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충청북도의 문화예술인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북도 >진천군

    우즈벡, 연변, 진천에서 함께 기리는 소설가 조명희
    조명희는 충북 진천에서 태어나 구 소련에서 총살당한 작가이다. 카프의 대표작가이고, 러시아 연해주로 망명하여 블라디보스토크 한인촌에서 교사 생활을 했다. 시, 소설, 희곡 등을 두루 썼으며 대표작 「낙동강」에서는 주인공 박성운이 소작쟁의를 일으킨다. 이 작품은 카프 내에서도 반향이 컸던 본격 계급문학이다.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나보이 문학박물관에는 조명희 기념실이 있고, 중국 연변자치주에서는 매년 포석조명히문학제를 시행하며, 충북 진천에는 포석문학공원과 포석조명희 문학관이 건립되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북도 >보은군

    남만서방을 운영했던 시인 오장환
    오장환은 서정주, 이용악과 함께 당시 시단의 3천재로 불릴 정도로 문단의 호평을 받은 시인이다. 초기에는 현대적인 감각을 표현하고 새로운 기법의 실험을 보이는 등 모더니즘 시를 창작했으나 점차 리얼리즘 시를 발표하기 시작했다. 대표작은 장시 「병든 서울」이다. 오장환은 남만서방이라는 출판사 겸 서점을 운영했는데 여기서 서정주의 『화사집』, 김광균의 『와사등』이 출판되었다. 충청북도 보은군 회인면에 생가가 보존되어 있고, 오장환문학관도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충청북도 >진천군

    붓의 기세로 오악을 흔든 표암 강세황
    조선의 문예가 꽃피던 18세기 화단에서 남달리 높은 식견과 안목을 갖춘 사대부 화가로서 시, 서, 화 삼절(三絶)로 불리며 그림 제작과 중국과 조선의 서화 작품에 대해 해박한 품평을 남겼다. 남종문인화며 진경산수화, 풍속화, 도석인물화의 유행 및 서양화법의 수용 등을 주도하며 ‘예원의 총수’로 활약한 선구적 인물로 김홍도와 신위 등에게 그림을 가르친 스승이기도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