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영월가볼만한곳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영월군

    강원도탄광문화촌
    강원도탄광문화촌은 1960~1970년대 석탄산업의 중심지였던 영월군 북면 마차리의 탄광촌과 폐광을 옛 모습 그대로 복원한 곳이다. 이곳에는 각종 유물과 자료들을 갖추어 잊혀져가는 탄광촌의 모습을 볼 수 있도록 하였다. 특히 보는 것만으로 쉽게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은 체험할 수 있도록 탄광 갱도를 활용한 탄광 갱도체험관, 굴진과 발파, 동발 설치, 막장 작업장 등 현장체험이 가능한 탄광문화 현장학습장을 마련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영월군

    강원도 최초의 탄광촌, 영월 마차리
    강원도 영월군 북면 마차리는 강원도 내에서 가장 먼저 형성된 탄광촌이다. 1935년 영월탄광이 개광하면서 마차리는 국제탄광촌이 되었다. 조선인을 비롯해서, 일본인과 중국인 등 3개 민족이 함께 탄광 작업에 투입되고 있었다. “진부기생 배꼽엔 톱밥이 끼고, 마차기생 배꼽에는 탄가루가 낀다”는 말이 유행할 정도였는데, 마차리는 1990년 영월광업소가 폐광될 때까지 탄광촌으로 자리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영월군

    질릴 정도로 먹어서 '꼴도' 보기 싫다하여 이름 지어진 국수, 영월 꼴두국수
    꼴두국수는 메밀가루로만 반죽하여 칼국수처럼 썰어 만든 면을 다시마ㆍ멸치ㆍ무로 우려낸 육수에 넣고 끓인 다음 김과 참깨 등의 고명을 얹어 내는 강원도 영월군의 향토음식이다. 국수 이름에는 재미있는 유래가 전하는데 메밀로 만든 국수를 하도 지겹게 먹어 ‘꼴도 보기 싫다’는 뜻에서 ‘꼴두’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