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연극인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인천광역시 >남동구

    인천의 잊힌 극작가 진우촌
    진우촌은 인천에서 활동한 극작가로 1920년대 인천지역 문화운동을 이끈 인물이다. 시와 소설, 동화도 썼으나 희곡작가로 잘 알려져 있다. 1920년대 희곡사에서 반드시 다루어야 할 중요 문인이자, 유치진에 버금가는 연극인이자 시인으로 평가받는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서울특별시 >중구

    신파를 넘어 사색하는 연극의 지평을 열어젖히다, 이해랑
    이해랑은 일제 강점기 일본 유학 중에 조우한 연극 무대를 인생의 진실이 가장 강력하게 표현되는 현장으로 이해하고, 당시 유행하던 신파나 선동의 도구로 남용되는 연극 대신 사색의 여지가 있고 품격을 갖춘 무대를 선보이기 시작한 대표적인 연극인이었다. 서양연극이론을 섭렵하는 과정에서 러시아 출신 연출가 스타니슬랍스키의 리얼리즘에 심취하여, 그가 강조한 연기는 무대 위의 심미적인 움직임, 유동적이며 극적인 분위기를 창조하는 미적 이상주의, 예술 지상주의를 추구했고, 이에 준하는 연극의 정통성을 확립한 공로자로 꼽힌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북도 >괴산군

    조선문학에 연극의 보물섬 지도를 선물하다, 김재철
    경성에 유학한 당대 최고 엘리트였던 김재철은 조선에 전래되는 전통 연회들의 역사적 계보를 추적하며 그 특성을 정리한 한국 최초의 연극통사 『조선연극사』를 저술했다. 삼국시대 전부터 당대에 이르기까지, 당시 경성제대의 일본인 교수들이 원시적 유물로 폄하하거나 일본으로 경유하는 부산물 정도로 치부했던 조선의 전통 연회들과 관련한 문헌들을 조사하고, 해당 유산이 지속되는 현장을 답사하면서 이들 고유의 역사와 가치를 확인한 선구적 업적이었고, 후속 연구의 지평을 열어준 관문이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