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전라남도 음식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순창군

    영조(英祖) 임금의 입맛을 사로잡은 최고의 별미, 순창고추장
    순창고추장은 음력 7월 처서를 전후하여 묵은 콩으로 쑨 메주가루에 햇고추로 만들어 두었던 고춧가루와 찹쌀을 섞어 만든 전라북도 순창군의 특산물이다. 조선 21대 국왕 영조(英祖)는 궁 밖에서 들여온 순창고추장을 매우 사랑하였던 인물로 그 관련기록이 『승정원일기』에 구체적으로 전하고 있다. 순창고추장은 18세기 이시필이 지은 『수문사설』에 ‘순창고추장 만드는 법’으로 소개될 정도로 300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향토음식이기도 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보성군

    물 인심 다음으로 후하다는 꼬막 인심, 벌교 꼬막무침
    꼬막무침은 벌교 여자만(汝自灣)의 갯벌에서 채취한 꼬막을 삶아서 매콤한 양념에 버무려서 무친 전라남도 보성군 벌교읍의 향토음식이다. 전라남도 보성군 벌교읍 회정리 일대에는 꼬막식당거리가 형성되어 있어 꼬막탕, 꼬막무침, 꼬막파전, 양념꼬막 외에 다양한 꼬막요리를 맛볼 수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목포시

    초여름의 별미, 입이 너무 작은 병어
    동그스름한 마름모꼴의 몸 형태를 가진 병어는, 뼈째 썰어 회로 먹기도 하고 무나 감자와 함께 조림으로 먹으면 한층 맛이 더해지는 생선이다. 좋은 개펄이 발달해 있는 전라남도 신안군은 우리나라 최대의 병어 산지이다. 살이 부드럽고 담백하며 생선 비린내가 나지 않는 병어는, 생선을 잘 먹지 않는 사람들도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생선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