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숙종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의정부시

    억울함을 고하는 박태보
    박태보는 자신의 무고함을 고하는데도 숙종의 심문이 가혹해지자, 자신이 서인이어서 가혹한 심문이 이어진다고 여긴다. 당시 조정에는 장희빈의 편에 있는 남인세력과 인현왕후의 편에 있는 서인세력이 명호를 정한 사건 이후로 서로 다른 입장에 있었고 숙종은 원자 책봉에 반대한 서인들을 견제하고 있었다. 상소에 참여한 이들이 대부분 서인이어서 숙종은 상소의 배후에 왕명에 도전하는 세력이 있다고 여겼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의정부시

    박태보, 임금에게 도리를 간언하다
    박태보를 죽음에 이르게 한 것은 상소였다. 상소에 참여한 86명의 관료를 대표해 박태보는 숙종이 인현왕후를 폐출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를 조목조목 기록하였다. 비록 임금의 명령일지라도 그것이 유교에서 말하는 인간의 도리에 맞지 않는다면 그리하면 아니 된다는 요지의 내용이었다. 임금의 명령을 반대하는 목숨을 건 상소였지만 임금이 하늘의 뜻을 거스르게 하지 않으려는 신하의 도리로 간언을 한 것이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안성시

    상소에 진노한 숙종의 친국
    오두인을 비롯해 80명이 함께 올린 상소를 보고 숙종은 격노한다. 왕후의 폐출이 부당하다는 상소는 자신을 폐출시키려는 배후의 짓이라는 논리였다. 숙종은 친히 국문하면서 그 배후가 누구냐고 물었다. 오두인은 배후가 없다고 답할 뿐이었다. 그럴수록 국문은 더욱 가혹해졌다. 제신들의 만료에도 불구하고 국문은 밤새 계속되었다. 다음날 유배길에 생을 마감한 오두인은 절의를 지키다 죽은 사육신처럼 임금에게 충심 어린 간언을 하다 형벌의 화를 당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