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경상남도 바위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경상남도 바위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4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남해군

    현령의 꿈에 나타나 세워줄 것을 요구한 남해 가천 암수바위
    남해 가천 암수바위는 경상남도 남해군 남면 홍현리에 세워져 있다. 홍현리는 마을의 지형이 무지개처럼 생겼다 하여 붙여진 지명이다. 가천마을 주민들은 암수바위를 ’미륵불‘로 여기며, 각각 ’암미륵‘, ’숫미륵‘이라고 부르고 있다. 가천 암수바위는 1752년에 남해 현령 조광진의 현몽에 의해 발견되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가천마을 주민들은 가천 암수바위에 지내는 미륵제와 마을 내 밥무덤에 지내는 ‘동제’를 전승하고 있다. 암수바위에 제를 지내는 미륵제는 바위를 캐낸 날인 음력 10월 23일에 지내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의령군

    8개의 입석이 마을을 에워싸고 있는 경남 의령 신포리 입석군
    의령 신포리 입석군은 경상남도 의령군 칠곡면 신포리에 있다. 신포리 마을을 에워싸듯 8개의 입석들이 세워져 있는데, 마을 주민들은 이 바위들을 ‘칠성바구(칠성바위)’, ‘자지바구(자지바위)’, ‘선바구(선바위)’ 등으로 부른다. 입석들이 남근의 형태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신포리 입석에 치성을 드리면 자녀를 낳을 수 있다는 믿음이 있어 새벽에 목욕재계하고 온 부인들이 제사를 지내기도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남 >진주시

    진주성의 성돌이 되려고 직접 굴러간 진주 명석 자웅석
    진주 명석 자웅석은 경상남도 진주시 명석면 신기리에 있다. 자웅석은 신기리 동전마을의 동편 명석각 안에 “남자돌”과 “여자돌”이라는 이름으로 남근석 1기, 여근석 1기가 세워져 있다.신기리 마을주민들은 자웅석을 보국충석(輔國忠石)이라고 여기는데, 이는 고려때 원나라가 침략한다는 소리에 자웅석이 스스로 굴러가 진주성 돌이 되려고 했다는 데서 유래하였다. 신기리 주민들은 매년 음력 정월 보름과 음력 7월 15일에 자웅석에 제사를 지냈는데, 현재의 위치로 옮기면서 명석면 주민들이 다함께 지내는 제사로 바뀌어 음력 3월 3일에 지내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