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

지역문화 속 다양한 태그들을 이용하여 자료들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태그검색

태그검색

#6.25전쟁 참전일화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포병 통신병으로 참전 휴전까지 싸우다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포병 통신병으로 참전 휴전까지 싸우다

    유상호는 1932년 충남 공주 출생으로 전쟁당시 19세였고 의용군에 끌려갔으나 도중에 탈출한다. 영장을 받고 1952년 6월에 입대한다. 보병학교에서 교육을 받고 포병 통신병으로 일하게 된다. 포를 쏘기 전 전화선 까는 일을 하다가 지뢰에 둘러 싸여 위기를 맞지만 앞서 간 통신병이 군에 연락을 해 주어 다행히 지뢰를 탈출한다. 군대에서는 먹는 것이 부실하여 늘 배고픔에 시달렸다. 한 신병이 배가 고파 선임들이 먹다 남긴 음식을 주워 먹는 것이 문제가 되자 그는 신병이 밥을 많이 먹을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하지만 그가 제대한 후 얼마 되지 않아 그 신병이 자살했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휴전되기 바로 직전에 휴가를 받아 집에 다녀왔는데 군에 돌아와 보니 부대가 이동한 후였다. 다행히 헌병이 옮긴 부대로 이송해 주지만 그 날부터 3일 동안 밥을 먹지 못한 상태로 휴전이 되는 1953년 7월 27일 오후 10시까지 치열하게 싸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남도 >함평군

    반란군 누명을 쓴 아버지의 억울한 죽음

    안종운은 1938년 함평출생으로 6·25전쟁 당시 함평 지서장의 횡포가 심해 잠시 고향을 떠나 광주에서 살다가 돌아왔다. 15세에 반란군을 감시하기 위해 야간순찰을 돌다가 보초 교대 시간에 늦게 왔다는 이유로 술 취한 지서장에게 매를 맞았고, 당시 지서장의 횡포가 심했다. 경찰초소에 장작 해주러 간 아버지가 반란군으로 몰려서 마을 기동대에게 죽임을 당하고, 젊고 유능한 외삼촌은 인민군에게 총 맞아 죽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부모가 없는 고아의 피난살이

    출처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도 >정선군

    부모가 없는 고아의 피난살이

    신원교는 1926년 정선 덕송리에서 출생하고 어린나이에 고아가 되었다. 6·25전쟁이 발발하자 혼자 산속에 피란생활을 했지만 먹을 것을 챙겨다주는 가족이 없어 굶으며 생활해야 했다. 방위군으로 끌려가서 부산까지 걸어갔다. 방위군은 군복도 군번은 물론 그 어떤 혜택도 없었다. 관리나 보급이 제대로 되지 않아 굶어 죽고, 얼어 죽고, 병들어 죽었다. 다행히 그는 살아 돌아왔다. 전쟁 중 인민군은 민간인의 식량을 가져갔고, 아군은 그들보다 더한 횡포를 일삼았으며, 민간인들은 빨갱이로 몰릴까봐 두려워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