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혼수용품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수원시

    각 지역별 반닫이 특징
    반닫이는 앞면의 반만 여닫도록 만든 수납용 목가구로, 앞닫이라고도 불렀다. 조선시대 신분 계층의 구분 없이 널리 사용되었고 새색시가 장만해야 하는 필수 혼수용품 중 하나였다. 반닫이는 옛 목가구 중에서 지역적 특성을 가장 뚜렷하게 보여주는 가구로, 높낮이나 장석 꾸밈 등이 지역마다 달라 반닫이의 형태만 보고도 어느 지역 반닫이인지 알 수 있을 정도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국

    옷을 걸어 보관하는 의걸이장
    의걸이장은 내부에 횃대라는 긴 막대가 있어 옷이 구겨지지 않게 걸어서 보관하는 옷장이다. 주로 관복이나 두루마기 등 남성의 의복을 보관하던 옷장으로 남성의 생활공간인 사랑방에 놓였다. 관복과 함께 신는 신발인 목화를 보관할 수 있는 이층 의걸이장도 있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인천광역시 >강화군

    반만 여닫는 가구, 반닫이
    반닫이는 앞면의 반만 여닫도록 만든 수납용 목가구로, 앞닫이라고도 부른다. 조선시대 널리 사용되었던 가구로, 새색시가 장만해야 하는 필수 혼수용품 중 하나였다. 반닫이에는 옷·책·그릇·제사용품·문서 등 사용하는 사람이 넣고 싶은 것은 무엇이든 넣어 보관할 수 있었다. 반닫이는 신분계급은 물론 경제력과도 무관하게 누구나 사용하는 조선의 대표적인 목가구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