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서울의 누정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서울의 누정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울적함을 달래주고 홀로 즐기는, 정선의 독락정

    독락정은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와대로 1번지 청와대 내 본관 동쪽 후원 산기슭에 있었던 정자이다. 현재 정자는 남아 있지 않으나 정선이 그린 그림 화첩 『장동팔경첩』에 독락정의 모습을 그린 그림이 있어 그 모습을 짐작할 수가 있다. 고요한 산골짜기 흐르는 계곡물 위에 세워진 초가집의 소박한 정자이다. 숙종 초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정선의 그림에 보이는 태고적 고요함이 깃든, 서울 태고정

    태고정은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운동 52-8번지, 지금의 청운초등학교 뒤편에 있었던 조선시대의 정자이다. 이곳은 조선시대에 청풍계라 불리우던 골짜기로 19세기 세도정치의 상징 안동김씨들의 세거지가 있었던 곳이다. 1608년(선조 41)에 병자호란 때 순절한 김상용이 자신의 집에 지은 정자이다. 정자명은 ‘산이 고요하니 태고(太古)와 같다.’라는 중국 북송대 문인 당경의 시귀에서 따왔다. 당시 한양 도성 내의 산천 중 으뜸인 명소로 꼽히었다. 정선이 장동에서 자라 이곳의 명소를 그림으로 남겨 놓았는데, 태고정도 정선의 그림을 통해 그 모습을 알 수가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흥선대원군의 별서, 서울 석파정

    석파정은 서울특별시 종로구 부암동 산16-1에 있는 조선시대의 가옥형 정자이다. 서울특별시유형문화재 제26호이다. 고종의 아버지 흥선대원군 이하응(1820~1898)의 별서 건물이다. 석파정은 조선시대 한양 도성의 창의문 밖에 있으면서 인왕산 동쪽의 돌산 중턱의 수려한 산수와 계곡에 위치하고 있는데 거대한 암석과 오래된 소나무들이 많아 예로부터 한양 도성의 경승지로 꼽혔다. 흥선대원군이 석파정을 소유하기 이전부터 이곳에는 조정만(1656~1739)이 세운 소수운렴암이 있었으며, 19세기에는 안동김씨 세도가 김흥근의 삼계동정사가 있었다. 고종 즉위 후 왕권을 강화하고 안동김씨의 세력을 약화시키고자 한 흥선대원군이 김흥근으로부터 그의 별장을 빼앗아 자신의 호를 따서 석파정이라 하였다. 현재 4채의 건물군이 남아 있으며, 예전에 이곳에 있던 건물이 1958년 서울특별시 종로구 홍지동 125번지로 옮겨갔는데, ‘대원군별장’이라는 별도의 이름으로 서울특별시유형문화재 제23호로 지정되었다가, 2011년 ‘석파정 별당’으로 명칭이 변경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