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양구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양구 사명산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춘천시

    소규모의 유격전으로 왜적에 대항한 강원도의병
    1592년 8월 중순 안변부에서 동해안을 타고 남쪽으로 내려온 왜적을 맞아 강릉·삼척·북평 등지에서 모인 의병들이 피난민들과 함께 두타산성을 거점으로 농성하며 전투를 전개하여 왜군에게 큰 피해를 주었다. 또 양구 군민들은 사명산에서 모여 왜적을 격파하였으며, 평창과 원주, 횡성 등지에서도 군민들을 중심으로 자체적으로 의병을 조직하여 왜적을 방어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계양구 지명유래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인천광역시 >계양구

    인천 계양구 방축동 지명유래
    방축동은 '방죽말’이라고도 한다. 계양산 주봉이 동북쪽으로 흘러 형제봉을 일으키게 되면, 계양산 줄기의 고성산, 독산의 줄기 사이에 골짜기가 생긴다. 이 골짜기의 동쪽을 ‘방축안산’이라는 작은 산을 이용해 막으면 방죽이 생겨 천수답에 물을 댈 수 있었기 때문에 마을이 생기고 방축리라고 불렸다. 말의 등성이같이 생긴 곳에 마을이 생겼다고 해서 ‘말번뎅이말’이라고도 불려오고 있다. 금계와 같다는 ‘금계봉’, 도당굿 터가 있는 ‘도당산’, 쇠물을 녹여 창검을 만들었다는 ‘검노지산’이 방축동 경계안의 봉우리들이고, 중골, 황쇠골, 멱골, 쇠웅골 등의 골짜기도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양구군

    양구 돌산령 지게놀이
    양구 돌산령 지게놀이는 돌산령을 오르내리며 꼴을 베던 초동들이 지게를 지고 다니면서 놀던 놀이다. 바위산으로 둘러싸인 양구의 자연적 특성과 밭농사 중심의 생활환경이 만들어낸 유희라 할 수 있다. 지게걸음 대결과 지게로 만든 상여놀이를 벌이는데, 진 편에서는 이긴 편의 땔감을 대신 짊어져야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양구군

    피의 능선 전투전적비
    피의 능선은 양구 북방 15㎞ 지점에 있는 983-940 두 고지를 동서로 연결하는 능선으로 5㎞ 정도 뻗어 있다. 피의 능선 북쪽에 길게 남북으로 뻗어 있는 능선 중 894고지-931고지-851고지를 연결하는 5㎞ 정도를 단장의 능선이라 한다. 피의능선 전투는 주저항선 전방의 전초진지 확보를 위해 국군과 유엔군이 제한된 공격작전을 실시하고 있을 때, 양구 북방의 피의능선을 미 제2사단과 국군 제5사단 제36연대가 북한군 2개 사단인 제12사단과 제27사단을 격퇴한 전투이다. 낙동강 방어선을 제외하고 전쟁 기간 중 최다 사상자를 낸 전투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양구군

    600년 조선백자의 역사를 잇는 양구백자박물관
    강원도 양구는 조선 백자의 시원지이다. 양구는 조선왕조 500년간 관요의 왕실백자 생산에 쓰이던 백토를 납품했던 곳이다. 양구 백토는 백자의 흰 빛을 내는 발색도가 좋기로 유명하다. 조선을 건국한 이성계는 왕위에 오르기 1년 전 양구백토를 이용해 도자기를 빚고, 그 도자기에 왕이 되고자 하는 발원문을 적어 금강산 월출봉에 묻어두었다. 이러한 양구백자의 맥을 잇기 위해 양구백자박물관이 건립되었다. 박물관 옆에는 양구백자연구소도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양구군

연관자료

  • 지역문화 Pick (1건)
자세히보기
  • 증언과 기록으로 엮는 양구 해안 현대사

    출처 :강원도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강원도 >양구군

    증언과 기록으로 엮는 양구 해안 현대사
    강원도 양구군 해안면의 해방 후 현대사와 6·25 전쟁 이후 해안 민통선 지역 민간인 집단이주의 실상을 조명한 책이다. 해안면은 해방 후 줄곧 공산당 치하였다가 전쟁 후 3년이 지나서야 수복되었으므로 주민들은 극심한 삶의 변화를 겪었다. 집단이주자 및 2·3세대와의 인터뷰 등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자료를 수록했다.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