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상인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한국 전통시장에서의 거래 행위

    한국의 전통시장에서 거래가 이루어졌던 곳은 시장이었으며, 이러한 거래의 주체는 상인들이었다. 조선 초기만 해도 상거래를 위해서는 반드시 관의 허가가 필요했다. 그래서 조선시대에는 특정 상인들에게 상거래를 할 수 있는 특권을 주었으며, 그들을 ‘관허상인’이라고 하였다. 관허상인에는 시전상인, 공인, 보부상 등이 있었다. 그러나 조선후기에는 조정의 허가 없이 활동했던 상인들이 생겨났으며, 그들을 ‘사상(私商)’이라고 하였다. 대표적인 사상에는 경강상인, 개성상인, 의주상인들이 있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조선시대 국제무역을 담당한 개성상인

    조선시대 개성을 중심으로 국내 상업과 국제무역을 담당하고, 인삼 재배 및 홍삼제조업 등을 한 한국의 대표적 상인집단이‘개성상인’이다. 조선시대 후기에 들어서면서 개성상인은 조선을 중심으로 청나라, 일본을 이어지는 삼각무역의 핵심 상인으로 활동하면서 크게 발전하였다. 19세기 이후 인삼 재배에 자본을 투자하였으며, 재배한 인삼으로 홍삼(紅蔘)을 생산하기도 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개성상인의 활동 무대 개성시장

    개성은 고려시대의 도읍지였다. 왕건은 개성으로 도읍을 옮긴 뒤 시전(市廛)을 건축하였다. 왕과 대궐의 관리 및 그 가족들의 의식주 생활을 위해서 매일 생활필수품의 조달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개성은 항구 도시인 벽란도와 함께 국제 상업 도시로도 알려져 있었다. 외국 사신들이 드나들면서 나라와 나라 사이의 공무역이 이루어졌고, 고려의 상인들과 외국에서 사신과 함께 온 상인들 간의 사적인 무역도 이루어졌다. 특히 개성은 개성상인들의 조직과 정신, 뛰어난 상술 등으로 상업의 요충지가 될 수 있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우리나라 최초의 유통전문가 경강상인

    '경강(京江)' 이란 한강 중에서 한성부가 관할하는 광나루부터 양화진까지의 물줄기를 말한다. 조선 후기 경강 지역을 근거로 하여 대동미 운수업 및 각종 상업 활동에 종사했던 상인을 ‘경강상인’이라고 부른다. 경강상인의 중심세력은 위탁매매를 주 업무로 삼는 객주였다. 숙박, 창고, 금용 등의 여러 가지 편의를 제공해 주었다. 그래서 경강상인을 우리나라 최초의 ‘유통전문가’라고도 부른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개성상인 연계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청나라와의 국경무역을 담당한 의주상인

    조선시대 평안북도 의주군을 중심으로 중계무역을 하던 상인을 의주상인이라고 한다. 의주상인은 청나라와의 무역에 있어서 국내 최대 규모의 상인이었던 개성상인과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국내외 시장을 연결하였다. 의주상인이 중국 시장에서 상품을 구입해오면 개성상인은 국내에서 판매를 담당하는 무역 구조를 이루고 있었다. 반대로 국내 상품을 중국에 수출할 경우 개성상인이 국내 생산지에서의 상품 매점을 담당하고 의주상인이 중국으로의 수출을 담당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정주상인 상거래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우리나라 최초의 유통전문가 경강상인

    '경강(京江)' 이란 한강 중에서 한성부가 관할하는 광나루부터 양화진까지의 물줄기를 말한다. 조선 후기 경강 지역을 근거로 하여 대동미 운수업 및 각종 상업 활동에 종사했던 상인을 ‘경강상인’이라고 부른다. 경강상인의 중심세력은 위탁매매를 주 업무로 삼는 객주였다. 숙박, 창고, 금용 등의 여러 가지 편의를 제공해 주었다. 그래서 경강상인을 우리나라 최초의 ‘유통전문가’라고도 부른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국가에서 허가받은 장사꾼 시전상인

    물건을 벌여 놓고 파는 상설 상점을 ‘전(廛)’이라고 한다. 고려시대의 시전은 국가에서 일정한 건물들을 지어 주고, 상인들은 시전 건물들을 빌려서 물건을 팔거나 거래를 하였다. 대신 국가에 일정한 액수의 세금을 지불하거나, 관에서 필요한 물품들을 납품하였다. 조선시대의 시전상인들은 국가로부터 특정 상품에 대한 ‘독점판매권’과 임시로 길가에 벌여 놓고 물건을 판매하는 난전(亂廛)을 금지시킬 수 있는 특권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다가 18세기 후반에 들어서 민간 상공업이 발달하고, 개항 이후 외국 상품이 유입되어 ‘금난전권’은 붕괴가 된다. 따라서 국가로부터 특권을 받았던‘시전상인’ 들도 자취를 감추게 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한국 전통시장에서의 거래 행위

    한국의 전통시장에서 거래가 이루어졌던 곳은 시장이었으며, 이러한 거래의 주체는 상인들이었다. 조선 초기만 해도 상거래를 위해서는 반드시 관의 허가가 필요했다. 그래서 조선시대에는 특정 상인들에게 상거래를 할 수 있는 특권을 주었으며, 그들을 ‘관허상인’이라고 하였다. 관허상인에는 시전상인, 공인, 보부상 등이 있었다. 그러나 조선후기에는 조정의 허가 없이 활동했던 상인들이 생겨났으며, 그들을 ‘사상(私商)’이라고 하였다. 대표적인 사상에는 경강상인, 개성상인, 의주상인들이 있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상인조직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현대 시장 종사자와 상인조직 현황

    한국의 전통시장은 1980년대 말부터 유통체계가 다변화하면서 침체기를 겪고 있었다. 더욱이 1997년 유통시장이 개방되면서 새로운 산업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변화가 필요하였다. 이에 따라 전통시장을 육성하기 위하여 시설 현대화와 경영 현대화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또한 보다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2005년부터 전국적으로 전통시장에 대한 실태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2017년 8월 기준으로 전국에는 1,584개의 시장이 있고, 상인은 368,930명이며, 1331개의 시장이 상인 조직에 가입되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현대 시장 종사자와 상인조직 현황

    한국의 전통시장은 1980년대 말부터 유통체계가 다변화하면서 침체기를 겪고 있었다. 더욱이 1997년 유통시장이 개방되면서 새로운 산업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변화가 필요하였다. 이에 따라 전통시장을 육성하기 위하여 시설 현대화와 경영 현대화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또한 보다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2005년부터 전국적으로 전통시장에 대한 실태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2017년 8월 기준으로 전국에는 1,584개의 시장이 있고, 상인은 368,930명이며, 1331개의 시장이 상인 조직에 가입되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장터에서 내는 장세

    '장세(場稅)'란 시장에서 거래하는 상인들에게 거두던 세금을 말하며, 정주상인과 노점상에 따라 구분되어 징수되었다. 장옥에서 장사를 하는 정주상인들은 한 달에 한번 ‘장옥세(場屋稅)’를 내야 했으며, 노점상들은 장마다 ‘노점세(露店稅)’를 내야만 하였다. 장세는 주로 지방관아의 판공비로 사용되었으며, 조선시대 하급 관리였던 ‘감고(監考)’에 의해 징수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우리나라 최초의 유통전문가 경강상인

    '경강(京江)' 이란 한강 중에서 한성부가 관할하는 광나루부터 양화진까지의 물줄기를 말한다. 조선 후기 경강 지역을 근거로 하여 대동미 운수업 및 각종 상업 활동에 종사했던 상인을 ‘경강상인’이라고 부른다. 경강상인의 중심세력은 위탁매매를 주 업무로 삼는 객주였다. 숙박, 창고, 금용 등의 여러 가지 편의를 제공해 주었다. 그래서 경강상인을 우리나라 최초의 ‘유통전문가’라고도 부른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의주상인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청나라와의 국경무역을 담당한 의주상인

    조선시대 평안북도 의주군을 중심으로 중계무역을 하던 상인을 의주상인이라고 한다. 의주상인은 청나라와의 무역에 있어서 국내 최대 규모의 상인이었던 개성상인과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국내외 시장을 연결하였다. 의주상인이 중국 시장에서 상품을 구입해오면 개성상인은 국내에서 판매를 담당하는 무역 구조를 이루고 있었다. 반대로 국내 상품을 중국에 수출할 경우 개성상인이 국내 생산지에서의 상품 매점을 담당하고 의주상인이 중국으로의 수출을 담당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