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충청북도 마을이야기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북도 >제천시

    제천 오티 별신제
    다섯 고갯마루에 둘러싸여 있었던 충북 제천 오티리에서는 2년마다 한 번씩 별신제를 지낸다. 산신제와 서낭제를 함께 올리며 음력 정월 열 나흗날 시작된다. 각 고개에는 서낭당이 있고, 마을 뒷산 중턱에는 산신당(山神堂)이 있다. 봉화재에만 2개의 서낭이 있는데, 그중 큰 서낭을 ‘상당 서낭’이라고 부른다. 나머지 4개의 서낭은 ‘하당’이라 부른다. 제의는 산신제, 상당 서낭제, 하당 서낭제, 본제, 해물리기의 순으로 진행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북도 >영동군

    KBS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 나온 심천역
    영동에 있는 심천역은 경부선 철로의 간이역이다. 오랜 역사와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는 역으로 근대 문화유산으로 등록되어서 보존되는 간이역으로 옛날에는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던 역인데 지금은 교통의 발달로 시골 간이역으로 쇠퇴하고 가끔 드라마 촬영지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심천역 주변에는 우리나라 3대 악성 난계 박연 선생의 생가와 난계 박연 선생을 모신 사당인 난계사와 난계 국악 박물관이 있으며, 다양한 국악기를 체험할 수 있는 국악기 체험 전수관과 우리나라 국악기를 만드는 난계 국악기 제작촌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북도 >단양군

    단양 두악산 소금무지제 및 기우제
    충북 단양 두악산에서는 매년 정월 열나흗날 소금부지제와 기우제를 지낸다. 두 제의는 개별적인 제사지만 현재는 통합하였다. 소금무지제에서는 화재 예방과 마을의 평안을, 기우제에서는 비와 풍년을 빈다. 제일이 되면 두악산 정상의 제단으로 간다. 제관은 소금을 세 개의 항아리에 붓고 한강수를 좌우 항아리에 붓는다. 중앙엔 동전을 넣는다. 이후 분향, 축문 읽기, 잔 올리기, 재배, 사신, 소지가 진행된다. 원하는 이는 잔을 올리는 점이 유교식 제의와의 차이점이다. 소금무지제가 끝나면 마당바위로 이동해 기우제를 지내며, 제물은 소금무지제와 다르지만 제의 순서는 거의 같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