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현판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전주의 편액과 주련

    출처 :전라북도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전라북도 >전주시

    전주의 편액과 주련
    전북 전주에 있는 편액과 주련을 조사한 자료집이다. 건물의 편액(扁額: 현판)과 주련(柱聯: 기둥에 써 붙인 문구)은 그 건물의 이력을 담고 있으나 한문으로 되어 있어 접근성이 낮은 편이다. 전북 전주에 있는 풍남문, 경기전 등 조선왕조와 관련된 건물, 관아 건물, 누각과 정자, 향교와 서원, 재실 등에 걸려 있는 편액과 주련들을 조사했다.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해남군

    이광사의 필체로 다시 걸린 전남 해남 대흥사 대웅보전 현판
    전라남도 해남군 삼산면 구림리 두륜산 자락에는 대흥사라는 사찰이 있다. 대흥사 대웅보전의 현판은 조선 후기의 명필 이광사가 쓴 것이다. 추사 김정희가 제주도로 유배가는 길에 대흥사에 들렀다가 대웅보전의 글씨를 보고 못마땅해 하며 이광사의 현판을 내리고 자신이 쓴 글씨로 걸게 하였다. 후에 유배를 마치고 많은 깨우침을 얻은 김정희는 지난날을 후회하며 자신이 쓴 현판을 내리고 원래 있던 이광사가 쓴 현판을 걸게 했다는 일화가 전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안동시

    공민왕의 필적, 경북 안동 영호루 현판
    경상북도 안동시 정하동에는 고려시대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되는 누각 영호루가 있다. 영호루는 공민왕이 홍건적의 난으로 안동에 피난 왔을 때 자주 찾았던 누각으로 유명하다. 당시 안동 백성들이 공민왕 일행을 지극한 정성으로 받들어 공민왕도 그 극진한 대접에 감동하였다고 한다. 이후 개경으로 돌아가 안동을 잊지 못해 영호루 현판에 쓰일 글씨를 써서 전했다. 영호루는 이후 홍수로 인해 누각 자체가 떠내려가면서 수차례 유실되었지만, 현판만큼은 계속해서 되찾아 새로 세워진 건물에 걸릴 수 있었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