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지역문화콘텐츠를 다양한 해시태그(#) 키워드로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태그검색

태그검색

#구미으로 검색한 지역문화자료입니다.

#구미의 설화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10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구미시

    신화와 전설의 산, 금오
    소백산맥 큰 줄기가 구미시와 김천시, 칠곡군의 경계에서 매듭을 짓는 산은 금오산이다. 금오산의 원래 이름은 대보산(大本山)이었다. 고려 때는 산세의 아름다움이 중국의 오악(五嶽) 가운데 하나인 숭산(崇山)에 비겨 손색이 없다 하여 남숭산(南崇山)이라 불렀으며, 황해도 해주의 복숭산(北崇山)과 더불어 2대 명산으로 꼽혔다. 금오산의 명칭에 관해서는 여러 가지 전설들이 전해 오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구미시

    의상대사와 약사암
    의상대사는 불법을 공부하기 위해서 당나라로 건너가 종남산 지상사(至相寺)의 지엄(智儼)을 찾아갔다. 지엄은 의상을 특별한 예로 맞아 제자로 받아들였다. 의상대사가 지엄 스님 밑에서 화엄(華嚴)을 공부하고 돌아와 금오산 봉우리 동쪽 바위 밑에 움막을 치고 수도 할 때 선녀가 하루 한 끼의 밥을 내려다 주었다고 한다. 이곳에 암자를 짓고 ‘약사암’이라 이름 지었다. 약사암은 모든 중생을 질병에서 구해준다는 약사여래에서 연유한 것으로 역사적 의의가 깊은 암자로 여러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구미시

    「산유화」를 부른 열녀 향랑
    열녀 박향랑은 조선 숙종 때 사람이다. 향랑은 일찍 어머니를 여의고 계모 밑에서 자랐는데, 성질이 못된 계모는 향랑을 학대했지만 조금도 성내지 않고 계모에게 효성을 다하고 순종했다. 그녀는 17세에 칠봉에게 시집을 갔지만 성질이 악한 칠봉은 향랑을 학대하였다. 결국 향랑은 친정으로 도망쳐 왔지만 계모 또한 그녀를 박대하였다. 오갈곳 없는 향랑은 투신자결을 하기로 마음 먹고 「산유화」를 부른 뒤 강물에 뛰어 들었다고 한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구미 금석문

연관자료

  • 지역문화 Pick (1건)
자세히보기
  • 구미․선산지역 금석문 조사보고서

    출처 :경상북도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Pick 경상북도 >구미시

    구미․선산지역 금석문 조사보고서
    구미, 선산 6개 지역에 소재한 118개의 비석과 비문을 연구한 조사보고서이다. 경북 구미는 원삼국 시대까지 거슬러 오르는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며, 수많은 인물의 행적이 금석문(金石文: 쇠붙이나 돌로 만든 비석에 새겨진 글)으로 전해진다.
    • 자료유형 : 도서간행물 > 단행본
    • 소장문화원 : 마포문화원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구미시

    주인 구한 의로운 소의 이야기를 돌에 새긴 경북 구미 의우도
    경상북도 구미시 산동면 인덕리에는 의로운 소를 묻은 의우총이 있다. 의우총 뒤에는 의로운 소의 이야기가 돌에 조각된 의우도가 있다. 예전에 농부 김기년이 소를 몰며 밭을 갈다가 호랑이에게 공격을 받자 소가 호랑이를 뿔로 받아 김기년을 구했다. 그러나 김기년은 호랑이에게 물린 상처로 얼마 지나지 않아 세상을 떠났고 그로부터 사흘 뒤 소도 죽었다. 소는 김기년 무덤 근처에 묻혔고 당시의 선산부사가 무덤 앞에 비석을 세워주고 화공에게 소의 이야기를 그림으로 그리게 하였다고 한다. 그 후 의우총과 의우도는 훼손되었는데, 1993년 새 단장하면서 다시 조성하였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구미시

    신화와 전설의 산, 금오
    소백산맥 큰 줄기가 구미시와 김천시, 칠곡군의 경계에서 매듭을 짓는 산은 금오산이다. 금오산의 원래 이름은 대보산(大本山)이었다. 고려 때는 산세의 아름다움이 중국의 오악(五嶽) 가운데 하나인 숭산(崇山)에 비겨 손색이 없다 하여 남숭산(南崇山)이라 불렀으며, 황해도 해주의 복숭산(北崇山)과 더불어 2대 명산으로 꼽혔다. 금오산의 명칭에 관해서는 여러 가지 전설들이 전해 오고 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구미의 인물

연관자료

  • 지역문화 Pick (1건)
자세히보기

#구미의 누정

연관자료

  • 지역문화 Pick (1건)
자세히보기

#구미가볼만한곳

연관자료

  • 지역문화 이야기 (2건)
자세히보기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구미시

    백이·숙제처럼 살다간 '길재'의, 구미 채미정
    경북 구미의 ‘채미정(採薇亭)’은 야은 길재를 추모하기 위해 세운 정자이다. 길재는 고려가 멸망하자 불사이군을 내세우면 금오산 자락에서 일생을 마쳤다. 마치 그의 삶은 중국의 백이·숙제와 닮아있었다. 백이·숙제는 은나라가 망하자 수양산에 들어가 고사리를 캐먹고 살다 죽었다. 그래서 길재가 죽은 지 350년 후인 1768년(영조 44) 세워진 정자의 이름이 ‘고사리를 캔다’라는 의미의 ‘채미(採薇)’였다. 야은 길재의 삶과 잘 연결되는 정자의 이름이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
  • 지역문화이야기 경상북도 >구미시

    조선 도학의 인물들이 모인 금오서원
    금오서원은 고려의 충신으로 절의를 지킨 야은 길재가 학문을 닦고 후학을 가르치던 금오산 아래 세워졌다가 임진왜란으로 소실 된 후 지금의 자리에 다시 세워졌다. 서원이 위치한 구미 선산은 길재, 김숙자, 김종직, 김굉필 등 조선 도통을 계승한 인물들의 연고지이다. ‘절의 정신’을 대표하는 길재의 도학사상과 실천 지향의 학문은 제자인 김숙자를 통해 김종직과 김굉필에게 전해졌다. 금오서원에 함께 배향된 김종직, 정붕, 박영, 장현광은 길재의 도학 사상을 계승한 도학자들로 이들에 의해 길재의 사상이 서경덕과 이황, 조식 등 영남지역의 사림들에게 전해질 수 있었다.
    • 테마 : >
    • 이야기주제 : >
    • 관련문화원 :