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개량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개량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모래논 개량을 위해서 객토하기
    토양의 물리성과 화학성이 불량하여 농작물의 생산성이 떨어지는 농경지의 지력(地力)을 증진시키기 위하여 다른 곳으로부터 적당한 성질을 가진 흙을 가져다 넣는 일을 객토라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품종개량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대구광역시 >북구

    옥수수박사 김순권
    김순권은 현대 한국의 대표적인 농학자로 ‘옥수수 박사’로 널리 알려져 있다. 국내외에서 옥수수의 품종개량을 통해 병충해에 강하고 생산량이 높은 품종을 개발하는 데 힘썼다. ‘수원 19・20・21호’, ‘오버 슈퍼 원’ 같은 종자의 개발로 국내외에 명성을 떨쳤다. 이후 북한의 기근에 대응하기 위한 운동에 힘을 쏟았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개량종닭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전라북도 >순창군

    양계마을 형성과 달걀생산 증가
    우리나라에서 닭은 오랜 옛날부터 달걀을 얻기 위해 길렀다. 고기는 닭 대신 꿩을 많이 먹었다. 일제강점기 달걀증산이 정책적으로 시도되었다. 재래종 닭의 달걀이 크기도 작고 수도 적어서 유럽의 레그혼종 등 외국종의 닭이 도입되었다. 조선농가도 1920년대부터 농가수입의 확대를 위해 외국종의 닭을 받아들였는데 마을 하나가 모두 양계를 하는 곳도 많이 생겼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