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고려시대 지명유래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 지역문화이야기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하마비가 서 있는 부산광역시 양정동의 하마정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양정동에 ‘화지산(和池山)’이 소재해 있다. 화지산에는 동래 정씨 기세조인 정문도(鄭文道)의 묘소가 있다. 정문도가 유명을 달리하자, 그 아들 정목이 화지산에 묘를 썼다. 그런데 도깨비들이 나타나 목관을 파헤쳤다. 백발노인이 보릿짚이 도깨비들에게는 금빛으로 보이니, 보릿짚으로 목관을 쓰면 된다고 해서 그렇게 했더니, 더 이상 도깨비들이 파헤치지 않았다. 정문도 묘소 앞에는 하마비가 세워져 있었는데, 임진왜란 때 왜장도 말에서 내려 걸어갔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울산광역시 >남구

    대마도주를 낳게 한 울산광역시 두왕동의 대마도주등
    울산광역시 남구에 두왕동(斗旺洞)이라는 법정동이 있다. 고려시대 무렵 두왕동에 아홉 명의 아들을 둔 효자 김 씨가 살고 있었다. 김 씨는 아버지를 모실 묫자리를 찾았지만 마땅하지 않았다. 그러던 중 꿈에 백발노인이 김 씨에게 감남무진 객줏집의 머슴이 되라고 일러주었다. 객줏집 머슴으로 살고 있는 어느 날, 상주와 지관이 인근 산에 삶은 계란을 묻는 것을 보고, 김 씨는 그 자리에 생계란을 묻었다. 다음날 김 씨가 묻은 생계란 가운데 한 개에서 닭이 부화하였다. 그것을 본 김 씨는 그 자리에 아버지를 모셨으며, 일본으로 건너간 후손이 대마도주가 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군막을 쳐 놓은 듯한 제주도 서귀포시의 군산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안덕면 창천리에 제주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오름이 있다. 오름의 명칭이 ‘굴메오름’인데, 마을 주민들은 오름의 형상이 군사들이 설치하는 막사(幕舍)와 같다고 해서 ‘군메’, ‘군뫼’, 한자로 ‘군산(軍山)’이라 부른다. 고려시대 목종 때 창천리에는 지금의 군산이 없었다. 당시 마을에 학문이 뛰어난 강씨 선생이 살고 있었는데, 동해 용왕의 아들이 삼 년 동안 그에게서 글을 배웠다. 그리고 고마움의 대가로 중국 곤륜산의 왼쪽 봉우리를 창천리로 옮겨 놓았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