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영남대로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영남대로 벼랑길을 걷다

    출처 :경상남도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경상남도 >밀양시

    영남대로 벼랑길을 걷다
    경남 밀양의 영남대로 상에 분포한 역사문화자원과 인물, 설화, 미담, 전설 등을 토대로 한 다큐멘터리이다. 작천잔도(벼랑의 암반을 깨고 석축을 쌓아 만든 길), 작원관(영남대로 제일관문, 임진왜란 격전지), 처자교, 뒷기미나루, 무흘역 등 여러 지역의 숨은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문경시

    유곡도의 중심 유곡역
    유곡역은 조선시대 경상도 문경을 중심으로 형성되었던 유곡도의 중심이 되는 찰방역이었으며, 경상북도 문경시에서 남쪽의 상주시 방면과 동쪽의 예천군을 거쳐 의성군 및 군위군으로 통하는 곳에 있던 역을 관할했다. 유곡역은 영남지방과 한양을 오가는 사람들이 통과하던 교통의 결절점 역할을 수행했으며, 사람의 이동이 많은 구간이었던 만큼 주변에는 숙박시설인 원이 여러 곳에 설치되었다. 홍귀달은 유곡역을 사람의 목구멍처럼 중요한 곳으로 비유하면서 인후라는 표현을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기도 >광주시

    영남대로(嶺南大路)의 마지막 길목 광주(廣州)의 힐링푸드, 광주 소머리국밥
    곤지암소머리국밥은 그릇에 밥을 담고 삶은 소 머리고기를 얹은 다음 소대가리와 소뼈를 고아 만든 뜨거운 국물을 부어 만든 경기도 광주시의 향토음식이다. 광주(廣州)는 조선시대 국가 주요 간선도로였던 영남대로(嶺南大路)의 마지막 길목이자 남한산성과 사옹원 분원(司饔院 分院) 등이 위치하였던 곳이다. 예전부터 서울문화의 영향을 많이 받은 지역으로서 ‘효종갱(曉鐘羹)’과 같은 해장국의 전통을 간직한 지역이기도 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영남대로 마지막 구간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밀양시

    경상도 양산의 황산역을 중심으로 형성된 황산도(黃山道)
    황산도는 조선시대 경상도 양산에 있던 황산역을 중심으로 형성되었던 역로이며, 지금의 경상남도 동남부에 있던 고을과 울산광역시 및 부산광역시 등을 연결하던 역로이다. 고려시대의 금주도를 계승한 황산도는 한양에서 부산으로 이어지던 영남대로의 마지막 구간이었다. 낙동강의 동쪽에 자리한 역로를 관할했으며, 조선 후기로 들어와서 밀양으로까지 관할 범위가 확대되었다. 황산도는 과거시험 보러 가는 사람, 장사꾼, 군사, 일본을 오가던 사행단 등이 다니던 옛길이며, 해안과 내륙을 연결하던 교통로로 기능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죽령 영남대로 길목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영주시

    창락도의 중심 창락역
    창락역은 조선시대 경상도 풍기(지금의 경상북도 영주시)를 중심으로 형성되었던 창락도의 중심이 되는 찰방역이었으며, 죽령 이남에 해당하는 경상북도 북부 내륙의 역로를 관할했다. 창락역이 관할하던 역은 모두 9개였다. 풍기는 죽령을 통해 영남지방과 한양으로 연결되던 영남대로의 길목이었던 만큼, 조선시대에 창락역은 많은 사람으로 붐비던 곳이다. 역제가 폐지된 이후에도 죽령 옛길을 넘는 사람들이 창락역의 역촌을 많이 찾았지만, 중앙선 철도가 개통한 이후 창락역 일대는 지나는 길손의 발길이 뜸해졌다. 최근 영주시가 죽령 옛길을 복원하고 창락역터 주변에 다양한 시설을 설치해 다시 창락리를 찾는 사람이 많아졌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