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백마고지전투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백마고지전투의 영웅, 김경진 육군중령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철원군

    백마고지전투의 영웅, 김경진 육군중령

    국군 제9사단과 중공군 제38군 예하 3개 사단은 백마고지를 차지하기 위해 피아간 10일 동안 격전을 치루었다. 이들은 24번이나 고지의 주인이 바뀌고 포탄이 하루 평균 5만 발 가까이 작렬하는 등 세계전사에 유례가 없는 고지공방전을 치루었다. 김경진 소령은 이 과정에서 백마고지를 탈취, 확보하는데 커다란 공헌을 하였다. 그렇지만 김경진 소령이 고지탈환 작전 중 최후의 돌격사격을 전개하려는 찰라, 적군이 쏜 박격포탄으로 인하여 현장에서 장렬히 전사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포병 통신병으로 참전 휴전까지 싸우다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포병 통신병으로 참전 휴전까지 싸우다

    유상호는 1932년 충남 공주 출생으로 전쟁당시 19세였고 의용군에 끌려갔으나 도중에 탈출한다. 영장을 받고 1952년 6월에 입대한다. 보병학교에서 교육을 받고 포병 통신병으로 일하게 된다. 포를 쏘기 전 전화선 까는 일을 하다가 지뢰에 둘러 싸여 위기를 맞지만 앞서 간 통신병이 군에 연락을 해 주어 다행히 지뢰를 탈출한다. 군대에서는 먹는 것이 부실하여 늘 배고픔에 시달렸다. 한 신병이 배가 고파 선임들이 먹다 남긴 음식을 주워 먹는 것이 문제가 되자 그는 신병이 밥을 많이 먹을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하지만 그가 제대한 후 얼마 되지 않아 그 신병이 자살했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휴전되기 바로 직전에 휴가를 받아 집에 다녀왔는데 군에 돌아와 보니 부대가 이동한 후였다. 다행히 헌병이 옮긴 부대로 이송해 주지만 그 날부터 3일 동안 밥을 먹지 못한 상태로 휴전이 되는 1953년 7월 27일 오후 10시까지 치열하게 싸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철원군

    백마고지 전적지

    백마고지전투는 1952년 10월 초 휴전회담이 교착상태에 빠지고 판문점에서 포로회담이 해결되지 않는 상황에서 벌어진 1952년도의 대표적인 고지쟁탈전으로 중공군의 공세로 시작되었다. 백마고지(395고지)전투는 한국군 제9사단이 회담이 난항을 겪고 있던 1952년 10월 6일부터 15일까지 철원 북방 백마고지를 확보하고 있던 중 중공군 제38군의 공격을 받고 거의 열흘 동안 혈전을 수행하였다. 최종적으로 우리군이 적을 물리치고 방어에 성공한 전투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