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제주도 섬여행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제주도 섬여행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3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 >서귀포시

    제주도 남서쪽 마라도 앞의 모래가 많은 ‘모슬포항’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대정읍 하모리에 있는 모슬포항은 모슬봉(187m)과 가시악(加時岳, 106.5m)의 두 산이 항구를 등지고 있고, 남서부 해안의 암초로 둘러싸인 천혜의 요새이다. 항구 앞쪽 바다 건너에 대한민국의 시작이자 끝인 최남단 마라도가 있어 항구에 마라도 기념비가 세워져 있다. 1971년에 1종 어항으로 지정되었으며, 1991년에 북항과 남항이 완공되었다. 개항 이후 한일통어장정이 체결되고 일본이 잠수기 어업을 펴면서 식민지 수탈의 현장이기도 했다. 2007년부터 해마다 10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국내 최대 방어어장이 조성되고, 방어축제 또한 개최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 >서귀포시

    토기와 농산물을 육지로 운송하던 제주 사계포
    사계항은 제주특별자치도 안덕면 사계리에 있는 어항으로, 깨끗한 모래와 푸른 바닷물이 어우러져 명사벽계(明沙壁溪)라 하여 사계리라 부른다. 사계리의 작은 포구이지만 조선시대에는 인근 도요지에서 생산한 토기와 농산물을 테우에 실어 육지로 운반하던 포구였다. 사계포구 앞쪽 마을은 토기동 또한 토끼동이라 부르며, 토기와 연관된 사계포구도 토기포구라고 부르기도 한다. 1702년(숙종 28)에 그린 『탐라순력도 』에는 흑로포(黑路浦)라 묘사되어 있으며, 흑로포는 ‘검은질개’라는 명칭을 한자로 표기한 것이다. 인근에는 영주 십경(瀛州十景) 중 하나인 산방굴사(山房窟寺)와 용머리 해안과 낚시터, 바다 건너 형제섬 등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 >서귀포시

    한반도 최남단에 위치한 섬, 마라도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에 속한 마라도는 우리나라의 최남단에 위치한 섬이다. 많은 사람에게 신비한 섬으로 알려진 것으로도 알 수 있듯이, 마라도에 사람들이 거주한 역사는 얼마 되지 않지만 어업적으로나 지형학적으로 매우 중요한 곳임은 분명하다. 1980년대까지만 하더라도 대략 70-80여 명의 원주민들이 거주해 있었으나 섬이 지닌 여러 가지 이유로 많은 사람들이 떠났다. 다만 광고 등을 보고 찾아오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그 자리를 외지인들이 차지하게 되었다. 등대를 비롯한 초콜릿박물관, 그리고 십여 개 가량 되는 중국집은 외지인들을 마라도로 유인하는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