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강원도 근대문화유산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화천군

    남한 최북단의 화천 수력발전소
    화천 수력발전소는 일제강점기에 경인공업지구 내 군수공장에 원할한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세운 발전소이다. 해방 후 북한 영토에 속해 있다가 6.25 한국전쟁을 거치면서 되찾았다. 6.25 한국전쟁 당시 전력은 매우 중요한 에너지였기 때문에 화천 수력발전소를 둘러싼 접전이 수차례나 발생했다. 한국전쟁 후 시설 대부분이 파손되었으나 1953년에 복구하여 다시 가동하기 시작했다. 화천 수력발전소는 휴전 후 우리나라 전력 공급의 30%를 담당했을 정도로 중요한 시설이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철원군

    철원평야의 농산물 빼앗겼던 철원 농산물검사소
    강원도 철원군 철원읍 외촌리에는 1936년에 지어진 농산물검사소가 있다. 농산물의 품질을 검사했던 곳으로 처음에는 ‘곡물검사소 철원출장소’라고 불렸다. 철원평야에서 생산된 농산물들은 농산물검사소의 검사를 거쳐 일본에 운반되었다. 실제적으로는 일제의 수탈이 자행되던 가슴 아픈 역사를 지닌 공간이었다. 2002년 5월 31일 국가등록문화재 제25호로 지정되었으며, 인근에 철원 근대문화유적센터가 있어 함께 살펴볼 만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강원 >홍천군

    무궁화에 담긴 남궁억의 독립과 교육 정신, 홍천 한서교회와 한서중학교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이자 교육자, 언론인이자 종교인이었던 한서 남궁억은 1918년 강원도 홍천군 서면 모곡리로 낙향하여 모곡교회와 모곡학교를 설립하였다. 예배와 교육 활동을 이어가던 중 1933년 독립운동 단체 십자가당 활동이 탄로나 남궁억이 일제에 붙잡히면서 학교는 폐교되고 교회의 명맥도 끊겼다. 이후 모곡학교는 자리를 옮겨 한서중학교로 다시 개교하고 옛 터에는 한서남궁억기념관과 옛 예배당이 복원되었다. 남궁억이 무궁화를 심고 가꾸면서 무궁화의 고장이 된 홍천에는 무궁화 동산, 무궁화 수목원, 무궁화 테마파크 등 관련 명소가 다수 자리하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