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탈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탈곡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낟알 말려 털기
    탈곡이란 작물의 이삭에서 낟알을 채취하는 일로, 이때 사용하는 기구를 탈곡기라고 한다. 현재에는 자동 탈곡기는 물론 벼를 베는 것과 탈곡이 동시에 가능한 콤바인이라는 기계까지 사용되고 있지만, 과거에는 발로 밟거나 훑이, 도리깨, 절구 등의 재래식 기구가 사용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외교권 박탈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한국의 외교권을 박탈한 을사늑약
    한국 보호국화를 일찍부터 거론하고 있던 일본은 1905년 들어 러일전쟁에서 승세가 굳어지자 이토 히로부미를 파견하여 보호조약 체결을 추진하도록 하였다. 고종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을사조약은 강제로 체결되었고, 한국은 외교권을 박탈당하고 통감부가 설치되어 일본의 간접적인 통치하에 들어가게 되었다. 그러자 국권침탈에 분노한 의병들도 다시 봉기하여 의병항쟁을 전개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탈상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부모님을 향한 효심이 담긴 삼년상
    상례를 치르며 상복을 입는 기간을 삼년상이라고 부른다. 실질적인 기간은 25개월 정도이며, 이 기간에는 묘소 옆에서 여막을 짓고 부모님의 신주를 모시고 소상과 대상을 지내고 탈상을 할 때까지 생활한다. 사람은 태어나서 3년이 지나야 부모의 품을 벗어날 수 있었으므로 부모가 돌아가셨을 때도 3년은 돌봐야 한다는 효 사상이 담겨있는 풍습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농민수탈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토지조사사업과 일제강점기 농업
    1910~1918년 일본이 조선-대한제국의 식민지적 토지소유관계를 공고히 하기 위하여 시행한 대규모의 국토조사사업이다. 조사사업의 내용은 토지 소유권의 조사, 토지가격의 조사, 지형에 대한 조사로 이루어졌으며 이의 수행을 위해 행정업무와 측량업무로 나뉘어 진행되었다. 이 사업의 결과 이제까지 실제로 토지를 소유해왔던 수백만의 농민이 토지에 대한 권리를 잃고 소작인으로 전락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소작농들의 봉기 소작쟁의
    1910년대 토지조사사업, 1920년대 산미증산계획으로 농민의 80퍼센트가 소작인이 되었다. 지주는 소작료를 수확량의 80퍼센트 정도 받았다. 1920년대 사회주의 영향으로 의식이 성장한 농민들은 조선 농촌 동맹을 중심으로 소작인들의 권익을 얻기 위해 조합 등 단체를 만들었다. 소작쟁의의 목적은 소작료 인하이다. 1920년대 시작하여 1930년대 초에 가장 활발한 소작쟁의가 일어났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안동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탈, 안동 하회탈(국보 제121호)
    하회탈은 안동 하회마을에서 별신굿 탈놀이를 할 때 광대들이 얼굴에 쓰던 탈이다. 현재 안동시립민속박물관에는 고려시대 하회마을에서 만들어진 목조 하회탈이 11점 전해지고 있는데 국보 제121호로 지정되었다. 이 탈은 오리나무로 만들었으며, 현재까지 전해지는 우리나라의 탈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예천군

    예천청단놀음
    예천청단놀음은 매년 정월보름에 예천의 터서리당에서 검덕부인신을 모시고 당제를 지낸 후에 벌어지는 탈놀이 형태이다. 6개 마당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키탈, 주지판 등이 특징적이다. 마을의 풍요와 안녕을 기원하는 새해맞이 굿탈놀이적 성격을 지닌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성주성 탈환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순천시

    충의공 장윤을 기리는 정충사
    정충사는 임진왜란 때 의병을 일으켜 공을 세우고 진주성 전투에서 순절한 충의공 장윤을 배향한 사당이다. 장윤의병장은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의병들의 창의를 지원하며 전라좌의병의 부장을 맡았다. 그는 전라우의병을 이끌고 금산‧무주‧성주‧개령 등지를 돌아다니며 왜적들과 싸워 큰 공을 세웠고, 1593년 2차 진주성전투에서 분전하다가 조총에 맞아 순절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영천성 탈환작전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영천시

    임진왜란 의병의 한천전투 승전 기념탑
    한천전 승첩지는 임진왜란 발발 이후 영천지역에서 처음으로 의병을 일으켜 승리한 곳이다. 한천전투는 영천성 탈환작전 이전 여러 전투 중의 하나로 권응수의 신녕의병이 신녕현 동편 한천 대동에서 지역민을 노략질하던 왜군 13명과 첩자 일당 30여 명을 소탕한 전투다. 비록 소규모의 전투이기는 하지만 영천성 수복의 계기가 된 전투로 한천승첩 또는 한천전이라고도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나라의 위난을 구하기 위하여 일어난 승려의병
    임진왜란에는 승군 의병들의 활약도 뛰어났다. 금산전투에 참여했던 영규나 묘향산에 있던 휴정은 수천의 문도에게 구국 궐기를 촉구하여 승군을 일으켰다. 이에 그의 제자인 처영은 호남에서, 유정은 관동에서 승군을 일으키는 등 전국에서 승군이 일어났다. 승군은 독자적인 전투를 하기도 하였으나, 각 지역에서 봉기한 의병진에 참가하기도 하고 관군을 도와 군량을 운반하거나 성을 쌓기도 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남도 >밀양시

    의승병장 사명대사의 생가지와 유적지
    사명대사 유적지는 밀양 출신 사명대사의 호국정신과 애민애족의 숭고한 얼을 기리기 위해 사명대사 동상과 사명대사 기념관, 추모공원 기념비 등을 2006년에 조성하여 역사의 산 교육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사명대사는 임진왜란을 당하여 승병을 일으켜 일본군에 맞서 싸웠으며, 왜란 중에 일본군과의 강화를 위해 적진에 들어가 가토 기요마사와 회담을 하기도 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