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구미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구미의 누정

연관자료

  • 지역문화 Pick (1건)
자세히보기

#구미의 인물

연관자료

  • 지역문화 Pick (1건)
자세히보기

#구미가볼만한곳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2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경북 >구미시

    백이·숙제처럼 살다간 '길재'의, 구미 채미정
    경북 구미의 ‘채미정(採薇亭)’은 야은 길재를 추모하기 위해 세운 정자이다. 길재는 고려가 멸망하자 불사이군을 내세우면 금오산 자락에서 일생을 마쳤다. 마치 그의 삶은 중국의 백이·숙제와 닮아있었다. 백이·숙제는 은나라가 망하자 수양산에 들어가 고사리를 캐먹고 살다 죽었다. 그래서 길재가 죽은 지 350년 후인 1768년(영조 44) 세워진 정자의 이름이 ‘고사리를 캔다’라는 의미의 ‘채미(採薇)’였다. 야은 길재의 삶과 잘 연결되는 정자의 이름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북 >구미시

    조선 도학의 인물들이 모인 금오서원
    금오서원은 고려의 충신으로 절의를 지킨 야은 길재가 학문을 닦고 후학을 가르치던 금오산 아래 세워졌다가 임진왜란으로 소실 된 후 지금의 자리에 다시 세워졌다. 서원이 위치한 구미 선산은 길재, 김숙자, 김종직, 김굉필 등 조선 도통을 계승한 인물들의 연고지이다. ‘절의 정신’을 대표하는 길재의 도학사상과 실천 지향의 학문은 제자인 김숙자를 통해 김종직과 김굉필에게 전해졌다. 금오서원에 함께 배향된 김종직, 정붕, 박영, 장현광은 길재의 도학 사상을 계승한 도학자들로 이들에 의해 길재의 사상이 서경덕과 이황, 조식 등 영남지역의 사림들에게 전해질 수 있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구미․선산지역 금석문 조사보고서

    출처 :경상북도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경북 >구미시

    구미․선산지역 금석문 조사보고서
    구미, 선산 6개 지역에 소재한 118개의 비석과 비문을 연구한 조사보고서이다. 경북 구미는 원삼국 시대까지 거슬러 오르는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며, 수많은 인물의 행적이 금석문(金石文: 쇠붙이나 돌로 만든 비석에 새겨진 글)으로 전해진다.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테마스토리 경북 >구미시

    봉곡동 의우총
    경상북도 구미시 봉곡동에 있는 ‘의우총’에는 재미있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일찍 과부가 된 박씨는 암소 한 마리를 기르며 가난한 살림을 꾸려가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키우던 암소가 새끼를 낳은지 사흘만에 죽어버렸다. 밀양 박씨는 송아지를 어린 자식 키우듯이 정성스러 길렀다. 어느덧 시간이 흘러 송아지는 밭일을 할 수 있는 제법 큰 소가 되었다. 하지만 살림이 쪼들리던 박씨는 할 수 없이 어느 농부에게 소를 팔았다. 그 뒤 몇 해 지나지 않아 박 씨는 병이 들어 세상을 떠났다. 상여를 출발하려 할 때 전에 박씨가 팔았던 누런 암소 한 마리가 달려와서는 상여 앞에서 눈물을 흘리더니 미친 듯이 부르짖고 날뛰다 죽었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북 >구미시

    주인 구한 의로운 소의 이야기를 돌에 새긴 경북 구미 의우도
    경상북도 구미시 산동면 인덕리에는 의로운 소를 묻은 의우총이 있다. 의우총 뒤에는 의로운 소의 이야기가 돌에 조각된 의우도가 있다. 예전에 농부 김기년이 소를 몰며 밭을 갈다가 호랑이에게 공격을 받자 소가 호랑이를 뿔로 받아 김기년을 구했다. 그러나 김기년은 호랑이에게 물린 상처로 얼마 지나지 않아 세상을 떠났고 그로부터 사흘 뒤 소도 죽었다. 소는 김기년 무덤 근처에 묻혔고 당시의 선산부사가 무덤 앞에 비석을 세워주고 화공에게 소의 이야기를 그림으로 그리게 하였다고 한다. 그 후 의우총과 의우도는 훼손되었는데, 1993년 새 단장하면서 다시 조성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구미의 설화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10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경북 >구미시

    봉곡동 의우총
    경상북도 구미시 봉곡동에 있는 ‘의우총’에는 재미있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일찍 과부가 된 박씨는 암소 한 마리를 기르며 가난한 살림을 꾸려가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키우던 암소가 새끼를 낳은지 사흘만에 죽어버렸다. 밀양 박씨는 송아지를 어린 자식 키우듯이 정성스러 길렀다. 어느덧 시간이 흘러 송아지는 밭일을 할 수 있는 제법 큰 소가 되었다. 하지만 살림이 쪼들리던 박씨는 할 수 없이 어느 농부에게 소를 팔았다. 그 뒤 몇 해 지나지 않아 박 씨는 병이 들어 세상을 떠났다. 상여를 출발하려 할 때 전에 박씨가 팔았던 누런 암소 한 마리가 달려와서는 상여 앞에서 눈물을 흘리더니 미친 듯이 부르짖고 날뛰다 죽었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북 >구미시

    아버지의 누명을 벗긴 효자
    장석규(張錫奎)은 그의 아버지 시호(時皡)가 고을 사또 이갑회의 무고로 죄인이 되어 옥에 갇히게 되었을 때, 옥중에서 테어났다. 그 후 어머니, 누이와 함께 전라도 강진의 섬으로 귀양을 가게 되었다. 그가 9살 때 섬 사람들의 괴롭힘으로 어머니와 누이는 바다에 몸을 던져 자살하였다. 홀로 남은 장석규는 부지런히 노력하여 자립 한 후, 임금의 행차가 있을 때마다 억울함을 호소하였고 주변의 도움으로 신원되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북 >구미시

    「삼강행실도」에 실린 열녀 약가
    열녀 약가는 고려시대 충신이었던 길재 선생과 한 마을에서 자랐다. 조을생(趙乙生)에게 시집을 가서 화목하게 살았다. 하지만 왜구들이 우리나라를 침입하여 마을을 불사르고 약탈을 일삼았다. 조을생은 의병이 되어 싸우다 왜놈들에게 잡혀서 끌려갔다. 조을생이 죽었다고 생각한 주변 사람들은 약가에게 재혼을 독촉하였지만 듣지않고 8년을 문고리를 잠그고 외롭게 지냈다. 그러던 어느날 꿈에 그리던 남편이 살아 돌아와 행복하게 살았다고 한다. 이러한 사실을 알게 된 조정에서는 약가를 열녀로 표창하고, 「삼강행실도」에 기록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구미 마을신앙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1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경북 >구미시

    영험한 떡버들나무에 제를 지내는 구미 금산2리 숯골 동제
    경북 구미시 장천면 숯골마을에는 수령이 500년 넘은 떡버들나무가 있다. 주민들은 떡버들나무를 ‘골맥이서낭님’ 혹은 ‘골맥이할매’라 부른다. 이 당산목을 위한 동제는 정월 열나흗날 행해지다가 칠월칠석으로 변경되었고, 1명의 제관이 한 번 술을 올리는 것으로 동제를 끝내는 등 간소화되었다. 구미시와 구미문화원에서는 숯골마을 동제가 오래 지속되길 바라는 뜻에서 현재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구미 금석문

연관자료

  • 지역문화 Pick (1건)
자세히보기

#구미 가볼만한곳

연관자료

  • 테마스토리 (2건)
자세히보기
  • 테마스토리 경북 >구미시

    낙동강변을 개발하여 수상레포츠 도시로 거듭나는 구미 7경(景) 6락(樂)
    낙동강과 그 주변에 ‘7경 6락’을 선정하여 개발하는 까닭은 지역민들에게 물과 관련된 문화 공간과 휴식처 그리고 레저스포츠 공간을 제공하기 위함이다. 지자체에서 지역의 뛰어난 경치, 아름다운 이야기 등등 지역의 자랑스러운 사항을 널리 소개하는 것은 바람하고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기존의 것도 중요하지만, 세대에 따라서는 새롭게 꾸미고 스스로 즐길 수 있는 레저스포츠 공간을 더 선호한다. 이러한 측면에서는 구미시가 이들의 기호를 잘 파악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테마스토리 경북 >구미시

    구미성리학역사관, 스마트 성리학을 경험할 수 있는 곳
    구미성리학역사관은 구미시에서 첫 번째로 문을 연 공립박물관이다. 2010년 문화체육관광부의 ‘3대 문화권 문화관광기반조성사업’에 선정되어 10년에 걸친 오랜 공사 끝에 2020년에 개관했다. 금오산도립공원 금오산 저수지 앞에 멋진 한옥 양식의 건물로 지어졌다. 전시는 3개 동(구미역사관, 성리학전시관, 기획전시관)에서 이루어지며, 목판화 체험을 할 수 있는 문화사랑방[긍운정], 128석 규모의 강당[야은관], 선비와 규방 문화체험 프로그램이 열리는 체험관[청렴관과 풍류관] 등의 부속 시설이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