작품 속에서는 지리산과 섬진강을 낀 평사리의 넓고 비옥한 대지에 최참판댁과 마을 사람들이 생을 기탁하고 있다. 경상남도 하동군 악양면 평사리에는 이러한 『토지』의 공간을 실재화해 낸 장소인 최참판댁이 있다. 최참판댁이 건립된 장소는 1985년 처음으로 『토지』를 텔레비전 드라마로 제작할 당시 박경리가 최참판댁이 있을만한 장소라고 언급했던 곳이라고 전해진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6·25전쟁 이후 삶을 그린 박경리의 『불신시대』
    『불신시대』 는 1957년 『현대문학』 8월호에 발표된 박경리의 단편소설이다. 진영은 6·25전쟁으로 남편을 잃고 전쟁이 끝난 후 타락한 현실에 던져진다. 외아들 문수마저 엉터리 수술로 어이없는 죽음을 맞는다. 불승은 돈을 따라 종교를 팔고, 기독 신자들의 비인간성과 의사들의 몰염치함 그리고 어딜 가든 사기꾼들이 득실거리는 현실 속에 자신조차 병들어있고 갈 데 없는 어머니마저 책임져야하는 그녀는 무방비상태이다. 그녀는 아들의 죽음이라는 제의적 과정을 통해 타락한 속물들에 대한 혐오를 드러내고 결연한 저항의지를 내보이며 성장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